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 《우리의 불행은 당연하지 않습니다》-두번째미션

글쓴이 달팽이6단

등록일 2021-08-14 09:33

조회수 1,749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09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8월 17일 미션 업로드인데 조금 일찍 미션 올립니다.

《우리의 불행은 당연하지 않습니다》
제목만 읽었을때 무척 어둡고 무겁기만 할 것 같은 책이었고 목차를 보니 또 한번 어려울것만 같았는데 막상 읽기 시작하니 술술 잘읽혀서 몰입하며 읽었던것 같습니다.
제 1장을 읽으며 독일의 가장 빛나는 수출품에 다시 한 번 인정하게 되네요.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과거청산 국가'라는 타이틀에 이웃 나라의 태도와 참 많이도 다르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 2장을 읽으며 가장 기억에 남으며 공감된 글귀가 있습니다. '발전은 압축적으로 할 수 있지만 성숙은 압축적으로 할 수 있는게 아니다'입니다.
제 2장을 읽으며 독일이라는 나라가 더 궁금해지는건 왜일까요?
그리고 베트남전 지상군 파병한 국가가 대만이 20명 파병한것을 제외하면 사실상 한국이 유일하다는점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제2장 - 대한민국의 거대한 구멍
1. 유럽에서 시작되어 전세계에 휘몰아쳤던 68혁명의 폭풍이 왜 우리에게 닿지 못했을까요?
그리고 어떤 결정적 요인이 있었나요?
P.81

2. 저자는 한국의 86세대와 독일 68세대의 결정적인 차이점이 무엇이라고 하나요,
P.104

3.권위주의적 성격 이론에 따르면 가장 중요한 민주주의 교육은 무엇이라고 하나요?
P.116

4. 저자는 현대인을 이해하는 데 정말 중요한 개념으로 68혁명의 부재와 관련하여 이 문제도 빼놓을수 없다고하는데 이 문제는 무엇인가요?
저도 이 단어는 일상용어로서만 알고 있었지 철학적 의미, 종교적 분석으로는 접해보질 못했던것 같습니다.
('나'의 필요에 의해서 생겨난 '나'의 것이었는데 이것이 점점  '나'로부터 멀어져 낯설어지더니 어느 순간부터 독립적으로 움직이면서 이제는 역으로 '나'를 지배하고 '나'는 그것에 종속되는 전도현상으로도 불리는 이것. )
P132~

제 3장 악순환의 연결고리를 찾아서도 기대기 되네요.
미션 올려주시면 미션 찾으며 읽는 재미도 쏠쏠해서 3장, 4장 미션 수행하면서 다음 책 미션 담당이라 지금부터 천천히 《멋진 신세계》 읽으며 이번 도서 마지막 미션 업로드일인 8월 31일 일주일후인 9월7일 미션 업로드 하겠습니다.
즐독하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준혁재정맘 2021-08-27 17:16 

1.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반공국가였던 한국은 아이러니하게도 68혁명의 가장 중요한 원인이 되는 베트남 전쟁이 우리에게 미치지 못하는 결정적인 요인입니다.


2. 민주화 이후의 행보, 86세대는 사회개혁에 무능했습니다. 정치적 민주화만을 염원했던 그들은 정치적 비젼과 상상력을 결여하고 있었습니다. 이후 교육개혁도 언론개혁도 이루지 못하였고 오히려 도덕적으로 우월하다는 위험한 착각으로 또다른 기득권세력이 되었을 뿐입니다. 저역시  참으로 아쉬운 대목입니다.


3. 성교육은 가장 중요한 민주주의 교육입니다. 민주주의는 강한 자아를 가진 개인을 전제로 하는데 그런 개인은 바로 올바른 자아 교육, 즉 성교육을 통해서 길러집니다.


