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기 북클럽

    • 방장 : 이슬사랑
    • 대상 : 영어원서를 즐기는 성인
    • 도서수준 : 챕터북

    챕터북부터 뉴베리까지 다양한 책읽기와 독후 활동을 통해, 방대한 영어의 바다에 풍덩 빠지기를 소망하는 원대한 꿈을 가진 여인네들의 모임이나, 실상은 수다만발 사교클럽!

    모집중 가입신청
  
[1]please look after mom 마지막 미션

글쓴이 하람맘

등록일 2012-08-07 00:51

조회수 1,115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351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 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했던 얘기가 나오면서 엄마가 두려워했던것에 관한 얘기가 나오는데요.. 그것은 무엇이었나요?

 

2. 주인공이 남자친구와 같이 로마로 갔지만 혼자 가고 싶어했던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어디인가요?

 

3. 엄마가 딸에게 로마에 가면 사달라고 햇던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무엇인가요?

 

4. 여러분은 이 책의 엄마처럼 살수 있다고 생각합니까? 자아 실현과의 갈등등 아이를 키우면서 고민했던것들에 대해 간단하게 얘기해 보아요^^

 

날씨가 정말 너무 덥네요.. 이제 정말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이번 여름은 정말 힘드네요... 1기 여러분들도 끝까지 책 읽으시고... 힘내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담티 2012-09-29 08:10 
1. 엄마가 가장 두려워했던 것은 쌀독에 쌀이 떨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저희 어머니도 아빠 급여가 나오면 쌀을 제일 먼저 사 놓았던 기억이 나네요.
쌀이 떨어진다는 두려움은 아이들의 생존이 위협 당하는 일이기도 하니까요.

2. St. Peter's basilica

3. 장미나무로 만든 묵주였습니다. 기차에서 한 수녀님에게서 받았지요.

4. 설거지 하는 시간이 30분이상 길어지면 화가가 나기도 하고 아이들에게도 내 감정대로 대한 것 같네요.
아이들이 제 손을 벗어나기 시작하니까 어릴 때 같이 많이 즐길 걸.. 왜 그렇게 힘들어 했을까 싶네요.
지금 이순간이 가장 좋을 때임을 늘 인지하려고요. 늘 희생하며 살지는 못할 것 같아요.
원영사랑 2012-08-23 18:32 

1) 아빠의 공포심이 심리적인 것에서 연유하는 것이었다면,
엄마의 공포는 현실적인 것에서 연유하는 것이었네요.
쌀독에 쌀이 없어질 수록 아이들 먹일 걱정에 입술이 타들어갔다는
엄마의 말...그럴 수 밖에 없던 그 시절이네요.

 

2) St. Peter's Basilica 였습니다.

 

3) 장미묵주였습니다.

 

4)

앨랜맘 2012-08-16 01:19 

1. 쌀독에 쌀이 떨어져 애들을 굶길 것을 생각하면 걱정에 입이 타들어갔었다고 합니다. 

 

2. 바티칸의 St. Peter's Basilica 를 보러가기로 했지요.

 

3. 엄마는 가장 작은 나라에 가면 rosewood 묵주를 사달라고 했었지요.
여행 가이드가 바티칸 시티가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라고 설명하는 순간 엄마의 부탁이 떠오릅니다.

 

4. 이 책 읽으면서 애들한테 밥도 좀 제대로 해먹이고, 화도 덜내고, 잘해줘야지 했는데.. 덮고 나니 잊어먹었네요.
저는 왜 애들이랑 있으면 그리도 무료하고 시간이 안가는 걸까요?

광복절 연휴, 비때문에 집밖에도 못나가고 집에서 애 둘을 보는데,
애들도 심심하다고 저를 들들 볶았지만, 저 또한 심심하더라구요.
혼자 있으면 전~~혀 심심하지 않은데 말입니다..

이슬사랑 2012-08-19 13:40:10
저도 혼자 있으면 전혀 심심하진 않지만...
아이들과 있어도 심심할 틈이 없는데...ㅋㄷㅋㄷ
앨랜맘님은 혼자있는걸 더 좋아하시나보다~~~^^*
앨랜맘 2012-08-20 22:32:08
애들과 함께 있으면 행복한 마음으로 충만해져야 하는데..
몸은 바쁘나 머리는 공허한 것이 참..
엄마 점수 빵점이에요. T.T
이슬사랑 2012-08-14 03:10 

1. When there was nothing left in the rice jar. When she thought she had to let their children go hungry her lips were dry with dread.

 

2. She wants to go to St. Peter's Basilica.

 

3. Rosaries made of rosewood

 

4. 이 책의 엄마처럼 살 수는 없는거 같아요.

  제가 아이들을 키우면서 갈등을 느낀 부분은...

 저와 시부모님과의 교육관 차이인거 같아요. 전에도 얘기했지만 no라는 말을 안 하다보니 아무래도 큰 피해자는 아이들인거 같습니다. 그래서 똑소리나게 지혜롭게 할 말 하는 친구들이 부러울 때가 있습니다.

 

 

이슬사랑 2012-08-07 05:04 

더위에... 아이들과의 육아에...

게다가 올림픽경기에 잠을 설치기까지...^^

하람맘님 미션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686

 Daddy-long-legs 단어장

[2]
이슬사랑.. 2012/08/13 913
2679

 Daddy-long-legs 스케줄

[6]
이슬사랑.. 2012/08/07 997
2678

 please look after mom 마지막 미션

[7]
하람맘 2012/08/07 1,115
2664

 Please look after mom 네번째 미션

[9]
원영사랑.. 2012/07/29 905
2657

 Please look after mom 3rd mission

[9]
담티 2012/07/24 824
2635

 Please look after mom 2nd mission

[12]
이슬사랑.. 2012/07/16 923
2618

 Please look after mom 첫번째 미션~

[20]
디올 2012/07/09 951
2611

 The Kite Runner 8th mission

[4]
앨랜맘 2012/07/04 844
2602

 Please look after mom 스케줄~ (수정본)

[14]
이슬사랑.. 2012/07/02 887
2592

 The Kite Runner 7th Mission

[5]
유 니 2012/06/27 906
2584

 다음 책 목록입니다~^^

[11]
이슬사랑.. 2012/06/25 903
2569

 The Kite Runner 6th mission

[4]
원영사랑.. 2012/06/18 913
2567

 The Kite Runner 5th mission

[6]
앨랜맘 2012/06/14 928
2558

 sos입니다...^^;

[6]
이슬사랑.. 2012/06/12 822
2552

 저는 Morrie와 Kite Runner 다 마치고 다시 합류할게요^^

[3]
미실 2012/06/11 797
2537

 The Kite Runner 4th 미션

[5]
디올 2012/06/05 763
2520

 The Kite Runner 3rd mission

[7]
담티 2012/05/29 876
2516

 3rd mission 저녁에 올릴께요

담티 2012/05/29 737
2504

 The Kite Runner 2nd mission

[7]
앨랜맘 2012/05/21 886
2492

 The kite runner 스케줄~

[13]
이슬사랑.. 2012/05/15 946
2485

 The Kite Runner 1st 미션

[11]
이슬사랑.. 2012/05/14 910
2484

 다음책이 무엇인가요?^^

[2]
디올 2012/05/14 780
2471

 Tuesdays with Morrie_그 마지막 미션

[11]
미실 2012/05/07 1,067
2462

 tuesdays with Morre 세번째 미션

[11]
하늘보기.. 2012/05/02 783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