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기 북클럽

    • 방장 : 쑥쑥운영자
    • 대상 : 초등고학년 & 중학생
    • 도서수준 : 자기 생각 영어로 쓰기

    생각하는 걸 영어로 써보자. 자꾸하면 되겠지. 초등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한 북클럽입니다.

  
[12]새 책 소개

글쓴이 홍박샘

등록일 2010-06-11 09:30

조회수 4,284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1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 책 어떨까요? 적당한 수준의 책을 고르는 건 참 힘들어요.

제가 좋아하는 작가 Tomie DePaola의 작품들입니다.

그냥 쑥몰 뒤져서 적정 레벨로 된 책 고르려는데 이게 눈에 띄네요.

레벨이 3~4 정도니 좋습니다.

 

첫 두 권은 제가 숙제 드리고 그 뒤 다른 엄마들이 받아주세요.

사람이 빠져나가도 안타까워 마세요. (냉정한 목소리로)

남은 아이들만 데리고 점차 긴 글 쓰기로 이끌 겁니다.

제가 온라인 상에서 글쓰기 지도의, 단순한 오류 수정이 아닌,

모범을 보이고파 애정을 가지고 이끄는 북클럽이오니 엄마들 힘을 보태주세요.

인원 충원 없시요~

12기 홧팅!!

 

책 자세히 보시려면

    http://eshopmall.suksuk.co.kr/jpshow.php?jn=69404&jc=10023661&sc=01-01

꼭 여기서 사란 뜻 아닙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제제맘 2010-06-22 22:36 

엄마인 제가 영어에 문외한이라 많이 망설여지네요  가능할까요

어찌 해야 될지 고민중...

아들이 4학년인데 아직 글쓰기를 힘들어 하는데..

지금 하는것도 간신히 꼬셔서 하는 건데 어찌할까....

다들 기대하고들 있는데 찬물 끼얹어 죄송합니당

책은 주문했어요^^*

뱅이엄마 2010-06-23 11:45:53
저랑 비슷한 상황이네요. 아이들 미션에 댓글을 올려 주고 싶어도 쉽지가 않아 답답하게 다른맘들이 댓글 올리는 것만 지켜보고 있어 죄송한 맘도 들고 그래요..그러니 울 뱅이 미션수행하는것 제대로 챙겨주지 못하니 더욱 속상하고...이런상태로 클럽에 끼어서 다른 분들께 민폐를 끼치는 것 아닌지 망설이기도 하지만....저도 지금 주문하려고요..
주울 2010-06-24 23:48:39
제제맘님 아들내미 글을보면요 영어 실력이 좋네요 쓰기도 뭐 우리보기에는 부족함없어보이고...
아이들에 따라서 어떤 아이들은 쓰기를 매우 싫어해요...뭐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아들내미한테는 쓰기에 동기부여를 하는게 우선같아요...이런아이들이 하고자 할때면 무섭게 하니까....하지만 엄마라고 해서 자기아일 다 잘다루는것은 아니니...큰 욕심내지 말고 천천히 가보셔요..
출발은 천천히...조금씩...이렇게 가다 아이변화를 기다려보는거는 어떨까요..
SUEMOM 2010-06-22 11:42 

새책주문하고 기다리고 있어요..

아주 열심히는 아니지만, 그래도 꾸준히 잘 해나가고 있는 것 같아서  딸아이 기특합니다.

요즘 아이들 할게 많아 미안한 마음도 있지만, 새책을 기다리며 또다른 미션을 기다리며 한발 더 나아가는 느낌이예요.. 한글책으로도 몇권 읽어서 부담은 없을 것 같아요.. 홧팅!!

에밀리맘 2010-06-21 17:49 

IPI 대치센터에 갔다가 12기 새 책을 발견하고는 기쁜 마음으로 구입했습니다.

둘째를 위하여 게릴라 세일에서 좋은 책도 건졌구요.^^

직원분이 저에게 살짝 " 정말 잘 고르신 것 같아요" 라고 하셨어요.

그런데 아직 이번주 미션도 수행 못했답니다.^^

 

 

 

더블우맘 2010-06-16 18:37 

책 구입하고..기다립니다. ^^

 

지금 책을 첫번째 미션부터 같이 못하고...

중간에 시작했기에....

