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Please look after mom 첫번째 미션~

글쓴이 디올

등록일 2012-07-09 00:57

조회수 955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343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chapter 1] Nobody knows

 

1. 엄마가 실종 되었지요. 어디에서 어떻게 실종되었나요?

가족들이 실종된 엄마를 찾기위해 무엇을 했나요?

 

2. 집을 떠나 도시로 온후,

예고 없이 집을 찾아간 어느날...

헛간에서 발견한 엄마는 어떠했나요?

언니가 죽었던 날에도 울 수 었던 엄마...이유는 무엇이었나요?

 

 

3. 지난 봄 , 지나가던 스님께서 가족 중 한명이 올해 죽을거라고 했지요.

이 예언은 맞았나요?

 

 

4. "Mom, do you like being in the kitchen?"이라고 물었을때

엄마의 대답은 무엇이었나요?

가장 못난 항아리 뚜껑을 던져 깨뜨리는 엄마의 심정이 어떠했을지 짐작이 갑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이슬사랑 2012-08-05 19:14 

1. It was a busy Saturday afternoon. Mom was pulled away from Father in the crowd, and the subway left as she tried to get her bearings.

They decide to make flyers and hand them out where Mom was last seen.

 

2. Her eyes were bloodshot, and beads of sweat dotted her forehead. Weighted with pain, her face was a miserable knot. Only some invisible malevolence could cause an expression like that.

Because then her head hurts so much it feels like it's going to explode.

 

3. She think the dog went in her place.

 

4. I don't like or dislike the kitchen. I cooked because I had to.

 

 

디올 2012-08-07 12:44:23
이슬사랑님 더운데도 미션 꼭꼭 챙겨하시구~~
저는 요즘 근무시간이 늘어나서리.. 개인시간이줄었네요. 흑.

싫든 좋든 해야만하는 집안일...
끝도없는 굴레이긴하죠~
원영사랑 2012-07-27 17:57 

원영이가 방학을 하니...이거야 원 자유시간이 없어 진도가 영 안나갑니다. ^^;;;
한글 원서 읽었던 책인데 영어로 읽으니 느낌이 새롭네요.
주인공 '나'를 '너'로 호명하는 작가의 독특한 문제는 영어 번역본에서도
적응하여 읽는데 시간이 좀 걸렸네요. ^^


1) 아빠와 함께 상경한 엄마는 지하철 서울역에서 아빠의 손을 놓쳐 실종됩니다.
가족들은 모두 모여 엄마를 찾기 위한 전단지를 만드네요.


2) 엄마는 극심한 두통에 시달리며 누워있었습니다.
딸과의 대화에서 자신의 언니가 죽은 날에도 심한 두통으로인해 울 수 없었다고 말해주네요.


3) 키우던 개가 죽습니다. 엄마는 그 개가 자신을 대신해서 죽은 것으로 생각하고 있네요.


4) 싫지도 않고, 좋지도 않았다고 말합니다. 그저 해야했기에 했을 뿐이라고 말하네요.
네 아이와 농사일까지 모두 해야했던 엄마...시작도 끝도 없는 부엌일....
그 고생이 어떠했을지 참 이해가 되었습니다.

 

이슬사랑 2012-08-05 20:22:30
저두요... 1인칭만 읽다 2인칭으로 읽으려니...
적응하기 쉽지 않더라구요...
더운데 시원하게 보내세요~^^*
디올 2012-08-07 12:46:04
방학이 엄마에겐 더 힘든 기간인건 맞는것같습니다.
아직 겨울방학은 겪어보지않아서 모르겠지만,
더운 여름방학은....정말 힘든것같아요.

엄마가 얼마나 고생했을지 정말 이해가 가요.
과거의 어머니들은 해야할일들이 너무 많았죠.
담티 2012-07-24 08:56 

1. 서울역 지하철역에서 아버지가 지하철에 먼저 타고, 돌아보니 엄마는 지하철 문 밖에 있었지요. 다음역에서 내려 가보았지만 엄마는 사리지고 말았습니다. 전단지를 만들어 나누어 줍니다.

 

2. 두통으로 신음하고 있었습니다. 머리를 쥐고 버둥거리고 있었고,  입술은 갈라졌으며 얼굴을 찡그리고 있었습니다.

 

3. 엄마는 맞았다고 생각합니다. 엄마 자신대신 집에서 기르던 건강하던 개가 갑자기 죽은 거라 생각합니다.

 

4. 좋아하지도 싫어하지도 않았다고 말합니다. 그냥 거기에 있어야 하니까 있던 거라며...

