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자랑스런 나의 12기

글쓴이 홍박샘

등록일 2011-03-28 12:07

조회수 3,296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198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번 프로젝트 수행하는 거 보면서 어찌나 뿌듯한지  말로 설명이 안됩니다.

여늬 교실에서 했던 어떤 프로젝트 보다 훌륭합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작품 다 초등게시판에 소개하고 싶은데

엄마들이 조를 짜서 해주면 고맙겠어요.

이미 주울님이 시작해서 Sophie와 Nate가 소개되고 많은 칭찬을 받았어요.

다른 아이들 것도 모두 무척 우수하니 한 아이 것도 빼지 말고 올려주세요.

게시판에 글을 자주 안쓰는 분이 해주시면 더 고맙겠는데요.

무리한 부탁인 줄 아오나 제가 일일이 할 틈이 없어서 그렇습니다.

 

Dear My Bookclubbers,

 

How amazing all of your works are!!

I can see how much efforts and time you've put to this work,

and I'm glad  it turned out quiet beautiful.

Learning English is not about memorizing words and solving questions.

It's about how you are able to express what you think in your head

in your speech and in you writing.

To do so, we need to read all the time, think about what you read often times,

and write about what you think sometimes.

 

I can't say how much I'm proud of you, my boys and girls.

Please keep up the good work!!

 

With Love,

Dr. Hong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smailjin 2011-04-21 11:04 
12기에 가입하고 싶어요~
클라라벨 2011-03-30 14:32 

박사님의 글을 보니 감동의 물결이 올라오면서~핑~

정말 12기 북클럽에 들어온 것 자체가 너무나 감동입니다.아직은 저만 그렇지만요..ㅋㅋㅋ

언젠가 우리 아이도 깨닫겠지요.

이렇게 훌륭한 미션을 내주시는 홍박사님과

다양한 잠재력이 있는 멋진 12기친구들 속에 자기가 함께 했다는 것..

그게 얼마나 행운이었는지..

아직은 우리 아이는 스스로 만만하게 하는 책은 아니어서 새책 시작을 버거워하고 낑낑대요.

(다음 책을 보여주니 기겁하네요. 너무 분량이 많다고..그래서 이번 책은 좀 쉽게가보려고..할 수 있는만큼해라라고요..)이렇게 조금씩 조금씩 가랑비에 옷 젖듯 함께하다보면 어느새 훌륭하게 자라있을 거라고 믿어요.

수다맘 2011-03-29 10:00 

오늘 아이들 작품 보고 감동 받았습니다.

12기 아이들은 정말 대단한 잠재력과 저력 그에 못지 않은 노력파들인것 같습니다.

이런 좋은 미션을 내주신 박사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애니맘 2011-03-28 17:21 

네, 맞아요. 박사님...

우리 12기 아이들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틀에박힌 글들이 아니라 참신한 글들과 정성과 노력이 보여서 저도 깜짝 놀랐어요.

역시 책읽는 아이들은 뭔가가 달라도 다르구나...느낀바가 많아요.

두꺼운 책을 소화할수 있는 아이들은 학원에서 단편지문으로 단어외우며 공부한 친구들과는 비교가 안될만큼 잠재력이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sophie 2011-03-28 16:27 

박사님 글 써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좀 전에 소피가 박사님 말씀 보고 정말 기뻐했어요.

아직 이번 과제글을 올리진 않았지만, 그래도 자기마음에 쏙 와 닿았나 봐요. 격려의 말씀 감사해요.

 

주울 2011-03-28 15:58 

초등게시판에  진행기 쓰시기  굉장히  어색하시지요?

.너무  부담갖지 마세요...그냥 수다떠는 이야기 쓰셔도  모두다  좋아해요..

사실 말이지요..저도 아이진행기는 머리짜내도 점점 쓸말이 없어져요..쑥첨 왓을때가 아이초등 1학년때인데  그때 본격적인 영어몰입을 시작하려했고  아이나 나나 열의가 있었죠..시간이 지남에 따라  글쎄 우리가  우물안게구리인지..그냥 아주 느긋해졌어요.. 진행도  느긋해요  쩝... 그래서  머리쥐어짜도 쓸말이 없습니다만,,사람이 받은게 있으면  그만큼 되돌려야지요..그런심정으로 게시판글을 씁니다..이런맘없으면  나 필요한정보만 얻고  눈팅만하고 글하나 쓰지 않는게 더 깔끔하고 좋을지 몰라요..

