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Shakespeare 15 - Richard III

글쓴이 WFS JaeWon

등록일 2012-01-09 12:58

조회수 1,646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283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Shakespeare 15 - Richard III.docx (58.79K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Hey guys
How are you all?
I'm sad to be in America and it was worse because I was jet-lagged.
It was hard to get adjusted to American time.

This is our final destination of our Shakespeare journey.
Next week we will read some more easy and interesting material.
Until then, adios!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휘윤맘 2012-01-19 20:05 

g

휘윤맘 2012-01-19 20:06:54
휘윤이 셰익스피어 마지막미션 올립니다^^
sophie 2012-01-19 21:50:54
요즘 휘윤맘님께서 많이 바쁘시지요? 방학이라 더 그러실 것 같아요.
전에는 개학을 많이 기다렸는데 지금은 많이 부담스럽네요. 흐흐흐 ㅠㅠ
휘윤이도 많이 바쁠텐데 열심히 하고 있는 흔적을 저기 장미 그림으로 보여주고 있네요. ^^
마지막 미션까지 함께 잘해줘서 기쁩니다. ^^ 칭찬 많이해요.~~
Jenn 2012-01-18 23:01 

초3 Eugene 입니다.

 

대망의 마지막 미션이네요. 유진이가 미션을 하는데 너무 시간을 끌고 힘들게 해서 혼좀 내고 책을 대충

훑어 봤더니 이번책은 정말 이해하기가 좀 어려운것 같더군요.(저한테만 해당될지도 모르겠지만..) 까다로운 단어도 많고, 인물들도 너무 복잡하게 많이 얽혀있고...

미션내용이 좀 미진하지만 어쨌든 미션을 마무리 했다는데 의의를 두고 싶습니다.^^

정말 유진이와 12기 북클럽 멤버들 수고 많았어요. 박수!!!

 

그리고 이렇게 큰 기쁨을 누릴 수 있게 도와주신 홍박샘님과 재원샘님 넘 감사드립니다.*^^*

두분 샘님 덕분에 우리아이들의 영어 실력이 껑충 뛰어 있겠지요?

다시한번 감사드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sophie 2012-01-19 09:28:53
유진이도 이제 임무완수했네요. 축하드려요.
글 쓸 때 시간이 많이 걸리나요? 그려도 이렇게 빠짐없이 해냈으면 칭찬 많이 받아야지요!! 박수~ ^^
소피의 경우,,,, 요즘은 좀 덜 하지만 글 쓰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고, 고심하는 모습에 제가 얼마나 속을 끓인다구요!! 그냥 슥슥 써가는 친구들 얼마나 부러운지 아마 모르실거예요.ㅜㅜ 그래도 시간을 주고 잘한다 하면서 지켜봐야지 뭐 어쩌겠습까.....
그리고 밑에서 물어보신 책.... 영국이야기(전통을 지켜 새것을 만드는 나라) 보고 썼어요. 자세히 잘나와 있더라구요. ^^
주울 2012-01-17 17:09 

jenny apple

 

 

 

sophie 2012-01-17 19:39:06
sophie: 마지막 문장에서 Richard가 그렇게 말한 것이 정말 대담한것 같아.
그렇게 험한 정치를 하고서도 죽을때까지 자존심을 세우다니...
2쪽이나 썼을만큼 조사를 열심히 했네~!^^

제니의 고양이 사랑이 지극한 것 같아요. 정말 열심히 잘했습니다.
Jenn 2012-01-18 23:06:50
제니가 영국의 역사에 대해 많이 공부했군요. 제니의 글을 읽으니 대충 이해가 되는것 같네요.
미션 열심히 수행한 제니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Grace맘 2012-01-17 13:52 

 

지난주에 못올린  헨리5세 미션과 같이 올립니다..  

늦게 올리게 되었지만 세익스피어미션 all clear에 괜히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엄마의 마음입니다... ^^

할때는 몰랐는데 끝나고 보니 정말 큰일을 해냈다는 생각이 드네요... 

 

 

sophie 2012-01-17 19:43:18
sophie: 오오오! Henry 5세에서 프랑스와의 전투를 이순신의 한산도
대첩같다고 한게 정말 기발하다~
어떻게 이런 좋은 생각을 하는지 나도 배우고 싶다!><

마지막 글에서,,,
그레이스가 기본 세계사 상식으로 이렇게 썼다는 말인데,,, 아주 잘썼는걸요!!! 마무리까지 깔끔히 잘했습니다. 칭찬 많이해요.^^
Jenn 2012-01-18 23:09:14
그레이스는 여행다녀온다 했던가요? 그 와중에도 미션을 다 완수했군요. 정말 열심히 해준 그레이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민윤사랑 2012-01-17 13:09 

Eric/초3

 

Eric은 일요일 끝냈는데 괜히 바쁜 엄마 이제서야 올립니다.