하지만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은 비밀을 딸에게 말합니다. 밭 일이야 심은 데로 거두지만 끝이 없는 집안 일이 힘들었다고.. 그럴 때마다 항아리 뚜껑을  깨버렸다고... 해야 하니까 하고, 있어야 하니까 있고 어쩜 그게 인생이겠지요.

이슬사랑 2012-08-05 20:28:19
더운데 잘 지내고 계시죠? ^^
디올 2012-08-07 12:47:18
집안일을 쉬지않고 해내는 엄마의 희생이 가정을 지켜내죠.
엄마는 정말로 위대한 존재임을 다시 느껴요.
앨랜맘 2012-07-19 22:46 

1. 서울역에서 지하철을 타는데 아버지를 뒤따라오던 엄마가 전철을 타지 못하면서 실종되었지요.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지만 기다리고만 있을 수 없는 가족들은 전단지를 만들어 서울역에서 사람들에게 나누어줍니다.

 

2. 엄마는 손으로 머리를 감싸고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었죠.
온 얼굴이 땀으로 범벅이었던 엄마는 눈이 완전히 충혈되어 있었구요. 
큰이모 장례식때에도 엄마는 머리가 너무 아파서 머리가 터져버릴 것 같아 더이상 울 수가 없었다고 하지요.

 

3. 개도 가족이라고 하면 그 예언은 맞았네요.
엄마는 개가 자신을 대신하여 죽었다고 말하지요.

 

4. 엄마는 부엌에서 일하는 것이 좋지도 싫지도 않았다고 합니다.
애들을 먹여서 학교로 보낼려면 해야만 하는 일이었다구요.
하지만 처음으로 엄마는 실토를 하지요.
끝도 없는 반복적인 일이 지긋지긋해서 항아리 뚜껑을 내동댕이쳐 깨먹으면서 그 스트레스를 풀었다구요.

 

정말 이해가 되네요.
애들 어지럽혀놓은 집안을 청소하는 일이 딱 그런 일들 중 하나더라구요.
우리 아들놈 우선 장난감통들을 몽땅 쏟아놓고선 놀려구 했거든요.
끝이 안보이는 청소에 정말 머리 쥐 나는 것 같던데요. ^^


저희 엄마.. 예전엔 기억력 하나 알아줬는데
하람맘님 어머니처럼 기억이 가물가물하다시며 뭐 하나 제대로 놔두지 않으면 못찾는다고 걱정을 하세요.
엄마 아빠는 더 이상 나이 먹지 않고 계셨음 좋겠어요..

이슬사랑 2012-08-05 20:30:59
청소 해 놓으면 하루가 안가요...ㅠㅠ
저도 이 책 읽으며 저와 오버랩되는 부분이 넘 많았네요...^^;
디올 2012-08-07 12:48:32
저도 정말 하고픈 정리... 몇개월전부터 생각만 하고 못하고 있네요.
끝이안보이는 정리~
하람맘 2012-07-14 18:42 

1. 엄마는 아버지와 서울에 올라와 지하철에 타려고 햇는데, 복잡한 지하철에 타고 난후 아버지가 뒤돌아 보니 엄마가 계시지 않았어요.. 가족들은 사람찾는 전단지를 만들어 뿌리고, 오빠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에도 사진을 올립니다..

 

2. 엄마는 머리를 잡고 아파서 힘들어하시고 있었어요.. 엄마는 머리가 너무 아파서 언니가 죽던날도 울지 못하셨다고 합니다.

 

3. 가족중의 일원이라고 할수 있는 개가 죽었습니다.. 작가는 가족들 대신이라고 생각합니다.

 

4. 좋아하고 싫어서의 문제가 아니라 새끼들의 배를 불리기 위해 식사준비를 합니다..

 

 

늙으신 저희 엄마가 치매를 걱정하며 가끔 깜박깜박 한다고 하실때 마다 가슴이 철렁하고 애써 그냥 단순한 건망증이라고 말씀드립니다.. 내일이면 칠순이 되시는 우리 엄마...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세요...

디올 2012-07-18 08:56:14
정말 친정부모님 건강하셨으면 좋겠어요.
특히나 시집와서 바쁘다고 신경쓸까봐 자잘한것들은 얘기도 안꺼내시는 속깊으신 엄마...

