•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 "페스트"두번째미션 2부 (~p 163)

글쓴이 달팽이6단

등록일 2020-07-07 09:39

조회수 1,753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094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페스트" 2장을 읽는중 6~7월이라는 시기도 같아서 더 몰입하며 읽고있어요.

최근 네이*를 보다보니 중국에서 돼지열병, 흑사병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는 소식에 다시 한 번 긴장하고 있는 요즘...

아무일없이 지나가서 하루빨리 마스크 벗고 예전처럼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래봅니다.


1.페스트 사태를 선언하고 도시를 폐쇄한후 오랑시 시민들은 미래를 바라보지 않은채 항상, 말하자면 두 눈을 내리깔고 지내려고 무척 애쓰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 원인은 무엇일까요?


2.페스트의 제 1기는 무엇인가요?(p.104)


3.페스트 사태로 인한 도시 폐쇄는 오랑시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나요? (p.108)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김더지 2020-11-26 17:12 
안녕하세요^^
pinetree1m 2020-07-15 17:58 

1. 페스트 때문에 의도치 않은 귀양살이를 하게 된 사람들. 이별의 기한이 얼마나 지속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그 기한을 생각하지 않으려고, 고통을 피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이었다.

2.  체념- 날씨에 영향을 받게 되는 허약함과 비이성적인 노예화, 다시 말해서 아무런 이유없이 괴로워하고 희망을 가졌다.

3. 시민들은 난데없는 귀양살이와 타협하려고 애를썼고 관문마다 보초들이 서있고 오랑시로 들어오던 선박들이 우회하였다.

식량보급은 제한되고 연료 배급제가 실시되며 필수품만이 육로와 항공로로 오랑시에 반입되었다. 보행자 수가 많아졌고 많은 사람들이 한가한 시간대에도 카페와 거리를 채웠다


전화도 인터넷도 없고 전보만 칠 수있던 이 시절에는 도시폐쇄가 정말 난데없는 일이었을 거 같아요. 얼마나 답답했을지.. 기자 그랑이 도시를 떠나려고 리외를 찾아오는 장면에서 감정이입이 되네요

책사랑 2020-07-13 14:55 

1.감옥이나 다름없는 생활환경속에서 철창에 갇힌 신세나 다름없는 집에서의 유적인 귀양살이?

2.시민들이 냉정을 잃기전?

3.식량보급제한,휘발유는 배급제,절전,생필품만 육로또는 공로로 반입,차량운행도 줄다가 거의 전무,사치품가게들 문닫고,다른가게 물건들도 품절이라는 쪽지가 붙었지만 사람들은 줄을 서고,보행자수는 현저히 줄었으며,대낮의 한산한 시간에도 가게의 휴업이나 몇몇사무실들의 휴무로 할일이 없어진 많은 사람들이 카페에 득실거림.실업자가 안라 휴가중이라 생각,오후3시에 열린 공개행사는 마치 축제와도 같은 착각을 일으켰고,영화관들은 이 휴가를 이용해 큰돈을 벌엇으며 포도주와 알콜음료 매매가 으뜸인도시이니 재고가 충분해 카페 수요를 충분히 충당함.어느 카페에서는 '양질의 술은 세균을 죽인다'는 광고문을 써붙여 알코올이 전염병을 예방해준다는 생각이 사람들의 뇌리에 확고하게 박힘.


..도시폐쇄..는 생각만해도 아찔해요..

pinetree1m 2020-07-10 17:36 

정말 마스크 얼른 벗고 싶네요ㅠㅠ 이 책을 읽을 때쯤이면 괜찮아 지겠거니 했는데... 코로나로 언론에서 시끌했던게 벌써 6개월이 다 되어 가네요 ㅠㅠ 저도 미션에 집중해서 읽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책사랑 2020-07-07 16:40 
중국에 흑사병까지 도래하니 정말 공포스러워요..
이제 책도 6,7월이군요~
미션 중심으로 몰입하면서 읽을것 같아요~
미션 감사합니당~~!!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161

 다음 책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진행 일정입니다~~

[7]
책사랑 2020/10/28 1,154
8160

  <퇴근길 클래식 수업> 4번째 미션입니다~!

[9]
유누유노.. 2020/10/28 1,116
8159

  《퇴근길 클래식 수업》3번째미션입니다.

[3]
달팽이6.. 2020/10/20 1,694
8157

 "퇴근길 클래식 수업" 2번째 미션~

[6]
책사랑 2020/10/13 1,212
8156

 나옹준의 <퇴근길 클래식 수업> 첫번째 미션

[10]
준혁재정.. 2020/10/06 1,988
8153

 북클럽11기 - 나옹준 <퇴근길 클래식 수업> 진행일정

[3]
준혁재정.. 2020/09/19 1,421
8152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마지막 5번째 미션

[5]
유누유노.. 2020/09/18 1,822
8149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5번째 미션 연기안내

[1]
유누유노.. 2020/09/14 1,526
8146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4번째 미션

[8]
달팽이6.. 2020/09/08 1,517
8142

 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세번째 미션

[4]
준혁재정.. 2020/09/01 1,650
8140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2번째 미션입니다~~

[4]
책사랑 2020/08/27 1,571
8138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두번째 미션 준비중입니다~

[6]
책사랑 2020/08/25 1,725
8134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첫번째미션 (~89쪽)

[12]
pinetree.. 2020/08/19 1,714
8129

 알베르 카뮈 <페스트> 마지막미션

[7]
준혁재정.. 2020/07/28 3,276
8127

 "페스트" 4부 미션입니다~!(~p315)

[6]
유누유노.. 2020/07/21 2,112
8126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일정입니다!

[14]
유누유노.. 2020/07/21 2,196
8123

 "페스트" 3부 미션입니다~~

[5]
책사랑 2020/07/14 1,855
8119

  "페스트"두번째미션 2부 (~p 163)

[5]
달팽이6.. 2020/07/07 1,753
8116

  “페스트” 첫번째미션(1부)

[13]
pinetree.. 2020/07/02 2,473
8112

 <포노 사피엔스> 네번째 미션(4장)

[11]
pinetree.. 2020/06/25 2,356
8111

  <페스트> 일정입니다^^ 미션 담당 먼저 손들어 주세요!

[5]
pinetree.. 2020/06/22 1,977
8106

 <포노사피엔스> 세번째미션

[10]
준혁재정.. 2020/06/16 1,969
8105

 "포노사피엔스"의 두번째 미션(2장)

[15]
유누유노.. 2020/06/09 2,094
8102

 "포노 사피엔스"첫번째 미션~~(1장)

[12]
책사랑 2020/06/02 2,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