직접 쓰기 뻘쭘하니 제가  한명씩 소개글을 띄울꼐요..그럼 게시글로 새로 누구누구진행기 또는 누구 요즘생활 이렇게 쓰시면 될거같아요...다들 개인사정이 있으실테니  먼저하고싶으신분 손드십시요  호호

어차피  다 하실거  여유나실때 먼저 하세요  ^^

책사랑님이나 휘윤맘님, 미르랑, 리오랑 레오   어떻세요?  소개글올릴까요? 

 

 

sophie 2011-03-28 16:36:15
고민 많이 되시죠? 그래도 힘내서 써 보세요.... 일차로 응원하러 갈게요.
저도 등 떠밀려?(아... 죄송^^) 쓰긴 했지만요...^^
책사랑 2011-03-28 17:31:28
오늘, 하루 종일 바늘 방석요,,,
엄마는 열광하는 프로젝트를 아이는 나몰라라 몇줄 한글로 적어놓고 땡땡이 중이구요,,,
이번것도 예전것도 울집은 내놓을만하게 해논 미션수행이 없어서 우짜지요,,
소개글 올려주시면 댓글로
아이랑 지내는 이야기,아이들에 대한 저의 이야기,북클럽을 사랑하는 이야기..을 쓸께요,,
소피네 글올릴때는 누가봐도 잘하니까 제가 엄청응원넣었는데
울집 야그하라니 숨고만 싶구만요,,,,

그냥 사는 이야기 적을께요^&^

큰아이 초저때 이런제안 받았으면 2박3일을 썼을 거인디,
지금은 모든것들이 현실화?되어서,,,,
주울 2011-03-28 20:16:17
흐흐 책사랑님 세월에 따라 변해가는 아이키우기에 대한 단상?? 영어에 대한단상 ..뭐 그런거 적으슈...저도 애교육에서 요즘 좀 떨어져 나오니까 이런저런 생각이 ..솔솔 들어요 ^^
주울 2011-03-29 17:02:23
책사랑님 초게에 글올리셨어요 ..감사드리고
고학년부터 순서로 자리르 ㄹ깔라드리려고 하는데 먼저 하시고 싶으신분은 요기 댓글쓰셔요 ..
한꺼번에 쫘악 하는것도 좋지만 한명씩 집중하면서 여유있게 날짜를 두고 소개할까 해요..
근데 애들 시험기간이면 아무래도 글이 손에 안잡히실걸로 아니 그런경우면 댓글로 말삼하셔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563

 4월 29일 대구강연

[1]
운영자 2011/04/20 8,137
1542

 새 과제 수요일에 올릴게요

[11]
홍박샘 2011/04/16 2,157
1530

 SA #7 Money

[95]
홍박샘 2011/04/11 3,967
1504

 My favorlit atist(James)

[4]
제제맘 2011/03/30 2,293
1500

 SA 다음 시리즈 순서 올립니다.

[6]
스마일걸.. 2011/03/28 2,765

   미국 대통령 (휘호)

[5]
휘윤맘 2011/04/10 1,805

   분량 많으니 일주일 연기

[4]
홍박샘 2011/04/02 2,042
1494

 자랑스런 나의 12기

[10]
홍박샘 2011/03/28 3,296
1485

 수다맘에게 부탁

[2]
홍박샘 2011/03/24 2,944
1470

 My favorite artist (김홍도)

[7]
은근과부.. 2011/03/20 2,563

   미르의 과제 수행

[5]
홍박샘 2011/03/23 2,512
1463

 My Favorite Artist

[165]
홍박샘 2011/03/15 6,908

   휘호의 미션'김기창'

[4]
휘윤맘 2011/03/28 1,950

   장욱진 - 하얀 눈(스마일걸에서 바꿨어요^^)

[12]
수다맘 2011/03/28 1,807

   Hector숙제요~

[5]
책사랑 2011/03/28 1,806

   Leo의 과제 수행

홍박샘 2011/03/23 2,167
1441

 SA# 5 - Gogh

[104]
홍박샘 2011/03/09 6,303
1423

 SA #4 PIcasso

[125]
홍박샘 2011/03/01 6,477
1406

 SA #3 Renoir

[98]
홍박샘 2011/02/22 5,880
1389

 SA #2 Monet

[108]
홍박샘 2011/02/15 6,265
1369

 SA # 1 Degas

[165]
홍박샘 2011/02/07 7,075

   우리들의 댓글이~~

[6]
휘윤맘 2011/02/15 2,095
1359

 우리들은 12기☆★

[18]
휘윤맘 2011/01/31 4,090
1346

 Smart About 일정

[12]
홍박샘 2011/01/26 2,648
storybook 균일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