4. 배제라기 보다 전복에 그 핵심이 있는 '소외'

우리가 소외를 극복하기 위해선 우선 우리의 살미 거대한 소외에 빠져 있음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고 그리기 위해선 인식이 필요 인식을 위해서 독서가 필요합니다.  좀더 성숙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선 독서문화가 더욱 활성화 되어야 합니다.

pinetree1m 2021-08-25 07:43 

글을 넘 늦게 확인해서 ㅠㅠ

멋진 신세계 제가 읽자고 했는데 미션을 나눠서 내면 어떨까 싶어요~ 두 부분으로 나눠서 달팽이6단님과 저와 나눠서 9/7일, 9/14일 이렇게 내면 어떨까요?^^

책사랑 2021-08-25 17:37:38
파인님께 책 2권 진행하시려면 더 바쁘실것 같아서 나눈거인데 이렇게 손들어주시니 저는 좋아요~~!!

달팽이님~어떤신지 의견주시면 감사요^^
달팽이6단 2021-08-30 07:09:08
저야 찬성이죠~^^
독서의 계절이 성큼 다가왔네요.
즐독하세요~
책사랑 2021-08-18 15:51 
1.베트남 전쟁
2.한국의 86세대는 정치 게임에 능한 반면 사회 개혁에는 무능 
3.성교육
4.소외
책사랑 2021-08-14 15:38 
달팽이님 진행하실 다음 책 "멋진 신세계"가 끝나면 "돈키호테"읽어보도록 할께요~
책 진행은 제가 하겠습니다^^
달팽이6단 2021-08-16 07:14:29
돈키호테도 기대됩니다~
혼자였다면 읽을 엄두도 못냈을텐데 다양한 책 두루 두루 읽게되어 행복합니다~☺️
책사랑 2021-08-14 15:34 
오우~미션 미리 올리기 굿아이디어요~~^^
1권책이 분철되는 느낌도 덜할것 같구요~~
1달동안 읽는 거이니 각자 상황되는대로 읽을 수 있어서 부담없고,,
미션 올라와 있으니 읽는 재미는 가미되구요~~
저도 얼렁 책 읽고 미션 준비되는 대로 올려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295

 [최종경고: 6도의 멸종] 책 일정입니다 :)

[3]
pinetree.. 2022/05/26 86
8294

 <시선으로부터> 세번째 미션 - 금요일 저녁에 올리도록 할게요!!

[1]
pinetree.. 2022/05/26 51
8293

 <시선으로부터>두번째미션~

책사랑 2022/05/23 77
8292

 [미리 확인해주세요^^]6도의 멸종

[3]
pinetree.. 2022/05/19 121
8291

 <시선으로부터,> 첫번째미션

[7]
준혁재정.. 2022/05/11 285
8290

 정세랑 장편소설 <시선으로부터>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2/04/23 434
8289

 "아티스트 웨이" 마지막 미션~

[6]
책사랑 2022/04/17 435
8288

  <아티스트웨이> 세번째 미션!!

[4]
pinetree.. 2022/04/12 460
8287

 <아티스트웨이> 두번째미션

[5]
준혁재정.. 2022/04/05 494
8286

 "아티스트 웨이" 첫번째 미션(~3주차까지)

[11]
책사랑 2022/03/21 785
8285

 다음 책 "아티스트 웨이" 진행일정요~

[4]
책사랑 2022/03/17 645
8284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네번째미션

[3]
pinetree.. 2022/03/16 623
8283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2/03/08 777
8282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두번째 미션- 3,4장

[4]
책사랑 2022/02/28 812
8281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나오미울프> 첫번째 미션

[3]
pinetree.. 2022/02/22 836
8280

 정재찬<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네번째미션

[2]
pinetree.. 2022/02/09 917
8279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나오미울프] 책 순서입니다!

[3]
pinetree.. 2022/02/02 983
8278

 새해 함께 읽을 책들 순서 수정본이에요~~

[7]
책사랑 2022/01/30 1,266
8277

 정재찬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세번째 미션

[2]
준혁재정.. 2022/01/25 1,085
8276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두번째미션-3장 건강/4장 배움

[3]
책사랑 2022/01/15 1,234
8275

 정재찬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첫번째미션

[11]
준혁재정.. 2022/01/11 1,161
8274

 새롭게 출발합니다. 북클 11기. 가입환영 및 다음책 진행일정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3]
준혁재정.. 2022/01/02 1,156
8273

 북클럽 재개 다시 제안요~

[10]
책사랑 2021/12/26 1,645
8272

  <돈키호테> 4번째 미션

[10]
pinetree.. 2021/11/24 1,487
레알미드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