이제 드디어 쎄할아버지와 안녕해야 하나요?

힘들어 하기싫다는 이야기도 많이 했지만 한 뼘 자란 것 같습니다.

즈윽

좀 어려운 책을 했더니

다음 진행할 책들은 '물'로 보는^^? 건방짐까지 생겼습니다.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건 재원쌤(홍박쌤) 과 12기 형님, 누님, 동생들 그리고 동기들덕!! 감솹니다!!

(근데 이놈의 글자는 언제쯤 알아볼 수 있을까요?)

 

 

 

Grace맘 2012-01-17 13:55:18
정말 다른 미션들보다 세익스피어가 힘들었던것 같아요... 하지만 그만큼 아이들이 많이 발전했음을 느낄수 있었던 시기인것 같습니다..
아마 다음 미션들은 에릭이 날라다닐것 같은 느낌인데요... ^^
sophie 2012-01-17 20:03:49
에릭이 세익스피어의 경험을 통해 자신감을 두둑히 채운것 같아요..
그러니까... 그게 바로 제일 좋은 선물이네요!!! ^^ 여기까지 함께 잘해줬다고 정말 칭찬 많이해요.

이제부턴 더 멋진 글을 볼 수 있는건가요?? 기대 많이 할게요. (아래 댓글 보고 드리는 말입니당..^^)
Jenn 2012-01-18 23:11:52
유진과 같은 3학년 친구 에릭, 함께 해서 든든하고 좋았답니다. 우리 같이 낙오되지 않고 세익스피어 미션 마친것 축하합시다. 짝짝짝!!!
sophie 2012-01-15 16:40 

드디어 마지막 과제를 마치고 뿌듯함을 느낀답니다. ^^

 

오전에 도서관 다녀오고,

주중에 친구들과 동네 눈썰매장에 가서 신나게 놀았기 때문에 주말은 조용히 보냈네요.^^  

주울 2012-01-16 13:13:11
역시 소피입니다 ..제니도 지금 열심히 하고 있을거여요..
주말까지 연짱 모임하느라 애가 엉덩이 붙이고 집에 있을날이 좀 없었어요..
저는 뭐 요즘 정신이 심난하니까 체력도 떨어지네요..끙끙 앓는중이유..
잠시 점심먹기 전에 들왔어요...짜투리시간이라 자세히보지는 못했지만 역시 내용ㅇ 독해능력은 말할나위가 없어요 그것을 글로 옮기는것이나.. 마지막미션은 장미 전쟁에 관한 글이군요..세계사 내용을 모르니까 이해가 어렵네요..coat of arms? 이제 엄마들이 멘토하기엔 벅차지요 ..우리 애들이..
소피 정말로 대견합니다...아주 잘했어요 ^^
민윤사랑 2012-01-17 13:11:42
역쉬 소피누나입니다.
eRIC이 보더니 "길게 썼다. 배워야 겠네"라네요.
엄마의 잔소리 백번보다 훠~~얼씬 효과가...

칭찬 담뿍입니다요!!
Grace맘 2012-01-17 14:00:20
주울님 말씀대로 이제 소피의 미션은 저의 짧은 실력으로는 벅차네요..^^
아니 소피미션을 보면서 같이 배워야 겠습니다..
영어로 이리 조목조목 잘 쓸 수 있는게 참~ 신기할 따름입니다....
Grace맘 2012-01-17 14:16:31
그레이스왈 : 그리고 왕좌에서 쫓겨 날때 kicked out 이라는 표현이 재미있어ㅋㅋ
그리고 칼을 갈았다는 표현도 영어로 쓰는 법도 알았어^^
Jenn 2012-01-18 23:17:51
소피는 정말 쉽게 풀어서 잘 쓰는 능력을 갖고 있는것 같아요. 그리고 저런 세계사 내용은 어떤책을
읽고 썼을지 궁금합니다. 원문으로 된 책을 읽었나요? 아니면 한글로된 책인가요?
앞으로 우리 12기의 리더가 되어줄 소피, 그동안 수고 많았고요, 앞으로 더 많은 활약 부탁할께요.^^
무인등대21 2012-01-14 22:55 

케헤헤헤~~~

꿈에만 그리던 1빠예요.