하람맘님 어머니 곧 칠순이시군요~
이슬사랑 2012-08-05 20:33:57
부모님들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하람맘 2012-07-10 23:58 

한글판은 읽었는데 아직 시작도 못하고 있네요... ^^;

빨리 시작해야 겠어요^^

디올 2012-07-12 10:45:28
저는 한글판 안 읽었는데..
영문으로 읽을 수록 제가 잘 아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답니다.
하람맘님 화이팅~~~!!!
디올 2012-07-09 02:26 

책읽으면서 

심각한 두통에 시달리는 엄마 얼른 병원데려가서 검사해야할터인데...싶은 생각이 들때면..

 

과연 나는 친정엄마께 얼마나 잘 하고 있나를 생각하게 되네요.

건강검진 해드려야 할텐데...;;;

 

이번에 거금 들여서 시부모님 암 검진 해드렸는데,

정말로 우연히 시어머님 대장암검사도중 작은 3mm크기의 암이 발견되어 조기에 제거했답니다.

부모님 건강이 정말 최고임을 다시한번 깨달은 사건이었어요...

 

 

이슬사랑 2012-07-09 02:40:22
우와~ 정말 큰 일 날 뻔 했네요...
건강검진... 정말 중요한거 같아요...

시댁에 하는 것 반 만큼만 친정에 신경을 써도 좋을텐데...
현실은 그렇지 못한거 같아요.

님들은 어떠신지요...^^;

디올님 미션 감사합니다.^^*
앨랜맘 2012-07-15 22:07:47
제가 너무 잘 아는 분이 폐암선고를 받고 항암치료중에 았다는 사실을 며칠전에 알았네요.
지금 많이 안좋으시다고 하더라구요.
정말 건강하시던 분인데 믿겨지지가 않아요...
친정엄마도 요즘 좀 몸이 안좋다고 하셨는데 이 얘기 듣고 깜짝 놀라서 바로 건강검진 예약했네요.
이번주 경황이 없어서 책읽기가 잘 안되더라구요..
미션이 조금 늘어질 것 같아요. 얼른 따라갈께요~
디올 2012-07-18 08:52:53
앨렌맘님 정말 요즘 암 많죠?
3명중 한명은 암이라던데...

검사를 잘 하니까 암으로 판명되는 사례가 많아진듯해요.
친정부모님 검진예약 잘하셨어요!!
저도 얼른 해야할텐데~

미션댓글에서 만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87

 Daddy-Long-Legs 첫번째 미션

[11]
하늘보기.. 2012/08/13 1,027
2686

 Daddy-long-legs 단어장

[2]
이슬사랑.. 2012/08/13 913
2679

 Daddy-long-legs 스케줄

[6]
이슬사랑.. 2012/08/07 997
2678

 please look after mom 마지막 미션

[7]
하람맘 2012/08/07 1,115
2664

 Please look after mom 네번째 미션

[9]
원영사랑.. 2012/07/29 908
2657

 Please look after mom 3rd mission

[9]
담티 2012/07/24 825
2635

 Please look after mom 2nd mission

[12]
이슬사랑.. 2012/07/16 924
2618

 Please look after mom 첫번째 미션~

[20]
디올 2012/07/09 955
2611

 The Kite Runner 8th mission

[4]
앨랜맘 2012/07/04 849
2602

 Please look after mom 스케줄~ (수정본)

[14]
이슬사랑.. 2012/07/02 887
2592

 The Kite Runner 7th Mission

[5]
유 니 2012/06/27 909
2584

 다음 책 목록입니다~^^

[11]
이슬사랑.. 2012/06/25 905
2569

 The Kite Runner 6th mission

[4]
원영사랑.. 2012/06/18 917
2567

 The Kite Runner 5th mission

[6]
앨랜맘 2012/06/14 932
2558

 sos입니다...^^;

[6]
이슬사랑.. 2012/06/12 826
2552

 저는 Morrie와 Kite Runner 다 마치고 다시 합류할게요^^

[3]
미실 2012/06/11 798
2537

 The Kite Runner 4th 미션

[5]
디올 2012/06/05 766
2520

 The Kite Runner 3rd mission

[7]
담티 2012/05/29 881
2516

 3rd mission 저녁에 올릴께요

담티 2012/05/29 742
2504

 The Kite Runner 2nd mission

[7]
앨랜맘 2012/05/21 887
2492

 The kite runner 스케줄~

[13]
이슬사랑.. 2012/05/15 949
2485

 The Kite Runner 1st 미션

[11]
이슬사랑.. 2012/05/14 912
2484

 다음책이 무엇인가요?^^

[2]
디올 2012/05/14 780
2471

 Tuesdays with Morrie_그 마지막 미션

[11]
미실 2012/05/07 1,067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