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4 Happy to be Me

글쓴이 홍박샘

등록일 2010-05-12 16:51

조회수 2,751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77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GK #4.doc (51.5KB)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1. Topics Telling the Theme

 

This book has 14 small topics write each topic in order.

#

Topics

1

What is self-esteem?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2. Speed Reading Practice

 

Choose three topics in a row and read them three times quickly.

(연이어 세 토픽을 읽고 시간 재기)

 

Topic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Round

Elapsed Time

1

        _______________min ______________sec

2

_______________min ______________sec

3

_______________min ______________sec

 

 

3.  The Quick Write

(예문을 3번 읽고 기억해서 빈칸을 채워본 다음, 타이머를 켜고 전체 문장을 기억해 씁니다.)

 

Read the following passage from #8 three times. Check the box each time you read.

If you put ink on your finger and press it on a paper,

it will make a certain pattern.

No one else in the whole word can make that same fingerprint.

There is only one You.

You don’t need to do anything special to be special – you already are!

1

 

2

 

3

 

 

Cover up the passage above and fill in the blanks.

If you put ink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it will mak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No one els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Ther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You don’t need to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you already are

 

Now set up a timer to 3 minutes and write the whole passage without looking at the passag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4. Comprehension & Composition

 

Pick only two questions and write the answer. I want to hear about your own story.

(2개만 골라서 하세요. 책에서 찾은 답에 자기 생각을 더해서 쓰세요. 최소한 5문장 이상 쓰세요.)

 

(1) #2 & #4 Who are you? What kind of hair do you have? Are you tall or not as tall as other kids in your class? What are you good at? What gift do you have? Tell me who you are.

 

 

 

(2) #6

I once had a very important speech in America. I had to speak on ‘How Asians think about education’ in front of many principals and teachers. I was very nervous and worried. A voice inside me kept saying, ‘I can’t do this because I’m not good enough to do this.” So I told myself, “I can to this. I am a doctor in education from Korea. Who else can do this now but me?”

Have you lost self-esteem so you were afraid to do something you had to do? Please write about it. When, where, and why were you afraid and how did you get over it?

 

 

 

(3) # 12

One of my friends always wants to buy things in fashion. She says, “Everybody has it.” Then I ask, “Why do you want to be the same with others?”

Do you also want to have a bag or shoes because all of your friends have them?

If yes, why? If not, why not?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anthropo 2010-05-19 11:08 

유령회원, 감사인사 드리려 커밍아웃합니다  ^^  건강하시지요 ?

거창하게 유령'회원'이랄 것도 없이, 요 미션 달랑 하나 어제 해본 거지만,

좋은 커리큘럼 받아먹고 입닦고 있기가 괴로와서 달려왔어요 ^^

 

클레어는 첨엔 책에 별로 열광하지 않아서 사놓고도 2주 넘게 책장만 차지하고 있었는데  -열광하지 않으면 많이 권하지도 않는 귀차니스트 & 소심 엄마임다 -

오히려 미션을 해보고 나서 관심이 생겼는지, 설교조로 read out loud 하기도 하고 나름 뭔가 얻어내고 싶은지 곱씹어가며 읽는 폼이... 좋은 교사의 좋은 자극이 어떤 효과를 낳는지 교과서처럼 보여주네요 ^^

 

self-esteem니 respect니 하는 주제들이, 늘 다른 통로로 이야기를 하고는 있어도 엄마랑 대놓고 공략하기는 뻘쭘할 수도 있는 거인데, 작문 과제를 통해서 어렵지 않게 이야기 나눌 수 있었네요. 다 홍박샘님 덕분이어유.

예시를 주시고 질문을 던지니 글쓰기가 쉽게 탄력을 받는 거 같더군요. 마침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그런가?

여하튼 철자 틀리고 시제 틀리는 거 예사로 하는 거 외엔, 즐겁게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12기 여러분들, 좋은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선생님이 정말 능력자 선생님이십니다.

재미없어서 도망가시지 않게 꽉 붙잡고 조잘조잘 신나게 미션하셔요 !!!!!

다시 한번 찐~하게 감사드리구요, 12기 북클럽 대박 기원하며 물러갑니다. ~~~

 

홍박샘 2010-05-19 18:00:05
anthropo가 칭찬 했으면 난 안 그래도 큰 입이 더 커져용 ^___________________^
건강은 괜찮으신가? Claire 글 보고 싶은데 앞으로 하는 과제 다 모았다가 한 몫에 보여주슈.
내가 채점한다 해야 더 정신 차리고 할랑가?
anthropo 2010-05-19 23:53:57
정식 회원 아가들 관리하시기도 장난이 아닐 터인데, 어찌 염치없이 클레어 꺼 채점해달라 들이밀겠어요 ! (실은 저도 정신없어서리... 가을쯤 둘째 데리고 북클럽 껴들어볼라꼬요 ^^) 유령짓이라도 열심히 해보라는 채찍질로 알아듣겄셔요~ ^^ 그냥 말씀만으로도 감사함다 !

