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최종경고:6도위 멸종> 첫번째 미션

글쓴이 pinetree1m

등록일 2022-06-08 01:11

조회수 869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13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유난히 더운 날이 자주 있고 날이 쾌청하지만 건조했던 5월, 제가 있던 지역에는 5월동안 새벽에 한 번 짧게

비가 내린 것 외엔 비소식이 없었어요. 그래서인지 산에 가도 계곡에 물이 많이 말라있었는데

이 책을 읽은 후라 그런지 더욱 걱정이 되었습니다.

1장에서만 참고한 문헌이 280여개나 되더라구요. 거의 논문 요약집이 아니었나 싶을정도로

현재 산업화 이전보다 1도 지구평균온도가 상승한 현재의 상황을 객관적으로

알리고 싶은 마음이 절절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물이 얼거나 녹기 시작하는 온도인 “어는점”을 “빙점”이라고 해석하거나 얼음이 물로 녹는 것을 “용해(dissoulution;두 물질이 균일하게 섞이는 현상- 설탕이 물에 균일하게 섞이거나, 에탄올이 물과 섞이는 예, 얼음이 물이 되는 현상은 “융해melting”)라고 해석 되어있는 것이 조금 거슬렸어요^^;


빙하, 빙산, 빙붕 등의 용어가 나오는데 찾아보니 아래 그림이 잘 설명이 되어있어 좋았어요!

빙붕이 방상이 녹지 않게 지켜준다는 의미가 좀 더 와 닿았던 곳 같아요.


https://kids.donga.com/mobile/?ptype=article&no=20210427170039237092 참고


1. <들어가기전에> 에서 “지구가 따뜻해지고 있지 않다거나, 변화의 속도가 예외적이지 않으며 온난화가 ‘자연의 주기’의 일부라고 여기는 것은 여전히 가능하다.”(p18), “현재의 지구온난화가 자연적인 현상일 확률은 350만분의 1에 불과하다고 결론지었다”(p19) 라고 언급하고 있습니다. 저는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만하여도 지구온난화에 대한 심각성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지구온난화라는 말 대신, 기후위기라는 말에서 느껴지듯 위급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기후위기(지구온난화)에 대해 얼마나 심각성을 느끼고 계신가요? 혹은 1장을 읽으시면서 좀 더 기후위기에 대해 와 닿으신 부분이 있나요?


2. “그린란드의 호수”,”얇은 얼음위의 북극”에서 언급되어있듯 지구온난화로 극지방의 얼음이 녹기시작하면서 “알베도 되먹임현상”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알베도 되먹임현상이 무엇인가요?(p40)


3. 영화<투모로우>는 이것이 멈추면 일어나게 될 상황을 묘사하였다고 합니다. 이것은 무엇이고 이것이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은 무엇인가요? 아직은 지구온난화와 상관관계에대한 논쟁이 진행중이지만 이것의 변화 양상은 어떤 것인가요? P48-49


4. 남극의 빙실, 변덕스러운 홍수, 허리케인, 폭염난민, 말라죽는 나무들, 산호백화현상 등 지구 평균 기온이 1도 상승하면서 일어난 지구의 현상들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가장 마음에 안타깝고 와 닿았던 부분은 어떤 부분이셨나요?




산악빙하와 관련된 영상과 호주 그래이트배리어리프 산호초 백화사진도 첨부합니다!



https://www.mk.co.kr/news/it/view/2020/04/418415/ 참고


딸아이 유치원 학부모연수가 있어 갔는데 생태관련 연수였어요. 이 책을 읽고 있어 그런지

더욱 와 닿으면서 인간이 이렇게 편하게 먹고 사는데에 “자연스러운” 것은 없구나…

너무 자연을 과하게 사용하고 내가 과하게 먹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커피 한잔이라도 조금

줄여볼까 과자 하나라도 덜 먹고 일회용 한번이라도 덜 써봐야지 하며 생각하고 다짐했습니다. 


