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2> 세번째미션 제9편 예심

글쓴이 준혁재정맘

등록일 2022-11-21 10:36

조회수 1,110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15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늦어진 미션  죄송합니다.

결코 가볍지 않은 주제임에도, 인간의 양면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흥미롭습니다.

지난 7편 알료사 편의 섞는냄새에서는 

그 삶의 무거움에 함께 무거워지기도 했습니다.

섞는냄새라는게 눈을 감아도 고개를 돌려 외면해도

온 몸으로 파고드는 그 냄새라는 것이.

삶은 환희이고 기쁨이라 하더라도

우리에게 예기치 않게 섞는냄새와 같은 삶이 한순간 덮치더라도

외면할수도 없는 그 삶을 또 묵묵히 받아들이고 살아내라는  메세지로 받아들였습니다.


9편 예심입니다.

정황상 드미트리가 살인자인데... 

8편에 이어 9편 예심부분을 읽으면서 드미트리에게서 삶의 애정과 고결함을 엿보았습니다.

안타깝기도 하고 이야기가 어찌 전개가 될지 흥미롭기도 합니다.

3천루블은 도대체 어디서 났을가? 궁금했는데..

1. 3천 루블에 대한 드미트리의 말을 믿을 수 있으신지요?

2. 누가 아버지를 살해 했을까요?

3. 검사가 드미트리에게 옷을 벗으라 합니다.

드리트리는 굴욕감과 치욕을 얘기합니다.

함께 알몸이 아니라 한명만 알몸으로 벗기는거.

예전 백인이 흑인노예에게 첫만남에서 요리 하고, 일제시대나 반공법으로 고문할때 이리한다고 들은적이 있습니다.

요부분을 읽으시면서 어떤 생각을 하셨는지요?

저는 인간이 참으로 잔인할 수 있다.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은책 함께 읽으니, 더 깊이 생각할 수 있어서 더 좋은듯 합니다.

행복한 책읽기 응원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북클11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책사랑 2022-11-22 17:01 
1. 어쩌면 믿을 수도 있을것 같아요~드미트리는 해석을 이렇게 저렇게 하는 것이지 골간의 팩트는 있는것 같아서요.
2.저는 어느 유튜브 리뷰 하나 들으면서 이미 스포가 되어서 ㅎ
3.강압,범인으로 몰아가는 인간적이지 못한 방법이라 생각해요.

미션하다보니 표도르를 죽인 범인을 알고 읽는것과 모르고 읽는것의 차이는 참 클거란 생각이 드네요~
저는 범인의 이미 알고 있으니 등장인물의 심리중심으로 보게되더라구요. 도스토옙프스키가 말하고고자 하는 인간 심리들요~

pinetree1m 2022-11-21 11:45 


7편 “썩는 냄새” 부분에 대해 이렇게 깊은 통찰로 이야기해주시니 저 또한 다시금 생각하게 되네요! 이 책을 읽으면서 김영민 교수의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라는 책에 끌려 빌려만 두고 프롤로그만 읽었는데, 읽은 부분과 준혁재정맘 님께서 말씀하시는 부분이 많이 겹쳐서 “아~!” 하고 또 다시 생각하고 머무르게 되네요. 

책사랑 2022-11-22 17:02:28
저도 저 책 제목을 들어본적이 있는듯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395

  <자연에 이름붙이기> 진행일정

[2]
pinetree.. 2024/04/09 61
8394

 <올리버 트위스트> 마지막 미션

[3]
준혁재정.. 2024/04/07 54
8393

  "올리버 트위스트" 다섯번째 미션(37~46장)

[4]
pinetree.. 2024/03/27 140
8392

 다음 책들 진행 순서 입니다

책사랑 2024/03/19 103
8391

 올리버 트위스트 네번째 미션(29-36장)

[1]
책사랑 2024/03/19 136
8390

 찰스 디킨스의 <올리버 트위스트>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4/03/17 152
8389

  늦은 두번째 미션입니다..ㅠㅜ

[10]
pinetree.. 2024/03/01 268
8388

 "올리버 트위스트" 첫번째 미션(처음~9장)

[4]
책사랑 2024/02/19 339
8387

 4월부터 함께 읽고 싶은 책 추천주세요~

[8]
책사랑 2024/02/12 312
8386

 "올리버 트위스트" 진행일정(수정2)

[6]
책사랑 2024/02/12 325
8385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 다섯번째 미션~

[6]
책사랑 2024/01/23 351
8384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 네번째 미션

[1]
pinetree.. 2024/01/17 365
8383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4/01/12 403
8382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두번쩨 미션-3,4장

[1]
책사랑 2023/12/31 404
8381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 첫번째 미션

[5]
pinetree.. 2023/12/22 445
8380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 진행일정

[2]
pinetree.. 2023/12/06 516
8379

 <마흔에 읽는 니체> 네번째 미션방 엽니다~.

[9]
준혁재정.. 2023/12/05 531
8378

 "마흔에 읽는 니체" 세번째 미션~~

[11]
책사랑 2023/11/25 541
8377

 <마흔에 읽는 니체> 두번째 미션

[5]
pinetree.. 2023/11/23 675
8376

 <마흔에 읽는 니체> 첫번째 미션

[3]
준혁재정.. 2023/11/14 636
8375

 <마흔에 읽는 니체>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3/11/03 676
8374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3/11/01 831
8373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두번째 미션

[9]
pinetree.. 2023/10/25 723
8372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첫번째 미션

[1]
책사랑 2023/10/16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