다음엔 꼭 첫 책 부터 해야지...라고...다짐 했었기에...

저는 다음 책이 기다려 지네요..

(울 아들은...별 생각 없겠죠!!! ^^;;)

홍박샘 2010-06-16 20:36:01
아들이야 뭐. 엄마가 또 돈 쓰고 쓸데 없는 책 샀다보다 하겄지. ㅋㅋ
주울 2010-06-16 15:00 

박사님  지금막  컴 밀고  다시 깔았어요  오류가 많이 나서 그동안  시간낭**** 했걸랑요 ...

 저번거나 요번거나 선택하신책이  글쓰기에 더할나위 없이 어울려요...일주일만하고 넘어가는게 아쉬울정도여요    박사님 아니엇으면  이런책을 알리가 잇엇을까요?

책을  맘대로 손에 쥘수없으니 선정하실때 고민많으실거같아요 

너무 과로하지 마시고 쉬어가며 하셔요 박사님...^^

추신: 제니 서서히  적응하고 있어요 .. 입찢어질수있도록 기분 업시킬라고  별 ** 다 하고 있습니다  효과가 있네요^^

 

홍박샘 2010-06-16 20:35:34
아고, 이쁜 내 아가 (사람들이 뭔 말인가 할껴)
제니 열심히 해라. 오빠는 영어를 굉장히 잘 한단다. ㅋㅋ
채원맘 2010-06-15 11:22 

아이들을 데리고 여기 강릉으로 이사올때 이제 4학년되는 큰아이때문에 맘에 걸렸습니다.  북클럽을 하면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첨에는 머뭇머뭇...  제가 옆에 앉아있지 않으면 어찌해야할지 몰랐던 아이가  제가 게으름을 피우느라 책도 못읽어 보는데도 열심히 혼자하고 어쩔때는 질문의의도나 책이 전달하려는 의미에서 조금 빗겨나간것 같지만 그래도 성실하게 답을쓰는 아이를 보면서 고마움을 느꼈습니다.  저도 저의일을 하기 귀찬을때는 뒤로 미룰때도 있고 대충할때도 있는데 이제 11살인 아이한테 늘 한결같기를 바라는건 저의 큰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박사님의 글을 보고 여기 좋은부모님들의 글을 보며 생각있게 아이와 함께  가겠습니다.  애쓰시는 모든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할께요. 

홍박샘 2010-06-16 20:34:21
난 이런 말 들으면 너무나 좋아요.
교육자의 재미가 이런 데 있어요.
'아이가 달라졌어요.'란 말을 듣는 것.
진심이라니께.
민규맘 2010-06-15 10:25 

박사님..

박사님께서 게시판에서 떠나신다하여 박사님 글을 보기 위해 가끔 12기 북클럽을 넘보고 있슴다

아이의 수준이 낮아 12기 북클럽에 가입하지는 못했는데.... 어느 정도 올라오면 12기 북클럽 미션 진행 과정 보면서 천천히 처음부터 따라쟁이 해보겠슴다.

과거 했던 내용 사라지는거 아니죠...?

 

홍박샘 2010-06-16 20:33:30
그럼, 그럼. 자료는 그냥 있지.
별일 없쥬?
저편 2010-06-13 21:41 

항상 주워 먹기만 해서 죄송한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동생이 어린데다..자주 아프다보니..자동적으로 큰아이를 많이 챙기지 못하게 되어 미션 수행을 그동안 제대로 채우지 못하고 그냥 그냥 지나갔네요..

더욱이 울 맹이..한글 글짓기도 무지 싫어하고 자기 생각을 정리해서 쓰는 것도 무지하게 싫어하는 아이라...더욱 힘들어 하고...하기 싫어 하는 것 같아요..

그래도 북클럽을 통해서나마..좋은 책들을 접하게 할수 있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음 책도 욕심이 나는데...더 긴 작문이 요한다니 겁부터 납니다..

홍박샘 2010-06-14 10:43:51
난이도를 다양하게 하여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도록 기획할게요.
Annie맘 2010-06-12 15:00 

책 선정하시기 많이 힘드실것 같아요.

그래도 참 좋은책인것 같아 흡족합니다.

 

Annie에게는 좀 어려울듯 한데...좋은 시도가 될것 같습니다.

건강 항상 잘 챙기시고, 언제나 평화가 함께 하시길....

