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12]Fudge-a-Mania part.1

글쓴이 하지현

등록일 2013-01-07 21:44

조회수 2,504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401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Fudge-a-Mania.pdf (47.35K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Howdie~
Class 12

How was your long long vacation?
Christmas vacation followed along with New Years vacation!
I hope you spent a wonderful time with your family.

As for me....
I had a miserable vacation :(
My parents got into a fight with silly thing and they won't talk for days. 
I have a important exam coming next week which made me study even on new years day!!
What a miserable way to start year 2013. 

However I do have a good news too!
I not only studied hard but I also attended to a camp as a staff. 
This is a good news because I made a bunch of new friends^^

So, tight up yourself and prepare for the quiz!
Let's start a cheerful 2013!!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Jenn 2013-01-30 20:44 

 

저희가 방학동안 사이판에서 지내고 있는데 여기서 학교에 다니다보니 막상 북클럽숙제할 시간이 잘 나질않아 너무 늦었습니다. 핸펀으로 올리려니 사진이 한장밖에 안올라가네요. ㅜㅜ
유석엄마 2013-01-19 07:29 

초6 정유석입니다.

많이 늦었네요.. 거의 끝까지 다 읽었는데 설렁설렁 읽은 건지, A의 4, 5번은 몰라서 패쓰~

저희는 다음주 월-수 캠프갑니다.. 2월 4일 개학이라 그래도 시간이 좀 있네요..

Claire Lee 2013-01-16 20:17 

6학년 클레어입니다.

방학 끝나기전까지 열.흘.  밖.에. 안.남.았.어.요..!ㅠㅜ

으아으아으아으아으아으악ㄱㄱ

 

민재마미 2013-01-17 01:19:24
아이고, 클레어가 방학이 얼마 안남아서 많이 안타까운가 보네요...ㅎㅎ.
요즘 방학이 많이 짧아져서 금방 지나가는 느낌이예요.
클레어는 가고 싶은 곳, 하고 싶은 일이 참 많네요. 호기심많고 활달한 성격인가 봐요.
꼭 모두 가보고 경험해보길 바래요. 근데, 글씨가 참 이쁘요~~^^
구구스 2013-01-14 23:41 

grade5/Alvin

모두들 잘 지내고 계셨죠?~~~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구요~

한 해 소망하는 일들 모두 이루시길 바랄게요~~

민재마미 2013-01-15 16:59:23
앨빈이 전학간 친구를 만나서 즐겁게 놀았군요. 친구들이랑 노래방에서 강남 스타일 노래부르며 춤추는 거, 상상만해도 웃음이 나네요. 귀여울 것 같아요. ㅎㅎ
'한번 베스트프랜드는 영원한 베스트프렌드', 그 우정 잘 지켜나가길~~^^
하하형제 2013-01-14 12:02 

5학년 장주하입니다. ^^

민재마미 2013-01-14 12:40:42
민재도 요즘 제주도 가고 싶다고 노래하는데, 주하도 그렇네요.
주하야, 같이 갈까? 주하가 제주도에 대해 아는게 많아서 같이 가면 여행하기 편할 것 같은데...ㅎㅎ.
단어로 문장만들기를 참 잘했어요. ^^
sophie 2013-01-13 21:46 

안녕하세요~

중1 소피 입니다!

민재마미 2013-01-14 00:17:50
소피는 오스트레일리아에 가고 싶구나.
그레이트베리어리프가 궁금해서 찾아봤더니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
내년 겨울방학엔 가족과 함께 오스트레일리아로 즐거운 여행 다녀오길 바래.
남은 방학도 즐겁게~~^^
혜니맘 2013-01-13 20:45 

초5  혜니입니다.

동생과 혜니의 방학으로 하루가 정신없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요 며칠 날씨가 좀 풀려서 다행이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민재마미 2013-01-14 00:21:34
글씨가 참 단정하고 예뻐요.
혜니는 레고랜드가 있는 덴마크에 가고 싶군요.
혜니가 덴마크에 가고 싶은 이유를 자세히 써 준 덕분에 덴마크에 대해 많은 걸 알게 됐어요.
덴마크 여행기를 언젠가 꼭 들을 수 있기를~~^^
anthropo 2013-01-16 20:30:46
나도 덴마크나 스웨덴에서 살고픈데, 혜나랑 찌찌뽕이네. 날씨 추운 건 뱔로지만, 육아/여성/교육 정책이 환상적이라... 까짓 추위쯤이야. 혜나도 레고가 그만큼 좋군요. 12기 친구들 글을 간만에 보는데, 성장한 게 느껴지네요. ^^
보물1호 2013-01-13 16:12 

예비 중 1/ Lucy 

매우 오래간만에 미션 제출하는 것 같네요. 루시는 방학 잘 보내고 있어요.