#6 작문한 것은 예시문과 연관이 있어서,... 예시문이 아이들의 연상작용에 이런 식으로 자극을 주었네요... 하는 하나의 예로 클레어 쓴 거 올려볼께요. 철자 틀린 것만 고치고 지가 쓴 그대로 올립니다 (학부모 참관수업 때 발표한 것과 관련된 내용이네요) :

I guess I have lost my self-esteem during the big speech. I was speaking in front of all my classmates and their parents (my parent were there, too). I have stopped speaking during my presentation because suddenly my brain went all white. All the people were staring at me, which scared me a lot and my heart began to run faster.
Just then, I felt the warm smile in everybody's face which made me think 'they are supporting me', so I continued my presentation. When I finished it, they all clapped to me.
Maybe the big speech did not make me lose my self-esteem but gave me a chance to feel it inside my heart.
Dr. Hong 2010-05-20 09:44:27
Dear Claire,
Whenever I feel I'm messing up, I want to think my loved ones will still love me,
even though this goes wrong. And all those years it was true.
I'm glad you had such nice audience, remaining supportive with a warm smile.

Thank you for sharing your story. I am amzed at your writing.
You know how to tell a stoty, picking up an event and make it interesting.
And I'm also amazed at your excellent English skills.
Keep up the good work!
수민 2010-05-17 17:55 

미션2에 챕터 8에 한 부분이 "If you~~~~~~~~~~~~~~~~~~....................are!"이라는 뜻인 것 같은데

챕터 8에 이 부분이 없고, 챕터3에 있네요.

잘못된 것 같네요.^*^

Dr. Hong 2010-05-19 17:58:23
What do you mean?
The 2nd task is just speed reading check.
수다맘 2010-05-20 13:44:47
중요하지 않은 것인데 아이가 꼭 확인하네요. 이런 사람을 '빨간펜선생님'이라고 하죠^^
Dr. Hong 2010-05-20 14:08:23
Sorry, Sumin.
I got mixed up.
Thank you for pointing out that.
You've got to be my assistant.
If I make the same mistake next time, pleas go ahead and tell me.
주울 2010-05-15 14:16 

아프시다더니 다 나으셨는지요?

애 의견도 안묻고 무작정 하라고 했더니  반발이 심했어요..

글쓰게 하는게 참으로 어렵사와요...연필을 들게 하는데까지  얼리고  흥을 돗꿔주고  별짓다해서  기분좋게 만드느라  사전 행사시간이 더 듭니다...

흥을 받지 않으면 5시간를 책상앞에 앉아잇어도 한줄도 안써요.(시간을 제봤시요)..두손두발 다 들었습니다..에효..

선배맘들 말씀 ..쓰기는 많은 독서를 바탕으로 고학년떄 해도  별탈없다는 소리를 맹신하는지라..

영어뿐 아니라 한글글쓰기에서  아이능력차기를  기다리고 있는중이었지요...

또 어디서부터 손대야 할지  또 어떻게 하는건지를 몰라서  오리무중이었는데  12기 북클럽하다보니  감이 조금씩 잡히고 있어요  지가요...

박사님이 올려주신 질문을 가지고  아이랑같이 북클럽 미션뿐 아니라  쓰기 지도를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질문은 엄마들한테는 딴세상입니다...제가  이런질문을 뽑을줄 알았다면  아이에게 더 도움이 됬겠다 싶어요

3번미션하면서  아이를 관찰해보니  아직도  쓰기에 기본바탕이  부족하네요  솔직히 말하면  한글 말하기도  최근에 실망을 많이 했어요...원 어찌 애가  나 어릴때  시골에서  그때보다 못하게 생각되니  속이...  에구..... 

아니면 나한테 반항하느라  제대로 안하는건지  원...

스스로 하기를 기다리는방법에서 내가 더 적극적으로 개입하는방향으로  바꿀라고요,,.... 

특히 그동안 책을 읽어라고 던져만 주고  대화가 전무했던 영향이 크게 드러납니다 ...  후회가 막심한데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지요..

저도 글쓰기는 배운적이 없어놔서  애를 즐겁게 이끌기가  버거운데..아마  남자 아이들이 이러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을매나  애 쓰기를 시키기 어려울지....안봐도 비디오여요...쩝..

아무튼  박사님  딸한테  정말 좋은기회가 될거같아요..

