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기 북클럽

    • 방장 : 책사랑
    • 대상 : 남녀노소 모두
    • 도서수준 : 한글 책읽기

    한글책 읽고 이야기 나누는 모임입니다~ 도서장르 구분하지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궁디 디밀고 함께 책읽고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모집중 가입신청
  
[11]사피엔스-첫번째 미션

글쓴이 elove

등록일 2016-09-13 22:18

조회수 2,260

http://www.suksuk.co.kr/momboard/CAX_090/9143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미션을 내야하는데 빠진 제수용품 사러 돌아다니느라 늦었네요...


속지에 보면 From one sapiens to another 라고 적혀있고 유발 하라리의 서명도 있는데

꼭 개인적으로 받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참 좋네요^^

자, 그럼 바로 미션 들어갑니다~~


미션1) 제가 고딩 때 배웠던 기억을 더듬어보면 인류의 다양한 종들을 단일 계보로 생각했던 것 같아요.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다음엔 에렉투스 이어서 네안데르탈인 이런 식으로요. 여러분은 어떻게 배우셨는지 궁금하네요. 약 7만년 전 동아프리카의 사피엔스가 아라비아 반도에 상륙했을 때 그곳에는 이미 다른 종들이 있었는데요. 이들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추정하는 방법으로 2가지가 나옵니다. 그 2가지는 무엇이며 저자는 어떤 결론을 내리고 있나요? 


미션2) 인지혁명이란 무엇일까요? 그리고 세계를 정복할 수 있었던 사피엔스의 언어에는 어떤 특별한 점이 있었나요?


미션3) 현대인과 비교해볼 때 고대 수렵채집인들의 삶은 전반적으로 훨씬 더 안락하고 보람있는 생활을 영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습니다. 여러 조건들 중에서 여러분은 특히 어떤 점이 가장 흥미로운가요? 


미션4) 인지혁명이 일어나면서 호모 사피엔스가 아프로아시아를 벗어나 활동 무대를 넓혀갑니다. 그런데 그 시기에 많은 수의 동물종들이 대량으로 멸종하게 되지요. 일부 학자들은 갑작스런 기후변화를 원인으로 지목하지만 저자의 입장은 다릅니다. 어떤 시각으로 대량멸종을 바라보고 있나요?


지금까지 읽은 내용은 얼마되지 않지만 제겐 새롭고 흥미로운 부분들이 많았어요. 

여러분들은 어떠세요? 미션이 아니어도 좋으니 서로 얘기 나눠보아요^^

몸은 고되지만... 마음만은 여유롭고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오리친구 2016-10-06 18:56 

지각생입니다~

미션 주신 elove님 감사합니다.

 

1. 교배이론과 교체이론.

교배이론 - 사피엔스는 네안데르탈인의 땅에 퍼져 나가며서 서로 교배했고 결국 두 집단은 하나가 되었다는                이론.  이것이 사실이라면 중국인과 한국인은 사피엔스와 에렉투스의 혼합이다.

교체이론 - 서로 화합하지 못하고 반감을 보였으며 심지어 인종 학살까지 일어났다는 이론.

               이 이론에 따르면 우리는 모두 7만 년 전 동아프리카에 기원을 두고 있는 ‘순수한 사피엔스’이다.

2. 인지혁명이란 약 7만 년 전부터 3만 년 전 사이에 출현한 새로운 사고방식과 의사소통 방식을 말한다.

   전에 없던 새로운 방식으로 생각할 수 있게 되었으면 완전히 새로운 유형의 언어를 사용해서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되었다.

3. 수렵채집인은 현대인에 비해 환경에 대해 좀 더 넓고 깊은 다양한 지식을 지니고 있었다.

   그 시대에 생존하려면 누구나 뛰어난 지적 능력을 지녀야 했다.

   주변의 동물, 식물, 물건뿐 아니라 자기 신체와 감각이라는 내부 세계에 대해서도 완벽히 터득했다.

   그에 반해 현대인은 한 분야에 제한적인 지식을 가진 ‘전문가’에 맹목적으로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

    지진이 일어나면 지진 전문가, 전염병이 생기면 바이러스 전문가.

   

4. 수렵채집인의 확산과 함께 멸종의 제1의 물결, 농부의 확산과 관련 있는 멸종의 제 2의 물결 그리고 오늘날  

    산업활동이 일으키고 있는 제3의 물결.