예비 중이라는 것 때문에 맘은 바쁜데 실상은 매우 느긋하게 방학을 보내고 있지요.  

지금은 친구 만나서 놀겠다고 외출중입니다.

 

혜니맘 2013-01-13 20:59:28
루시는 미국에 친한 친구가 있나봐요. 혜니도 사촌언니 만나러 미국에도 가고 싶어해요.
글씨도 예쁘고 정성껏한 미션 참 보기 좋아요~~
민재마미 2013-01-14 00:29:01
몇일전에 아이들이 중등 마치고 고등 들어가는 친구들 만났다가 뭘하면 좋겠냐고 물었더니 많이 놀게 하라네요. 중학생되면 맘대로 못 논다고. 맘껏 놀리면 좋기야 한데...ㅎㅎ.
친구들과 놀자해도 평일엔 학원시간이 안 맞아 제대로 놀지도 못하더라구요.
주말에 친구들과 실컷 놀고나니 제 맘이 다 좋아요.
휘호라네 2013-01-12 22:44 

초5(초6 올라가는) 휘윤이예요

안녕하세요~ 이번 미션부터 12로 돌아왔어요,,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렇게 정성스럽게 미션을 내주신 지현 쌤(언니(?)) 감사합니댱~

아직까진 어떻게 불러야 할지 잘 모르 겠어요;;ㅋㅋ

아나이스 2013-01-13 12:02:57
안녕, 휘윤아! 처음 미션인데도 너무 잘했네. 그림도 글씨도 예쁘고 앞으로 자주 보도록 하자. ^^
Grace맘 2013-01-13 15:40:01
휘윤이 글을 다시 볼수 있어서 반가와요..
12기 come back을 환영해요. ^^
보물1호 2013-01-13 16:08:56
휘윤양~다시 만나 진심 반가워요. 미션은 여전히 넘넘 잘 하고 있군요.
오우~크로아티아 선생님과의 교류, 너무 멋지네요. 꼭 선생님 만나러 갈 수 있기를...
방학생활은...ㅎㅎㅎ. But 동생이 없는 사람(루시)은 동생과의 투닥거림도 부러운 법이랍니다.
다음 주엔 스케이트도 타고 아이스크림도 많이 먹기를 바랄게요.
민재마미 2013-01-14 00:34:39
12기에서도 휘윤을 만나게 돼서 방가방가~~^^
컴백 미션에서도 예쁜 글씨에 폭풍 글쓰기 실력을 보여줬네.
유럽갔을때 가이드가 여행가라고 추천하고 싶은 나라중에 하나가 코로아티아라더라.
휘윤의 소망이 이루어졌음 좋겠구나~~
Grace맘 2013-01-12 01:31 

새해 첫 미션이네요..  다들 잘 지내시죠?

Grace는 지금까지 읽은 Fudge책중에서 이번 책이 제일 재미있다고 해요.. 

그래서 쉬지않고 단번에 읽을 수 있었던 거 같아요.  그래도 미션할때는 생각안난다고 다시 봤어요.

 

 

아나이스 2013-01-13 12:05:19
그레이스 넘 잘 하는 것 같아요.
지도도 너무 잘 그렸네요. 그레이스 일본 가고 싶은가 보네요. 저도 일본 가면 소품 사고 싶은 거 많은데...일본사람들에게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하고 싶다니 진정한 애국자군요. 그레이스, 화이팅!
보물1호 2013-01-13 16:19:26
그레이스가 요번 책에 푹 빠졌다니, 참 흐뭇하네요.
자고로, 책은 그레이스처럼 재미나게 푹 빠져 읽어줘야 하는디..
미션 때문에 읽는 누구(루시?)도 있네요. ㅠㅠㅠ
그레이스가...음...일본에 가서...애국심 짱이네요.
그레이스양~내게 만약 권한이 있다면, 그레이스양을 한국 알리미 대사로 임명하고파요~^*^
민재마미 2013-01-14 00:42:12
저희도 책을 보고나서도 미션할때면 늘 책을 뒤적뒤적...^^
음~우리집도 누구네처럼 미션 때문에 읽습니다요....ㅎㅎ.
일본이 아기자기하고 신기한 것들이 많지요. 우리나라에 대해 널리 알리겠다는 좋은 뜻이 함께 하는 여행이네요. 올해 꼭 다녀올 수 있기를 바래요.
바다별 2013-01-11 15:12 

