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첫번째미션 (~89쪽)

글쓴이 pinetree1m

등록일 2020-08-19 06:48

조회수 1,716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096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긴 장마가 끝나는가 싶더니
코로나 재확산과 무더위로 조금은 답답한 하루입니다
목요일까지 후딱 미션 올리겠습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ㅠㅠ

-----------------------------------------------------


1.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에서 P선생은 내면적인 인식불능증에 걸렸다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P선생은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었나요? (p.39쪽)


2. "길 잃은 뱃사람"에서 부뉴엘의 회고록에 있는 문장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평소 일기를 쓰려고부단히 노력하는데 요즘에 뭐가 이리 바쁜지 잘 되지 않네요..ㅠㅠ 아이들의 모습을 기억하기 위해 요즘엔 기록대신 사진을 많이 찍는 거 같습니다. 여러분은 하루하루를 기억하기 위해 어떠한 일을 하고 계신가요?


3.  "길 잃은 뱃사람"에는 기억상실증 증세가 있는 지미G 라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 사람이 겪고 있는 증상을 어떠하며 이런 현상을 무엇이라고 하나요?(p.61, 64)




갑자기 죄송하지만 제가 복직하면서 일의 양이 많아져 당분간

북클럽을 함께 하지 못할 거 같습니다..ㅠㅠ

함께 하고픈 마음이 굴뚝같은데 계속 미션도 늦어지고 미루고 있는 저를 보니 조금은

답답할 때가 많아졌어요. 함께 하시는 분들 덕에 책도 읽고 생각도 나눠서 좋았습니다.

특히 책사랑님께서 이끌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해야할 일에 제가 조금 익숙해지면 하고싶은 일을 하러 다시 와도 될까요?

모두 건강조심하시고 즐거운 독서 하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김더지 2020-11-26 17:19 
감사합니다. 
pinetree1m 2020-08-28 17:59 

미션 댓글과 응원해주신 댓글 보며 괜히 마음이 뭉클해졌습니다.

얼굴 한 번 뵌 적없지만 매일 봐왔던 좋은 이웃처럼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해야할까요? 최대한 빠른 시일에 돌아오겠습니다!! 제 역량을 키워야하는 시기라고 생각하고

여러가지 역할을 충분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르고 오겠습니다^^

응원 감사합니다!!!

유누유노맘 2020-08-25 08:41 

1. p선생은 음악선생님이지만 학생들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해 곤란을 겪습니다. 네셔널 지오그래픽의 그림을 볼때 세세한 특징은 잡아내지만 결코 장면전체를 파악하지 못하구요, 그러나 추상적인 형태를 인지하는데 문제가 없어요. 거실에 걸린 선생의 그림들은 초기엔 사실적이나 점점 추상적으로 변해가는데 의사는 병세가 악화된 것이라고 합니다(저자가 p선생의 예후를 더 관찰하지 못한게 저도 못내 아쉬웠습니다ㅠㅠ)


2. 매일의 기록을 블로그 한편의 형식으로 간단하게라도 올리고 있어요. 아이들 커가는 모습, 기억, 추억하고 싶은 일들, 정리되지 않은 나의 감정들을 추스리는 글들을요. 


3.코르사코프 증후군, 작지만 아주 중요한 부위인 유두체의 신경세포가 알코올 때문에 파괴된 경우입니다. 일부의 신경세포만 파괴된 경우로 해군에서 근무하던 1945년을 경계로 그 뒷부분의 기억은 싹뚝 잘려나간듯합니다. 일을 그만두면서  '일과 사랑'을 추구했던 그는 잃어버린 영혼, 뿌리가 없는 인간, 과거일에만 뿌리가 남은 사람이 된거죠. 


각 사례들이 완치가 되기가 어려워 안타까움이 크지만 나름의 살아가는 방식을 정하고 그 안에서 평안을 찾는 것에 그나마 위안을 느꼈습니다.


코로나19가 다시 위험수위가 올라가니 모두조심하시길 바래요~!!

책사랑 2020-08-25 14:08:38
매일의 기록으로 블로그하시는 분들 많더라구요~~기록하다보면 마음까지도 정리되는 부분도 많구요~~
달팽이6단 2020-08-23 23:46 

1.p의 말에는 감각적이거나 상상적인 혹은 정서적인 현실감이 전혀 깃들어 있지 않았다고 하는데 다시 말해 영상을 만드는데 필요불가결한 시각피질에 분명한 결함이 있었다고 저자는 적었습니다.


2. 하루하루를 기억하기 위해서 저는 sns를 자주 하는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싸이*드에서 사진과 글을 적고 다이어리에 일기를 썼었는데 지금은 카*오스토리나 페이스*... 인*에 일상 사진과 글을 자주 올리며 일기를 대신하고 있네요. 대부분이 아이 사진과 아이 이야기지만 그와중에 틈틈히 나 자신의 이야기... 를 적으며 기록으로 남기는 요즘입니다.


3.지미G 라는 사람은 예전의 일은 별 문제없이 기억 할 수 있지만 최근에 일어난 일의 기억은 지독하게 혼란스러워하는데 지성이나 두뇌기능, 능력  등에는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 신경학적 검사 결과 완벽하게 정상이지만 의사가 받은 인상에 입각해서 말하자면 코르사코프 증후군 즉 알코올로 인해 일어난 유두체   변성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책사랑 2020-08-25 14:06:34
하루하루를 기억하기 위해 sns기록을 하시는군요~~후일 요모조모로 유용한 자료가 될듯요^^
책사랑 2020-08-23 20:46 

1.얼굴이나 장면의 시각화또는 시각적인면이 드러나는 이야기나 드라마의경우에 시각화능력의 장애가 크게 나타나고,도식과 관련된 시각화는 오히려 강화되었어요.