    저자는 우리가 생물학의 연대기에서 단연코 가장 치명적인 종이라는 불명예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아직 살아남은 종들을(특히 바다의 대형 동물) 보호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네요.

수지베어 2016-09-28 02:47 

책을 늦게 읽기 시작해서 미션수행도 너무 늦었네요. 늦었다고 생각할때가 가장 빠른때이다. 라고 믿고 참여합니다.


1. 지구상에 같은 시기에 존재했던 네안데르탈인이 사라지고 사피엔스종으로만 남게된 배경으로 교배이론과 교체이론이 주장되고 있다

.필자도 교체이론에 힘을 싣고 있는데 나 역시 같은 생각이다. 교배이론으론 특정한 한 종류의 인류만이 남을 가능성이 희박하고, 사피엔스의 특성상 타종족에 관대하지 않았을 것이다.


2. 인지혁명이란 새로운 사고방식과 의사소통의 방식을 의미하는데 기원전 7만년~3만년을 그 출현시기로 보고 있다. 처음은 우연한 돌연변이로 인해 그 때까지와는 전혀 다른 획기적인 사고가 가능한 뇌가 출현했고 이후 유전을 통해 사피엔스의 가장 큰 특징이자 강점이 되었다. 사피엔스의 언어 중 가장 큰 장점은 설명.  유추. 추리. 대응 협의 등이 자유로운 유연성이며 이를 바탕으로  임계치를 넘는 개체수를 통제할 수 있는 사회적 힘을 구축하였다.  


3. 기후변화로 인해  대형동물종들을 비롯한 생물종들이 멸종되었다는 이론은 그  주장이 빈약하게 보인다. 필자는 새로운 땅에 사피엔스가 나타나고 얼마 지나지 않은 시기에 이런 멸종이 뒤따랐다는 않은 연구의 예를 들어 이들 멸종이 사피엔스의 수렵 과 채취활동으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나 역시 필자의 주장에 동의한다.



지금껏 우리 호모사피엔스가 진화를 통해 발전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우연한 돌연변이를 기회로 급진적인 인지혁명이 있었고 이에 기반한 사냥과 쟁탈. 학살이 그 배경이었다는 주장에 반박할 수가 없네요. 생존하려면 어쩔 수 없었겠지 라는 면죄부와 함께 만약 지금도 다를 호모종들과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이라면 과연 어떤 모습일까 하는 상상력을 발휘해보고 있습니다.


예전부터 읽어야지... 했던 책인데 드디어 자의반으로 시작했습니다. 고2  아들녀석의 독서활동을 도우면서 목록에 넣어두었던 건데 녀석에게도 권해주어야 할것같네요.


수지베어 2016-09-28 02:54:56
미션이 하나 빠졌네요.

3. 고대 수렵인들의 삶이 그다지 힘들지 않았으리란 주장에 '어, 정말? 어떻게 그럴 수 있지?' 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어요. 내가 상상하는 고대 수렵생활이란 추위와 배고픔, 약자로서 맹수에 대한 두려움 등 혹독한 환경이었으니까. 하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현대 사회의 기술과 문명속에서도 늘 언제든지 발톱을 세울 준비를 하고 살아가는 우리 모습이 더 혹독한 게 맞을 수도 있다는 사실에 씁쓸해집니다.
elove 2016-10-02 12:15:20
고대 수렵인들이 혹독한 환경에서 살아남아야 했지만 미래에 대비할 걱정없이 현실에 충실하면 되니까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모든 감각이 깨어있고 생존에 필요한 많은 지식들을 체득하고 있었으니 지금보다 훨씬 더 다이나믹한 하루하루를 보내지 않았을까요?
투빈사랑 2016-09-21 00:15 

미션1) 교배이론과 교체이론을 주장합니다.

          교배이론은  사피엔스는 네안데르탈인의 땅에 퍼져나가면서 서로 교배했고 두 집단이

          하나가 되었다는 이론이고 

          교체이론은  화합하지 못하고 반감을 보여 인종학살에 의해  네안데르탈인의 자리를

          사피엔스가 차지했다는 이론입니다.


미션2) 인지혁명이란  약 7만년전부터 3만년전 사이에 출현한  새로운 사고방식과 의사소통방식을

         말합니다.

         사피엔스 언어의 특징은 유연하며 세상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수단으로 쓰였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미션3) 개인수준에서 고대 수렵채집인이 역사상 가장 아는 것이 많고 기술이 뛰어난 사람들이다.