무지무지  감사해요   

노트북이  요즘에야 제정신으로 돌아온듯  ..하야  오늘에야  글 남깁니다

 지금 제 주변의  기기가 몽땅 고장났시요..ㅜ 나는 전자 우먼인가??

노트북은 화면이  70년대 테레비모냥 계속 넘어가고요  핸폰 이 거북이 등짝처럼 부플고  통화 안되길래 뒤를 열어봤더니 밧데리배가  남산만??  해졌시요  차는 리콜들어가서  버스 노선  없는동네라  택시로 출퇴근이고

작년에 고친 프린터  두번째 써볼라고 하니  또 고장나서   드르렁 거리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제  딸 중간고사가 끝났습니다   우하하핫...

딸다리는 아직도 더디 낫고 있고..

인자 운전면허 갱신하고  컴퓨타 고치고 세금고지서 정리하면  이차저차 일이좀 마무리 될려나???

뭐니뭐니해도 마감 초치기에선 좀 해방이 될듯해요....

오늘 직원이 장인오신다고 자리를 비워서 대신근무중입니다

오후가 되니  한가 하네요

 

12기 북클럽 열어주신거 감사드리고  지금까지 모든것에 감사드려요....

무튼 박사님 건강조심하셔요...쉬엄쉬엄하시고요.....

 

홍박샘 2010-05-15 19:35:03
어여쁜 주울 글 읽고 오랜만에 낄낄 웃네.
진지하게 쓴 글 읽고 왜 웃냐고?
전자 우먼.... 내가 아무리 웃긴 여자래도 이런 표현은 생각 못 하요.
제니 글쓰기 재능 있으니 몇 년 이렇게 가봅시다.
내가 온라인 대화법으로 글쓰기 지도하는 거 시도하느 거여요.
한 2년 이렇게 매주 글 쓰면 영어 공부가 절로 되겄지.
지금은 살살 가지만 점차 본격 글쓰기 지도에 들어가요.
그 점차라는 것이 1년이니 천천히 생각하시게.
1년이래야 54번 밖에 더 돼요?
diana 2010-05-12 20:50 

i'm diana

i think this book are good for me    but it little hard to me             

so,mom is help me little

Dr. Hong 2010-05-13 08:45:50
Hey, Diana!
This book sure is a bit difficult to understand.
Read several times until the meaning gets clear.
You don't have to translated every word,
just get a big picture about the whole passages.
I'm so glad to have you in the writing club, Diana.
Keep up the good work!!
diana 2010-05-13 22:17:27
okay,sir.
i read several times the book.
Dr. Hong 2010-05-14 10:07:52
Diana, I'm a woman. :)
You meant, 'OK, ma'am!' right?
diana 2010-05-17 23:28:05
oh, sorry
you are a woman?
i'm sorry ma'am!
수민 2010-05-12 17:31 

벌써 올리셨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Group A

[47]
Kate 2010/05/20 1,722

     A반 3.4.5 출석현황

[5]
빨강머리.. 2010/05/28 1,798

   Group B

[20]
Kate 2010/05/20 1,419

     그룹B출석

[1]
kelly맘 2010/05/31 1,730

   Group C

[26]
Kate 2010/05/20 1,612

     c조 출석부

[1]
!림스마.. 2010/05/30 1,758

   Group D

[22]
Kate 2010/05/20 1,546
583

 #4 Happy to be Me

[16]
홍박샘 2010/05/12 2,751

   Group A

[37]
홍박샘 2010/05/12 2,165

   Group B

[22]
홍박샘 2010/05/12 1,817

   Group C

[40]
홍박샘 2010/05/12 1,896

   Group D

[21]
홍박샘 2010/05/12 1,571
558

 #3.Forgiving is Smart for your Heart

[13]
Kate 2010/05/06 2,044

   단어 활용 글 짓기 수정에 관해

홍박샘 2010/05/13 2,032

   Group A

[55]
홍박샘 2010/05/06 2,561

   Group B

[21]
홍박샘 2010/05/06 1,753

   Group C

[41]
홍박샘 2010/05/06 2,028

   Group D

[16]
홍박샘 2010/05/06 2,092
556

 과제점검 및 신입생 명단

[9]
홍박샘 2010/05/05 2,227
536

 #2 Right and Wrong and Being Strong

[2]
홍박샘 2010/04/28 2,773

   A반 과제

[54]
홍박샘 2010/04/28 2,740

   B반 과제

[32]
홍박샘 2010/04/28 1,832

   C반 과제

[44]
홍박샘 2010/04/28 2,219
535

 12기 분반 공지

[7]
홍박샘 2010/04/28 2,260
CCTV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