2.감사일기를 써요~뭐 길게 쓰는건 아니고 한두가지씩요.

쑥쑥에서 아이 키운 엄마들이 비공개방으로 모여있는 모임터가 있는데

어느 한분이 감사일기를 써보자고 하시드라고요.

저는 친구가 선물준 오프라 윈프리 "내가 확실히 아는것들"통해 간단히 하루3가지씩 감사일기쓰던 차였구요.

비공개 모임터을 통해 같이 감사일기쓰니 매일쓰게되어서 좋아요^^

감사일기는 저의 하루를 기록한다기보다는 매순간을 값지게 생활하고 싶어서 써요~~


3,지미의 기억이 1945년에서 딱 끊기고 말았어요.

이를 '코르사코프 증후군-알코올로 인해 일어난 유두체변성'이라고해요.


달팽이6단 2020-08-21 23:19 

미션 읽다가 알았습니다. 제가 말주변이 없어서 하고 싶은 말이 머릿속에는 엄청 많은데 글로 적을려니 표현하기가 쉽지않아 글로 적기 힘드네요.

다시 돌아오실때까지 신입회원인 저도 꼭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꼭 다시 뵈어요~

바쁘신와중에 미션 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ㅅㅅ


책사랑 2020-08-21 16:57 
일이 많으신 와중에  미션 주시니 더더욱 감사해요~~
파인님 상황정도면 좀 쉬시는게 당연해요.
일이 많거나 육아기간은 엄마책은 우선할 수는 없는거 익히 알고 있구요~
죄송 안하셔도 되고 언제든 합류하시어요~~
준혁재정맘 2020-08-21 16:12 

파인트리님 그동안 함께 해서 좋았습니다.

파인트리님 잠시 쉬시는 동안 남은 우리가 더 열심히 해야 겠어요..

쉼이 필요할때

들어와 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게 너무나 소중하쟎아요..

언제든지 다시 오시는건 환영입니다.


아직 아이들이 어리니 그맘 충분히 이해해요..

저도 육아휴직 기간이 갈었어요..

6년을 육아휴직을 했는데, 사실 그 기간동안은 저도 맘은 있으나 책 읽는게 쉽지 않더라구요..

겨우 육아서 정도였지요..

아마 어느날 문득 엣노래들도 듣고 싶고, 나를 위한 책들도 읽고 싶은 날들이 있을듯 합니다.

마음의 여유들이 조금은 생긴 날들 이겠지요..

그때 다시 함께해요~~

또 책이 아니더라도 중간중간 소식 전해주셔요~

그동안 감사합니다.

유누유노맘 2020-08-21 08:31 

일과 육아로 바쁘신 와중에도 첫번째 미션 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잠시 쉬신다니 아쉽습니다. 미션참여는 어려우시더라도 늘 같이 읽고 있다고 생각할께요~힘내세요!

책사랑 2020-08-19 14:56 
네~~알겠습니다^^
모두모두 코로나 조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165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첫번째미션(처음부터~p97)

[13]
책사랑 2020/11/09 1,361
8161

 다음 책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진행 일정입니다~~

[7]
책사랑 2020/10/28 1,154
8160

  <퇴근길 클래식 수업> 4번째 미션입니다~!

[9]
유누유노.. 2020/10/28 1,117
8159

  《퇴근길 클래식 수업》3번째미션입니다.

[3]
달팽이6.. 2020/10/20 1,696
8157

 "퇴근길 클래식 수업" 2번째 미션~

[6]
책사랑 2020/10/13 1,215
8156

 나옹준의 <퇴근길 클래식 수업> 첫번째 미션

[10]
준혁재정.. 2020/10/06 1,993
8153

 북클럽11기 - 나옹준 <퇴근길 클래식 수업> 진행일정

[3]
준혁재정.. 2020/09/19 1,425
8152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마지막 5번째 미션

[5]
유누유노.. 2020/09/18 1,833
8149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5번째 미션 연기안내

[1]
유누유노.. 2020/09/14 1,527
8146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4번째 미션

[8]
달팽이6.. 2020/09/08 1,518
8142

 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세번째 미션

[4]
준혁재정.. 2020/09/01 1,652
8140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2번째 미션입니다~~

[4]
책사랑 2020/08/27 1,571
8138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두번째 미션 준비중입니다~

[6]
책사랑 2020/08/25 1,727
8134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첫번째미션 (~89쪽)

[12]
pinetree.. 2020/08/19 1,716
8129

 알베르 카뮈 <페스트> 마지막미션

[7]
준혁재정.. 2020/07/28 3,289
8127

 "페스트" 4부 미션입니다~!(~p315)

[6]
유누유노.. 2020/07/21 2,112
8126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일정입니다!

[14]
유누유노.. 2020/07/21 2,203
8123

 "페스트" 3부 미션입니다~~

[5]
책사랑 2020/07/14 1,856
8119

  "페스트"두번째미션 2부 (~p 163)

[5]
달팽이6.. 2020/07/07 1,753
8116

  “페스트” 첫번째미션(1부)

[13]
pinetree.. 2020/07/02 2,476
8112

 <포노 사피엔스> 네번째 미션(4장)

[11]
pinetree.. 2020/06/25 2,369
8111

  <페스트> 일정입니다^^ 미션 담당 먼저 손들어 주세요!

[5]
pinetree.. 2020/06/22 1,979
8106

 <포노사피엔스> 세번째미션

[10]
준혁재정.. 2020/06/16 1,969
8105

 "포노사피엔스"의 두번째 미션(2장)

[15]
유누유노.. 2020/06/09 2,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