 

한번에 안올라가서 더 올립니다.^^
민재마미 2013-01-11 15:28:54
우리 집은 아침에 일어나는 거 제일 힘들어해요. 9시 넘어서 깨우는데도 신경질 만땅.
오늘 아침엔 "방학은 왜 해가지고 나를 이렇게 힘들게 하냐"고 하더만요...ㅎㅎ.
비키가 공부를 겁나(^^) 많이 하네요. ㅋㅋ. 얘들 방학이, 참 방학이 아니예유.
Grace맘 2013-01-12 01:37:44
비키의 방학은 정말 예비 중학생임을 실감나게 하네요..
열심히 공부하고 가족여행가서 꿀맞같은 휴식을 보내길 바래요.
아나이스 2013-01-13 12:10:14
오우, 바람직한 방학생활이네요. 비키는 얼굴봐서 그런지 더 친근하당!!! 비키는 이번 방학을 알차게 보내니까 중학교가면 훨씬 단단한 땅에 뿌리를 내려서 쑥쑥 커갈 수 있을 것 같애. 저희 집 이제 6살 되는 둘째는 호텔, 호텔 노래를 부릅니다. 얼마 전 나름 특1급 호텔 갔는데 화장실 욕조 앞에 TV가 없다고 투덜댔다는 거 아닙니까. 이런... 비키가 호텔과 스파에서 쉬고 싶은 기분 저도 백분 이해합니다...ㅎㅎ
보물1호 2013-01-13 16:25:05
도서관과 방콕을 재밌게?...매우 바람직하고 이상적입니다~그려...부럽고만요~
비키 글을 보니, 그야 말로 열공 중이네요. 이렇게 빡시게 공부해놓으면 중등은 문제 없을 것 같네요.
열공 뒤에 비키가 바라는 근사한 휴식이 꼬옥 있기를...
바다별 2013-01-11 15:11 

 

휴대폰 사진 기능 넘 기다려 왔슴다.^^ 모두 방학 잘 보내고 계신지요? 비키는 계속 도서관과 방콕 오가며 재밌게?ㅋ 지내고 있어요. 벌써 개학이 다가오네요. 저희는 2월에 부산 여행 계획중입니다. 글에 보니 그날만 손꼽아 기다리는 것 같네요.ㅎㅎ
민재마미 2013-01-10 01:19 

초등6/스텔라(민재)

 

유럽여행 잘 다녀왔어요. 북클럽마다 이 얘기 쓰려니 쫌 민망합니다요...ㅎㅎ.

저희가 여행간 동안 클마스, 신년휴가로 미션이 없었네요. 다행 ^^

민재는 유럽여행 동안에 갑자기 제주도를 가고 싶다고 하더니...2년전쯤 올레길 걸은 적이 있는데 다시 한번 걷고 싶은가. 친구가족 섭외 들어가야 하나 봅니다~~^^

 

아나이스 2013-01-11 13:33:44
민재 유럽여행 잘 다녀왔죠? 좋은 추억 쌓고 돌아와 북클럽 미션도 열심히 잘했네요. 제주도는 저도 또 가보고 싶어요. 올레길이 아주 좋았나 보네요.
바다별 2013-01-11 15:15:12
유럽여행기 어느 곳에다 가장 많이 풀어 놓으셨어요? 찾아가야겠어요.ㅎ
여행 맘껏 다니는 민재네 부럽네요^^
Grace맘 2013-01-12 01:45:18
어쩐지 조만간 민재네 제주도 가실것 같아요..^^
제주도는 좀 따뜻하겠죠? 요즘 너무 추워서리 따뜻한 나라에 여행가고 싶은 맘이 굴뚝같아요.
제주도에 배타고 가는 코스도 있던데 한번 해보고 싶어요. 언제일지 모르겠지만...ㅎㅎ
보물1호 2013-01-13 17:01:08
역시 민재네요. 여행 다녀오자마자 미션도 뚝딱~! 민재도 참 바람직합니당~
저도 여행기 보고파요. 언능 올려주셔요.
아나이스 2013-01-09 11:06 

