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기 북클럽

    • 방장 : emgreen
    • 대상 : 초등학생
    • 도서수준 : Berenstain Bears

    30주의 긴 여정을 가는 곳입니다..

  
[3]SQR 3기 #28

글쓴이 레인보우

등록일 2013-01-31 08:47

조회수 843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409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오늘도 날씨가 봄처럼 따뜻하다고 하네요.

우리 QR방 친구들마음도 봄기운처럼 따사로와지길 바래요.

벌써 1월의 마지막 날이네요

시간이 빠르기도 하지요.

오늘은 우리 친구들과 함께 잠깐이라도 시간을 내어 2013년 보낸 한달을 반성도 해보고

다시 한번 계획들 점검도 해보시는 하루가 되길 바래요.

 

소개하고 싶은 동영상이 있어 가지고 오고 싶은데

동영상 올리는 법도 찾아봤지만 요즘은 유튜브에서 동영상을 공유하지 않나봐요.

그냥 링크걸어요

고 황수관 박사님께서 하신 마지막 강의라고 하네요

다시 한번 엄마라는 자리의 중요성을 새삼 느끼는 그런 영상이랍니다

http://blog.naver.com/nacrom?Redirect=Log&logNo=40173723749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은행단풍 2013-02-13 17:50 
초5 서형입니다.

유석엄마 2013-02-06 18:27 

 

늦은 미션 살짝 올려요^^
레니맘 2013-02-01 21:40 
초3 레니
전 3월 전까지는 무조건 초3입니다. 여기는 수요일에 개학을 했는데 아직도 적응이 안되네요. 아침에 일어나기가 넘 힘들어요. 

봄비처럼 2013-02-02 01:06:31
개학 월요일에 하고 매일 아침마다 늦잠땜시 시리얼이나 빵만 겨우 먹여 보내고 있어요. 아이들이 내일부터는 꼭 밥 먹겠다네요^^;;
wldrk 2013-02-02 01:12:17
ㅎㅎ~~ 저희 집도 방학 끝나니 아침마다 정신이 없습니다. 아~~ 힘들어요^^ 봄비가 내리니 이제 정말 3월이 신학기가 시작될 생각을 하니~ 올 한해는 정말 계획있게 열심히 하자를 다짐합니다^^
레인보우 2013-02-01 18:23 

초 6 James

오늘은 완전 봄비처럼 비가 오네요.

겨울옷입었더니 더울 지경이던걸요

James는 학교에서 장난하고 놀다가 계단에서 삐긋하여 인대가 늘었났네요

비오는데 운전도 못하여 택시타고 병원다녀오고 하는데 불친절한 택시기사님 만나서

쬐끔 기분이 안좋기도 했네요

에공~운전을 해야지 원..

남자아이들은 잠깐이지만 금방 다치기도 하고 그러네요

벌써 2월이네요

아이와 대화를 나눠봤더니 이제 자기는 중학생이라 생각하고 좀더 자기일을 스스로 할꺼라고 하네요

그마음 변치 않기를 ㅎㅎ

1회

2회

3회

4회

1월 30일

42초

35초

32초

34초

1월 31일

30초

32초

30초

30초

봄비처럼 2013-02-02 00:47:38
제임스도 다쳤군요ㅠㅠ 이궁. 아들들아. 조심 좀 하자...
저두 아침에 아들은 목발 집고 학교 가야하는데 비는 오고, 마침 차도 없고...참 난감했었드래요.
wldrk 2013-02-02 01:14:14
인대가 늘어나면 좀 고생할텐데, 아구~~ 어쩌나요~~ 남자아이들은 그러는게 다반사예요. 레인보우님께서 마음이 편치 않으실 것 같네요. 그래도 마음 편하게 생각하시고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심바 2013-02-01 09:24 

예비초 5 김서연

저희도 봄비처럼님 처럼 예비를 붙이니 헉... 벌써 5학년인가 하고 움찔 하게 되네요...

이제 5학년인데 뭔가 좀 더 해 줘야 할 것만 같기도 하고,

또 영어도 그렇치만 수학은 어찌해야 하나 참 고민이 많습니다.

봄방학동안 서연이랑 진지하게 얘기를 해 봐야 겠네요...

이번 주도 서연이는 QR만 했네요... 다음 주부터는 문법서를 하나 해 볼까 싶어요...

아니면 다시 writing 시작하던지 하엿튼 주말에 얘기 해 볼려구요...

그런데 사실 시간이 그렇게 많치가 않네요...

늘 저녁에 집에 오면 숙제하고 책도 좀 읽고 하면 10시가 훌쩍 넘어버리니 고민입니다.

어쨋건 오랫만에 포근하단 느낌이 오는 빗소리 들으며 즐거운 하루 되셔요...^^

레인보우 2013-02-01 18:25:10
포근하다는 말이 정말 맞지요? 반팔입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더라구요
에공~아이들이 정말 시간이 없네요
봄비처럼 2013-02-02 00:53:17
올겨울은 더 일찍부터 시작되서 오랫동안 많이 추워서인지 ****오면 봄비처럼 느껴져요...
비 오고 다시 추워진다던데 이제 고만 추우면 좋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wldrk 2013-02-02 01:16:05
수학--- 저희도 고민이 많은 집입니다. 방학동안 수학은 어디 멀리 보내었는지라, 아~~ ㅋ, 수학공부를 못했다는 말입니다 ㅋ~~ 지금 부터라도 열심히 해야하는데~~ 저희도 걱정이 많습니다
봄비처럼 2013-02-01 00:09 

예비 초 6 피터, 예비 중1 줄리아

 

"예비"를 붙이긴 했지만 중1이라는 걸 쓰면서 살짝 "움찔"했어요.