그런데 첫장은 좀 성의 없이 한 것 같네요.

그리고 세번째 시트는 제가 생각해도 좀 한듯.......

그런데 제가 빠른건가요, 다른 분들이 느린건가요?

원래 다른 분들 이렇게 느리게 안 올리시는데......

덕분에 1빠도 해보네요.

꿈이 현실로 이루어 졌어요~

sophie 2012-01-15 16:45:18
sophie:와~ 자세하게 잘 썼다!!
나도 가문의 문장때문에 '장미전쟁'이라는 이름이 붙은것을 알았는데.
조사를 잘 했네!^^
1빠 엄청 축하해요. 계속 그 기쁨을 누리게 되길 바래요.....^^
주울 2012-01-16 13:19:32
1!ㅃㅏ 축하해요 ^^
와마지막 미션 정말 공들여 했네요...쓰면서 끙끙대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서 얼마나 대견한지 모르겠어요 참 잘했어요.. 이제 영어 어순이 술술나오는거같은데 본인도 좋지요?
민윤사랑 2012-01-17 13:15:04
우왕~~ 들어나봤나 1빠!!
이걸로 모든게 끝이데 내용까정... 멋집니다요.
Grace맘 2012-01-17 14:01:48
1등 축하해요....
세익스피어 미션 마지막을 멋지게 장식했습니다...
Jenn 2012-01-18 23:21:32
1빠 저도 축하합니다. 그리고 세계사 공부도 열심히 하고, 무엇보다 스스로 미션 올리고 댓글도 달고 한것 정말 대견합니다. 자기주도학습 태도가 아주 잘 되어 있는것 같아요. 에드워드는.
sophie 2012-01-10 19:15 

짧은 시간 오가면서 시차 때문에 고생하시네요. 

당분간 휴식시간을 조금이라도 더 가질 수 있으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

드디어 마지막 책이네요.  항상 감사드리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218

 Step Into Reading 3 - The Titanic, Lost and Found

[111]
WFS JaeW.. 2012/01/30 3,210
2209

 Step Into Reading 2 - The Mystery of the Pirate Ghost

[131]
WFS JaeW.. 2012/01/23 3,611
2199

 Step Into Reading - Pompeii... Buried Alive!

[142]
WFS JaeW.. 2012/01/16 4,041
2181

 Shakespeare 15 - Richard III

[28]
WFS JaeW.. 2012/01/09 1,646
2163

 Shakespeare 14 - Henry V

[38]
WFS JaeW.. 2012/01/02 1,847
2148

 12기 새 회원 모집!!!

[113]
WFS JaeW.. 2011/12/27 3,253

   책 구입하려는 분들

[2]
홍박샘 2011/12/30 1,654
2130

 Shakespeare #14 - Julius Caesar

[49]
WFS JaeW.. 2011/12/20 2,620
2107

 Shakespeare 13 - Antony and Cleopatra

[57]
WFS JaeW.. 2011/12/12 2,406
2093

 Shakespeare 12 - Macbeth

[46]
WFS JaeW.. 2011/12/06 2,471
2072

 Shakespeare 11 - Othello

[62]
WFS JaeW.. 2011/11/28 2,479
2057

 Shakespeare #10 Hamlet

[83]
JaeWon .. 2011/11/21 3,246
2024

 Shakespeare #9 - King Lear

[66]
WFS JaeW.. 2011/11/07 2,584
2002

 Shakespeare #8 The Taming of the Shrew

[57]
WFS JaeW.. 2011/10/31 2,454
1983

 Shakespeare #7 A Midsummer Night's Dream

[57]
WFS JaeW.. 2011/10/24 2,765
1958

 Shakespeare #6 Romeo & Juliet

[55]
WFS JaeW.. 2011/10/10 2,704
1940

 Shakspeare #5 The Tempest

[43]
WFS JaeW.. 2011/10/03 2,796
1929

 Shakespeare #4 Twelfth Night

[61]
홍박샘 2011/09/27 4,132
1919

 12기 북클럽 명단 올립니다

[5]
literacy.. 2011/09/26 1,933

   12미션 현황

[4]
주울 2011/09/25 1,842
1905

 Shakespeare #3 As You Like It

[57]
WFS JaeW.. 2011/09/20 3,047
1892

 Shakespeare #2 Much Ado About Nothing

[61]
WFS JaeW.. 2011/09/14 3,290
1889

 Greetings Everyone

[3]
WFS JaeW.. 2011/09/11 1,836
1876

 Shakespeare #1 The Merchant of Venice

[61]
홍박샘 2011/09/05 3,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