2도, 3도 지구 평균 기온이 오를 때마다 앞으로 일어날 일들이 어마무시하겠지만 이런 일은 일어날 수 있고 

환경은 정치,경제와 무관하지 않기에 함께 조금 불편하게, 그리고 경제적으로 고통이 따를 부분을 서로

나눌 수 있도록 고민할 수 있는 지혜롭고 목소리내는 시민, 똑똑한 소비자가 되기 위해 

좀 더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과학적 근거를 객관적으로 살피는 계기가 되었으면 해서 개인적으로 이 책을 읽고 싶었습니다.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22-06-12 15:59 
1.저는 사실 기후 위기에 대해 대처하면 되는거 아닌가 생각하고 있었어요.상승되는 온도에 맞춰 작물을 바꾸고,거주지를 이동시키는 정도요.1장 읽으며 이미 1도씨 상승상태에서 살고있다는 것이 충격이었어요^^
2.밝은 흰색의 눈으로 덮인 얼음은 들어오는 태양열의 80퍼센트이상을 반사하지만 ,어두운 색의 바닷물은 그위로 떨어지는 태양열95퍼센트까지 흡수한다.그리고 빙하가 일단 녹기시작하면 그 과정은 빠르게 강화된다.바다표면이 더 맣이 드러나 태양열을 흡수해 온도를 높이고,다음해 겨울에도 얼음이 다시 형성되지못하도록 하는것.
3.AOMC-대서양 자오선 역전 순환류/겨우내 그린란드,아이슬란드,스칸디나비아,캐나다 북극지역앞바다에 형성되는 무척 짜고 차가운 바닷물.
4.녹아 없어지는 빙산요~


책사랑 2022-06-10 16:05 
의논요~

이번 책 다음에 읽을 책이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인데 
한 권에 700페이지가 넘는 완전 대박 두거운 벽돌책 2권짜리에요.

요즘 다들 바쁘시고~
날 좋고 해길어 활동량이 많은 계절이라~ 
책 읽을 시간들이 만만치않으실것 같아 
다른 책으로 대체하는게 어떨까싶네요..

대체 책은 미술치료 전문이신 김선현교수님의 "화해"요~
친구한테 선물받아 읽어보니 참 좋더라구요~

의견주세요~
1.그대로 "카라마 조프가의 형제들 "진행
2.대체 책 "화해"진행~


pinetree1m 2022-06-13 13:45:16
아무래도 휴가철이고 여름방학도 다가와서 아이들 때문에 집중할 시간이 적어질 거 같아서 대체 책을 먼저 진행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은 생각입니다^^ 카라마 조프가의 형제들 벽돌책이지만 올해가 가기 전에 도전(?) 하고 싶네요 ㅎㅎ
준혁재정맘 2022-06-18 20:39:48
저도 화해책 괜찮습니다~
책사랑 2022-06-18 21:23:21
넵^^
그럼 다음책은 "화해"로 하고~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도 올해안에 읽어보기로 해요^^
책사랑 2022-06-09 15:35 
와우~~자료도 이캐많이 준비해주시고~~
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304

 <나는 옐로에 화이트메 약간 블루>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2/08/04 274
8303

  <화해> 마지막 미션입니다!

[6]
pinetree.. 2022/07/27 413
8302

 ,<화해> 두번째 미션입니다.

[4]
준혁재정.. 2022/07/21 564
8301

 "화해" 첫번째 미션입니다~(수정)

[6]
책사랑 2022/07/11 551
8300

 다음 책 "화해" 진행일정이에요~

[1]
책사랑 2022/06/30 538
8299

 <최종경고:6도의 멸종> 마지막미션

[3]
pinetree.. 2022/06/28 575
8298

 <6도의 멸종> 세번째 미션

[2]
준혁재정.. 2022/06/22 634
8297

 <최고의 경고: 6도의 멸종>두번째 미션~

[1]
책사랑 2022/06/13 759
8296

 <최종경고:6도위 멸종> 첫번째 미션

[6]
pinetree.. 2022/06/08 869
8295

 [최종경고: 6도의 멸종] 책 일정입니다 :)

[5]
pinetree.. 2022/05/26 954
8294

 <시선으로부터>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22/05/26 911
8293

 <시선으로부터>두번째미션~

[2]
책사랑 2022/05/23 804
8292

 [미리 확인해주세요^^]6도의 멸종

[3]
pinetree.. 2022/05/19 955
8291

 <시선으로부터,> 첫번째미션

[8]
준혁재정.. 2022/05/11 909
8290

 정세랑 장편소설 <시선으로부터>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2/04/23 1,120
8289

 "아티스트 웨이" 마지막 미션~

[6]
책사랑 2022/04/17 1,107
8288

  <아티스트웨이> 세번째 미션!!

[4]
pinetree.. 2022/04/12 1,062
8287

 <아티스트웨이> 두번째미션

[5]
준혁재정.. 2022/04/05 1,111
8286

 "아티스트 웨이" 첫번째 미션(~3주차까지)

[11]
책사랑 2022/03/21 1,285
8285

 다음 책 "아티스트 웨이" 진행일정요~

[4]
책사랑 2022/03/17 1,063
8284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네번째미션

[3]
pinetree.. 2022/03/16 1,115
8283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2/03/08 1,220
8282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두번째 미션- 3,4장

[4]
책사랑 2022/02/28 1,240
8281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나오미울프> 첫번째 미션

[3]
pinetree.. 2022/02/22 1,391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