엄마인 저는 이렇게 한편 걱정되고, 한편 설레이는데 울 아이들 어떨까 싶네요.

 

지난 1월은 캠프에 오래 다녀오고는 좀 어수선하게 보낸 거 같아요.

새 학기 시작되기 전까지 차분하게 공부 많이 하길 살짝 바래봅니다 ㅎㅎ

 

그저께 피터는 검도장에 갔다가 엄지발가락이 퉁퉁 부어 와서 병원가보니 골절되었는데 성장판까지 다치지 않았을까 우려된다고 하네요. ㅠㅠ

뼈는 붙으면 그만인데 성장판... 정말 조심해야겠어요.  

 

심바 2013-02-01 09:26:35
봄비처럼님 깜놀하셨겠네요...
정말 다행이어요...
두아이 동시에 영어를 봐주시느라 봄비처럼님도 정신이 없으시겠어요...
게다가 큰애가 이제 중학생이니...
하긴 저희도 머지 않았지만요...
그래두 이렇게 함께 꾸준히 하고 있으니 두 아이 모두 잘 해 낼꺼여요...
즐건 주말 보내셔요...^^
레인보우 2013-02-01 18:26:38
아이고~피터도 다쳤군요
성장판까지 다치질 않길 정말 바랄께요
엄지발가락이면 신발신기도 걷기도 많이 불편하겠어요
wldrk 2013-02-02 01:17:51
봄비처럼님,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그러나 다행이네요.
마음 편히 생각하시고 빨리 낫기를 기도드릴께요. 잘~ 지내세요...
아나이스 2013-01-31 13:48 

예비 초 6 소피아

레인보우님도 따뜻한 날씨 즐기시길 바랄게요.

덕분에 저희도 레인보우님의 따뜻함도 같이 느끼도 있답니다.

좋은 강연 동영상 감사드려요. 엄마라는 자리, 쉽게 얻은 것 같지만 쉽게 해나갈 수 없는 자리 같아요.

벌써 2013년도 한달이 지났다니 믿어지지 않네요.

내일부터 소피아는 개학이라 마음이 들떴답니다.

 

 

심바 2013-02-01 09:28:14
소피아 이제 개학이군요... 저흰 벌써 일주일 되었어요...
그래두 아직 바이오리듬이 제대로 돌아오지 못했는지 아침에 곤욕이네요...
오늘 소피아 학교서 쫑알 쫑알 방학생활 이야기로 한 수다 하겠는 걸요?
학교에서 돌아오면 맛난 거 해주셔요..^^
레인보우 2013-02-01 18:27:40
2월과 함께 개학했군요
오랫만에 친구들만나 신나는 하루였겠어요
봄비처럼 2013-02-02 01:02:25
개학하면 엄마는 행복 시작, 선생님은 불행 시작이라고... 전에 교장선생님한테 단체문자 받았던 기억이 문득 나네요. ^^; 개학 축하드려용~
wldrk 2013-02-02 01:19:46
저희는 월욜 개학했어요, 정말 정신이 없어요. 엄마인 저도 아침밥하기가 왜이리 어려울까요, 결혼한지도 오래되었는데 ㅋ~~ 잘 지내시고요^^
wldrk 2013-01-31 10:30 

저희 친정엄마도 너무나도 안타까워하시더라고요, 직접 강연도 들으러 간적이 있는데 하시면서요,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남기신 고인의 명복을 기원하면서 부모님께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예비초 5  Cathy

예비를 앞에 부치니 정말 고학년이라는 것이 실감나는 것 같습니다.

레인보우 2013-02-01 18:28:27
저도 깜짝놀랐어요
뉴스보면서도 믿기지가 않더라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122

 ss반 19번째 ^^

[42]
초록사과.. 2013/02/04 964

   2월 4일 공통과제....

[5]
olivewoo.. 2013/02/05 737
3108

 SQR 3기 #28

[23]
레인보우.. 2013/01/31 843

   SQR 4기 #8

[23]
레인보우.. 2013/01/31 624
3107

 ss반 - 열여덟번째 이야기

[78]
이선생 2013/01/31 1,062
3102

 SQR 3기 #27

[18]
레인보우.. 2013/01/29 798

   SQR 4기 #7

[32]
레인보우.. 2013/01/29 727
3101

 ss반 - 열일곱번째 이야기

[58]
이선생 2013/01/28 959

   1월 29일 공통과제..

[6]
olivewoo.. 2013/01/29 767
3091

 SS반 - 열여섯번째 이야기

[55]
잔머리뽕.. 2013/01/24 1,405

   건의 사항 있습니다~~~

[9]
투빈사랑.. 2013/01/25 827
3089

 SQR 3기 #26

[13]
유석엄마.. 2013/01/23 795

   SQR 4기 #6

[20]
유석엄마.. 2013/01/23 722
3088

 SQR 3기 # 25

[12]
레인보우.. 2013/01/22 867

   SQR 4기 # 5

[31]
레인보우.. 2013/01/22 686
3086

 SS반 - 열다섯번째 이야기

[72]
잔머리뽕.. 2013/01/21 1,014
3073

 SS반 - 열네번째 이야기

[91]
구구스 2013/01/17 1,670
3072

 SQR 3기 # 24

[21]
아나이스.. 2013/01/17 782

   SQR 4기 #4

[34]
아나이스.. 2013/01/17 800
3069

 SQR 3기 #23

[13]
아나이스.. 2013/01/15 788

   SQR 4기 #3

[25]
아나이스.. 2013/01/15 665
3067

 SS반 - 열세번째 이야기

[52]
구구스 2013/01/14 1,007
3057

 SS반 -- 열두번째

[70]
오리친구.. 2013/01/10 1,088
3056

 SQR 3기 #22

[15]
wldrk 2013/01/10 712
독후활동 워크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