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나오미울프> 첫번째 미션

글쓴이 pinetree1m

등록일 2022-02-22 17:18

조회수 1,110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11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쇄는 2016년이지만.. 작가의 말이 2002년에 씌여졌네요.

책이 술술 읽혀지진 않지만 그로부터 20년이 지난 요즘 또 여성과 남성의 사회적인 부분이

많이 변화하였음을 책을 읽으며 느낍니다.


1. 작가는 여성이 "이 일"을 하지 않았다면 산업화된 나라들의 경제는 무너졌을 것이라고 합니다. (p.51) 

이 일은 구체적으로 무엇일까요?


2. 작가는 "직업에서 필요한 아름다움이라는 자격 조건" 이라는 용어를 새롭게 정의합니다. 일하는 여성이 옷장 앞에서 옷장에서 옷을 꺼낼 때마다 하는 변호사의 법적이 조언에 대한 이야기가(p.73-74) 우습지만 90년대 2000년대 초반에는 일하는 여성은 충분히 이럴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에서 제시한 내용도 좋고 느꼈던 부분도 좋고..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이 "일"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사례가 있다면 함께 이야기 나눠주세요^^


2018년에 처음으로 여자 앵커가 안경을 쓰고 방송에 나왔으며 ("남성" 앵커는 안경을 써도 되지만 "여성" 앵커는 안경을 쓰는것에 대해 거부적인 것에 대해.. 반격으로..) 예전엔 여자 승무원들이 무조건 치마를 입었던것과 다르게 현재는 바지나 치마 등 원하는 유니폼을 입을 수 있지요.


아직까지는 이런저런 사례들이 계속 나열되어 책 읽는데 집중이 잘 안되네요^^;;

조금씩 변하는 세상을 조금 멀리서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22-02-26 14:29 
1.무료로 하는 가사노동
2.저는 개인적으로 면접볼 때 치마 정장 입었던 것이 그런예가 되지않을까?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대학 4년동안 바지만 입고 다녔는데 졸업사진 찍는다고 치마 정장 입었던 것도 그렇구요~
pinetree1m 2022-03-07 13:40:52
저도 졸업사진 때문에 정장 치마를 사서 그날만 입고 안 입은 기억이 떠올랐어요!! 왜 그랬는지..ㅎㅎㅎ
책사랑 2022-02-23 17:29 
오늘 책을 빌려온다는게 깜빡햇네요~~
미션보니 얼른 읽고 싶어져요^^
이런저런 생각도 해보는 의미있는 책읽기가 될듯해요~
책 추천,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300

 다음 책 "화해" 진행일정이에요~

[1]
책사랑 2022/06/30 84
8299

 <최종경고:6도의 멸종> 마지막미션

[3]
pinetree.. 2022/06/28 141
8298

 <6도의 멸종> 세번째 미션

[2]
준혁재정.. 2022/06/22 208
8297

 <최고의 경고: 6도의 멸종>두번째 미션~

[1]
책사랑 2022/06/13 334
8296

 <최종경고:6도위 멸종> 첫번째 미션

[6]
pinetree.. 2022/06/08 439
8295

 [최종경고: 6도의 멸종] 책 일정입니다 :)

[5]
pinetree.. 2022/05/26 505
8294

 <시선으로부터>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22/05/26 465
8293

 <시선으로부터>두번째미션~

[2]
책사랑 2022/05/23 426
8292

 [미리 확인해주세요^^]6도의 멸종

[3]
pinetree.. 2022/05/19 490
8291

 <시선으로부터,> 첫번째미션

[8]
준혁재정.. 2022/05/11 603
8290

 정세랑 장편소설 <시선으로부터>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2/04/23 747
8289

 "아티스트 웨이" 마지막 미션~

[6]
책사랑 2022/04/17 767
8288

  <아티스트웨이> 세번째 미션!!

[4]
pinetree.. 2022/04/12 742
8287

 <아티스트웨이> 두번째미션

[5]
준혁재정.. 2022/04/05 787
8286

 "아티스트 웨이" 첫번째 미션(~3주차까지)

[11]
책사랑 2022/03/21 1,048
8285

 다음 책 "아티스트 웨이" 진행일정요~

[4]
책사랑 2022/03/17 836
8284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네번째미션

[3]
pinetree.. 2022/03/16 815
8283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2/03/08 971
8282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두번째 미션- 3,4장

[4]
책사랑 2022/02/28 1,004
8281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나오미울프> 첫번째 미션

[3]
pinetree.. 2022/02/22 1,110
8280

 정재찬<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네번째미션

[2]
pinetree.. 2022/02/09 1,066
8279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나오미울프] 책 순서입니다!

[3]
pinetree.. 2022/02/02 1,148
8278

 새해 함께 읽을 책들 순서 수정본이에요~~

[7]
책사랑 2022/01/30 1,442
8277

 정재찬 <우리가 인생이라 부르는 것들> 세번째 미션

[2]
준혁재정.. 2022/01/25 1,243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