오랫만에 뵙습니다 소피아가 책 읽은지 좀 되었는데다 반만 읽었는데 안나오는 내용이 많다고 해서 일단 단어랑 에세이만 올립니다 이번 건 끝까지 읽고 해야 하는 건가요?

 

다시 올리라고 해서 다시 올립니다. 다른 친구들 불평 않고 끝까지 다 한 걸 보더니 자기도 다시 하네요.ㅠㅠ

 

민재마미 2013-01-10 01:34:45
소피아 글이 잘 안 보이는데, 남극에 가고 싶은 건가요? 찬바람 휭~부는 친절한 그림 설명까지 곁들었네요.^^
민재도 처음에 절반 읽었다가 R/C 풀면서 더 읽은것 같아요.
바다별 2013-01-11 15:16:52
비키도 책읽은지 좀 오래되어 다시 뒤적여가며 간신히 했어요. 그림 귀여워요♥
Grace맘 2013-01-12 01:50:27
Grace도 미션할때는 다시 책을 봤어요. 2주에 나눠서 하더라도 책을 다 읽어봐야 할것 같아요.
앤드류 클레멘츠 시리즈 할때 반만 읽었다가 소피아랑 똑같은 경험을 했거든요.
그뒤로는 끝까지 다 읽고 미션을 하라고 했어요.
보물1호 2013-01-13 17:04:40
소피아, 아나이스님, 넘 반가워요~ 왠지 오래간만이라는 생각이 들어, 더 반가워요.
소피아의 미션을 보니, 여전히 아주 잘 지내는 것 같아 기분이 좋으네요.
소피아 말대로, 1주일 정도 남극에 머물며 새로운 체험을 하는 것도 좋을 듯...기대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437

 Charlie and the Great Glass Elevator- Part 1

[27]
sophie 2013/05/12 2,057
3424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part.2

[27]
하지현 2013/05/08 1,991
3400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 part.1

[50]
하지현 2013/04/30 2,611
3380

 (공지) Our next series will be....

[3]
하지현 2013/04/22 1,841
3379

 Who was Jim Henson?

[20]
하지현 2013/04/22 1,847
3322

 Who was Harriet Tubman?

[37]
하지현 2013/04/04 1,919
3297

 Who was Jane Goodall?

[32]
하지현 2013/03/28 1,623
3266

 Who was Amelia Earhart?

[50]
하지현 2013/03/20 3,130
3236

 Who was Paul Revere?

[24]
하지현 2013/03/12 1,930
3205

 Who was William Shakespeare?

[42]
하지현 2013/03/04 2,805
3147

 Double Fudge part.2

[35]
하지현 2013/02/13 3,278
3103

 Double Fudge part.1

[56]
하지현 2013/01/29 3,242
3071

 [12]Fudge-a-Mania part.2

[48]
하지현 2013/01/17 2,659
3051

 [12]Fudge-a-Mania part.1

[41]
하지현 2013/01/07 2,504
2984

 Superfudge part.2

[41]
하지현 2012/12/19 3,208
2960

 Superfudge part.1

[52]
하지현 2012/12/11 2,844
2934

 Tales of fourth grade of nothing part.2

[44]
하지현 2012/12/04 2,696
2897

 Tales of Fourth Grade Nothing part.1

[64]
하지현 2012/11/21 2,882
2881

 [A반]Wayside School Gets A Little Stranger

[30]
하지현 2012/11/15 2,438
2868

 I'm back!

[4]
WFS JaeW.. 2012/11/12 1,794
2851

 Wayside School is Falling Down

[39]
하지현 2012/11/06 2,975
2834

 Sideways Stories From Wayside School

[30]
하지현 2012/10/30 3,081
2817

 School story part.2

[57]
하지현 2012/10/23 2,684
2816

 [B반]RF#10 Super-Secret Valentine

[19]
WFS Alex.. 2012/10/22 1,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