평안한 주말 보내세요.

홍박샘 2010-06-14 10:44:09
난이도 조절하겠습니다.
!림스마미 2010-06-12 10:48 

아이가 어려선지 깊이 생각해 보고 쓰는 것이 조금 벅차기도 하고

댓글 다는 부분도  낯설기도 하고 그런데..

책은 아이도 저도 무척 맘에 드네요.

고민을 좀 해봐야 겠어요^^

홍박샘 2010-06-14 10:44:36
조금 단순한 쓰기를 많이 넣어야겠어요.
저학년이 많으니 좀 버거운 모양이어요.
sookkim63 2010-06-12 08:57 

아무것도 모르지만 항상 감사한 마음이고

도움이 되지못해 성의없이 보이는것 같아

빠져야 하는지 고민하면서 지금까지 미션해와네요

된다면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홍박샘 2010-06-14 10:44:51
땡큐~~
휘윤맘 2010-06-12 00:50 

홍박샘께서  애정을 가지고 있는 북클럽에서

사막의  오아시스를 만난것처럼 시원하고 달콤하게 갈증을 해소하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사정상 학원을 못가고 + 엄마가 영어실력이 부족해서 둘이서만 하기에는 자꾸만 멈춰서고,,

막막해서 늘 미안한 마음이었는데 영어를 좋아하는 막내딸에게 이런 기회가 주어져 무한한 감사를 드립니다,

아주 아주 바쁜시간을 쪼개고 아픈 몸도 잊으시고 이렇게 사랑을 나누어 주셔서 눈물날만큼 감동입니다.

막내도 박사님처럼 훌륭히 자라서 12기북클럽을 기억하며, 자신이 가진것을 나누어주면서

 행복과 보람을 얻을수있는 멋진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홍박샘 2010-06-14 10:45:10
요즘 북클럽에 큰 힘이 되어주어 고맙습니다.
산들바람 2010-06-11 11:18 

다음번 책도 아이에게 꼭 읽히고 싶었던 책이네요.

함께해 주셔서 감사드리구요.

열심히 따라 가도록 가이드하겠습니다.

홍박샘 2010-06-14 10:45:27
열심히 하니 이뻐요.
수다맘 2010-06-11 10:51 

벌써 새 책 시작하는 거예요? 왜 괜히 제가 떨리는지.....

좋은 책 선정 감사드립니다. 이 책 잘 살펴 볼께요.

한글책으로 몇 권 본 책인데영어책은 도서관에서 지나가다 본 것 같아요.

오늘 오후에 책 구경하러 도서관 가볼랍니다.

홍박샘 2010-06-14 10:45:54
ㅋㅋ 별게 다 떨려~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Group A

[20]
Kate 2010/06/19 1,598

   Group B

[5]
Kate 2010/06/19 1,480

   Group C

[8]
Kate 2010/06/19 1,579

   Group D

[19]
Kate 2010/06/19 1,799
670

 새 책 소개

[27]
홍박샘 2010/06/11 4,284
669

 #8

[13]
Kate 2010/06/11 2,036

   Group A

[26]
Kate 2010/06/11 1,407

   Group B

[5]
Kate 2010/06/11 1,534

   Group C

[6]
Kate 2010/06/11 1,516

   Group D

[15]
Kate 2010/06/11 1,801

   Hello, Bookclubers!

[8]
Dr. Hong.. 2010/06/11 1,825
653

 #7 When You are Sick

[1]
Kate 2010/06/04 1,922

   Group A

[30]
Kate 2010/06/04 1,408

   Group B

[9]
Kate 2010/06/04 1,596

     B조 출석부

Kelly맘 2010/06/15 1,764

   Group C

[8]
Kate 2010/06/04 1,785

     c조 출석부

!림스마.. 2010/06/11 1,669

   Group D

[25]
Kate 2010/06/04 1,436
630

 #6.Sad isn't bad

[5]
Kate 2010/05/27 1,991

   Group A

[34]
Kate 2010/05/27 1,973

   Group B

[11]
Kate 2010/05/27 1,346

   Group C

[19]
Kate 2010/05/27 1,428

   Group D

[26]
Kate 2010/05/27 1,622
613

 #5.Help is here facing fear

[1]
Kate 2010/05/20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