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2" 다섯번째 미션~(4부 11편)

글쓴이 책사랑

등록일 2022-11-28 14:29

조회수 862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4부 11편


미션1.

2. 아픈 발 

리즈를 방문한 알료샤에게 호홀라코바부인은 자기가 조금이라도 필요없는 말을 하면 "그 중요한 일은 뭐예요?" 라고 하면서 주의를 달라고 합니다. 여러분은 누군가와 대화를 할 때 특별히 신경쓰거나 준비하는 것들이 있으신가요?

저는 누구를 만나러 갈 때 미리 물어볼꺼를 메모해가요.시간을 좀더 의미있게 보내야한다면 제가 하고픈말이나 행동들도 미리 계획해서 메모하구요.


미션2.

3. 꼬마 악마

리즈는 자신도 그렇고 드미트리가 아버지를 죽인것에 대해 사람들이 기뻐한다고 알료샤에게 말합니다. 사람들은 죄악을 좋아한다고. 누구든지 전부 좋아한다고. 사람들은 모두 나븐짓을 미워한다고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모두 나쁜짓을 사랑한다고 하네요.

마음속으로는 나쁜짓을 사랑한다는 리즈의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미션3.

8.스메르자코프와의 세번재만남이자 마지막 만남

표도르 살해의 실상이 밝혀집니다. 예상밖이죠~

도스토옙프스키는 왜 범인을 스메르자코프로 설정했을까요? 


미션이 미리 준비되어 하루 먼저 올려봅니다~~!!

즐독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준혁재정맘 2022-12-04 22:13 
책사랑님 미션 감사합니다.
요 11편은 읽으면서 제가 전율을 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아 그래서 카라마조프 카라마조프 하는구나.. 요런 생각. 특히 이반의 내면의 심리를 묘사하는 부분에서요.
우리가 생각한다고 그걸 행동으로 옮기진 않습니다. 그러함에도...
마음속에서는 나도 똑같은 살인자여서가 아닐까.. 하고 이반도 괴로워합니다.
그 내면 깊숙한 곳까지 내려가는 묘사에 전율하며 읽어내려갔습니다.

책사랑님의 미션3을 보면서 망치로 머리를 맞는 느낌이었습니다.
스메르자코프와 이반과의 만남으로 스메르자코프가 살인자임이 확실합니다.
이 장면을 읽으면서 스메르자코프가 이반에게 돈때문임을 얼핏 설명하는 부분이 있었지만.
뭔가가 석연치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역시 질문을 해 보았습니다.스메르자코프는 왜 살인을 했을까? 
단지 3천루블과 앞으로 이반이 받게될 돈에 대한 지분에 대한 주장때문이었을까?
혹시 스메르자코프는 카라마조프. 아버지와 그 형제들에게 울분과 분노는 없었을까?
책을 읽는 나 조차도 스메르자코프가 카라마조프의 또다른 자식이고 그 형제들의 이복동생임을 알고 있다면
그들 역시도 표면적으로 내세우진 않지만 모두들 알고 있을것 같습니다.
그러함에도 그 누구도 자식으로 동생으로 인정하지도 받아들이지도 않는 모습입니다.
그에대한 복수를 하고 싶진 않았을까? 아버지와 그의 이복형들에게.. 
제가 생각한 스메르자코프의 살인 동기입니다.
그렇다면 나아가 왜 작가는 범인을 스메르자코프로 설정했을까? 
처음 그냥 읽었을때는 왜 살인을 했지?  단지 돈 때문에 살해를 했나? 했지만
그를 살인범으로 설정하면서
자식으로 동생으로 인정하지 않는 그들에게 어떤 메세지를 주고자 했을 것 같습니다.
나아가 독자들에게도 생각의 여지를 남기는 듯 합니다.

좋은 미션 감사합니다. 나머지 미션은 또 천천히 고민해 보겠습니다.




pinetree1m 2022-11-30 00:38 
오 미션을 먼저 올려주셨군요!! 얼른 읽어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380

  <하늘과 바람과 별과 인간> 진행일정

[2]
pinetree.. 2023/12/06 25
8379

 <마흔에 읽는 니체> 네번째 미션방 엽니다~.

[3]
준혁재정.. 2023/12/05 44
8378

 "마흔에 읽는 니체" 세번째 미션~~

[11]
책사랑 2023/11/25 154
8377

 <마흔에 읽는 니체> 두번째 미션

[5]
pinetree.. 2023/11/23 318
8376

 <마흔에 읽는 니체> 첫번째 미션

[3]
준혁재정.. 2023/11/14 289
8375

 <마흔에 읽는 니체> 진행일정

[2]
준혁재정.. 2023/11/03 327
8374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세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3/11/01 460
8373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두번째 미션

[9]
pinetree.. 2023/10/25 389
8372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첫번째 미션

[1]
책사랑 2023/10/16 417
8371

 다음 책 "내 영혼이 따뜻햇던 날들" 일정입니다~~

[2]
책사랑 2023/10/10 402
8370

 <가재가 노래하는 곳> 세번째미션

[3]
준혁재정.. 2023/10/10 500
8369

 <가재가 노래하는 곳> 두번째 미션

[5]
책사랑 2023/09/26 885
8368

  <가재가 노래하는 곳> 첫번째 미션

[2]
pinetree.. 2023/09/19 736
8367

  <가재가 노래하는 곳> 일정입니다~

[2]
pinetree.. 2023/09/07 762
8366

 <방구석 미술관2> 한국편 세번째 미션

[2]
pinetree.. 2023/09/07 606
8365

 <방구석 미술관2> 한국편 두번째 미션

[1]
책사랑 2023/09/02 650
8364

 <방구석미술관 2> 한국편 첫번째미션

[4]
준혁재정.. 2023/08/23 524
8363

  <방구석미술관2> 한국편 진행일정

[6]
준혁재정.. 2023/08/11 382
8362

 <죄와벌2> 6부 세번째미션

[7]
pinetree.. 2023/08/08 413
8361

 <죄와벌 2> 제5부 두번째미션

[2]
준혁재정.. 2023/08/01 371
8360

 다음에 읽을 책들 순서입니다~~

[2]
책사랑 2023/07/25 405
8359

 "죄와 벌"2 첫번째미션~

[10]
책사랑 2023/07/24 414
8358

 <죄와 벌>2 진행 순서~(수정본)

[6]
책사랑 2023/07/08 478
8357

 하반기 함께 읽을 책 추천 주세요~~

[11]
책사랑 2023/07/06 507
립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