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이번 주 휴가!! 아니고 일욜 숙제

글쓴이 홍박샘

등록일 2010-07-28 11:18

조회수 2,377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15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Dear Bookclubers,

 

I'm staying at my mom's place in Seoul now.

I've just found I left the book Stagestruck  home in Busan.

I will give you the homework on Sunday when I return home.

Hope you enjoy this unexpected break!

Hooray~~~

 

Love,

Dr. Hong

-----------

아이쿠, 제가 4권까지 워크싯을 해놓고 손을 못 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주 서울에서 계속 지내는데 부산에 책을 놔두고 왔지 뭡니까.

이 참에 12기는 휴식입니다.

완전 휴식을 아니고요, 제가 숙제를 일요일에 올리겠습니다.

그러니까 Stagestruck은 일요일에 숙제 확인하시라요~~~

전기문도 덩달아 쉽시다. 일요일에 워크싯 올릴게요.

휴식 돌입~~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Annie맘 2010-07-29 15:08 

네...홍박샘님..애니네도 좋아요. 내일부터 휴가거든요.

신나게 놀게하렵니다.

샘님도 엄마곁에서 편히 쉬세요.

 

수다맘 2010-07-29 09:27 

잠깐쉴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번주 월요일부터 대학교에서 캠프를 진행하는데 집에서 9시에 나와서 6시쯤 들어옵니다.

9시30분부터 4시40분까지거든요.

그래서 정신없이 보내고 있습니다.

제가 컴도 잘  못들어오고 둘째와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 졌네요.

여기는 서강대학교 복도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공짜로 컴 할 수 있고 역시 대학이 좋아요.

큰 아이때문에 동생도 함께 고생하는 중인데 어제 오늘은 오전에 학교 방과 후 만들기 수업이 있어서 저 혼자 왔습니다. 큰 아이가 너무 좋아하고 재미있어 합니다.

박사님 휴가 잘 보내세요.^^

Edward(맘) 2010-07-29 08:17 

감사합니다

성당캠프 끝나고 집에 들어 오자마자 미션 올리라고 했네요

그래도 혼자서 열심히 하는 모습이 예쁘기만 합니다

행복하세요

Kate 2010-07-29 02:07 

조오기 핑크 의자는 제꺼~~~~!!!!!! 찜이요~~~!!!!ㅋ

뱅이엄마 2010-07-28 14:46 

뱅이가 드뎌

"엄마, 영어 공부 좀 해야 겠다..나 너무 모르는 것 같아"

이런 소릴 다 했스빈다..제 귀를 의심했습니다.

뱅이 한테는 미션이 어려웠나 봅니다.

자기보다 어린 친구들은 척척 미션 수행 잘도 하는데..

하고자는 마음은 있는데..지한테는 어려우니 짜증도 나고 그랬나 봅니다.

미션수행하지 않으면 짤리까봐..싫고...

뱅이한테는 이것이 용납이 되지 않죠..

제가 그래서 하기 힘들면 그주 책 읽고 미션이 어떤 것이 주어 지는지 보고 할수 있는 것만 하라 했습니다.

박사님덕분에 울 뱅이가 영어공부 해야 겠다는 소릴 다 하고..

저 어제 너무나 기분이 좋았습니다..

항상 수고 하시는 박사님 감사합니다.

홍박샘 2010-07-28 16:04:40
어이쿠 신통한 우리 뱅이.
만나면 선물 주야지.
휘윤맘 2010-07-29 09:54:44
축하합니다. 뱅이 어머니,,
Annie맘 2010-07-29 15:11:40
콘그레츄레이션스!!!
동기부여가 중요하지 언제 시작하냐는 별 중요하지 않나...싶어요...
앞으로 꾸준히 고고.....
휘윤맘 2010-07-28 13:27 

와~우 잠깐이라도 여유가 생겨 넘 조아요,,

 

     휘윤이도 쉴래요..좋아요..

 

홍박샘 2010-07-28 14:07:19
See you this Saturday at the 4th bookclub gathering!
nate mom 2010-07-28 13:10 

푹~ 쉬다 가세요..

근데, 사람들은 부산으로 휴가를 가는데, 홍박샘은 서울로 휴가를 오셨네요..^^

홍박샘 2010-07-28 14:06:51
ㅋㅋ 애가 서울 조부모님들을 뵈야하니까요.
휴가는 은밀히 다녀오고 여기는 용돈 뜯으러 오는 거야요, 그 녀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029

 오랜만에 기지개 켜는 북클럽

[9]
홍박샘 2010/09/27 2,287
1008

 Mr. Dunfilling & Toothy Monster 2nd Part

[32]
홍박샘 2010/09/13 4,035
995

 Tomie #10 The Popcorn Book

[32]
홍박샘 2010/09/09 4,992

   이번 일요일까지 하세요

[3]
홍박샘 2010/09/13 2,044
976

 Mr. Dunfilling #1 The Toothy Monster

[95]
홍박샘 2010/09/03 6,402
975

 Tomie #9 The Cloud Book

[35]
홍박샘 2010/09/03 4,303

   ★ 일요일까지 기간 연장

[4]
홍박샘 2010/09/08 2,041
964

 북클럽 친구들에게 보내는 편지

[18]
홍박샘 2010/09/02 3,317
962

 Mr. Dunfilling 북클럽 명단

[12]
홍박샘 2010/09/01 2,277
941

 언니 오빠 책 의논

[21]
홍박샘 2010/08/26 4,844
940

 Dear Bookclubers

[7]
홍박샘 2010/08/26 2,106

   Tomie #8 The Clown of God

[51]
홍박샘 2010/08/27 4,571

     Sophie 엄마 경고!!

[2]
홍박샘 2010/09/01 1,967
923

 #7 The Art Lesson

[32]
홍박샘 2010/08/20 4,120
914

 Book Report Contest

홍박샘 2010/08/19 2,116
913

 에고..... 이 정신머리

[6]
홍박샘 2010/08/19 2,073
912

 Bio reading #6 Steven Hawking

[16]
홍박샘 2010/08/19 2,171
897

 독후감 공모전

홍박샘 2010/08/16 4,944
887

 Bio reading #5 Henry Ford

[13]
홍박샘 2010/08/11 2,114
886

 #6 Nana Upstairs & Nana Downstairs

[27]
홍박샘 2010/08/11 4,373
884

 서울 경기 지역 강연

[2]
홍박샘 2010/08/11 4,722
852

 #4 Bio-reading: A. G. Bell

[16]
홍박샘 2010/08/02 2,165
851

 #5 Stagestruck

[43]
홍박샘 2010/08/02 3,770
838

 이번 주 휴가!! 아니고 일욜 숙제

[12]
홍박샘 2010/07/28 2,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