          아이들에게  인류발달단계를 설명하다보면  지금의 우리가 제일  뛰어난 뇌를 가진듯

          진화한듯  설명하곤했는데...

          사회의 발단단계도 그렇고 현대가  고대보다  더 발달한  사회가 맞는지...의구심이 생기네요^ ^


미션4) 인간의 개입이  멸종을 가져왔다고 보네요. 새로운 존재에 대해  어떤 의심도 대응책도 가지지 못한

          동물들이  인간의  개입에 대책없이 멸종되었다고 ...

          인간의 입장에서라면  살아남아야 하니까가 되나요?



수많은 동물들 중에서  인간이 제일  뛰어난 동물이고  모든걸  지배할 특권을 가진 존재라고

무의식적으로  각인되어온  입장에서  인간을  또다른 하나의 종으로 놓고 설명하는 것이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이런 시각으로도 역사를 바라볼수 있다는것이 놀랍네요^ ^


elove 2016-10-02 12:20:12
사피엔스가 세상을 지배하는 종일 뿐 그 사실만으로 모든 특권을 가진 건 아닌데도 우리 인간은 참 오만하죠. 저는 이제 2부까지 읽었는데 가부장제가 그토록 오랜 기간 흔들림없이 이어져 내려온 이유를 저자도 모르겠다더군요. 상상의 질서가 문화를 형성하고 그 문화 속에서 선입견과 고정관념의 틀에 갇힌 우리들이 한계를 벗어나는 일이 무척 힘겨운 듯해요
kemi 2016-09-19 15:30 

1. 저도 elove님처럼 오스크랄로피테쿠스 다음은 에렉투스 그 다음은~ 이런 순서로 배웠어요. 그런데 이 책을 읽어보니 그건 아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요. 인간의 여러 다른 종들이 각자의 환경에 맞게 다른 모습으로 살았을 것 같아요. 그러나 사피엔스가 이들을 점차 대체한 것이겠지요. 대체한 방법으로 추정되는 두 가지는 (1) 교배이론: 사피엔스가 네안데르탈인이나 호모 에렉투스와 서로 교배했으며 결국 두 집단이 하나가 되었다는 (2)교체이론: 사피엔스는 다른 인간 종들과는 큰 차이가 있어서 성적 흥미를 느끼지 못해 교배도 안했고, 심지어 인종학살이 있었을 것이라는 가정입니다. 전 이 부분이 참 흥미로웠어요. 2장에도 나오지만 신화를 만들어서 사회를 유지시키는 사피엔스, 이들이 만든 신화에서 평등과 자유가 강조되는 오늘날에는 교체이론이 불편하겠지요. 하지만 왠지 교체이론이 설득력이 있게 느껴짐니다만..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요?

 

2. 인지혁명이란 약 7만 년 전부터 3만 년 전 사이에 출현한 새로운 사고방식과 의사소통 방식을 말합니다. 촉발제는 우연히 일어난 유전자 돌연변이라고 추정되고 이 덕분에 언어가 만들어지죠. 이 부분도 저는 흥미로웠어요. 언어는 사피엔스를 두드러진 종으로 만든 최종병기같은 것인데, 이 중요한 언어가 그저 유전자 돌연변이로 생겼다니... 삶에서 많은 부분은 사실은 우리가 현명하게 생각하고 판단한 것이라기 보다는 우연의 결과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우연의 힘은 참 경이로운 것이지요. 그러나 사피엔스의 언어는 최초는 아니지요. 다른 동물들도 의사소통을 했으니. 그들의 언어의 특별한 점은 유연하다는 것, 정보 전달 이상의 기능을 한다는 점 (수다 및 뒷담화), 추상적인 것을 상상해서 마음껏 떠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3. 지구상의 가장 척박한 곳에서 살았던 수렵채집인보다 우리가 더 많은 노동을 한다는 점이 일단 충격이었어요. 그들의 식단이 영양적으로 다양하고 이상적인 영양소를 제공했다는 부분도 수긍이 되면서 정말 흥미로웠습니다. 전염병에서도 오히려 더 자유로웠다는 부분도요. 차라리 그 때가 더 행복했겠네요.

 

4. 유발 하라리는 수렵채집인의 확산과 함께 제 1의 멸종이, 농부의 확산과 함께 제 2의 멸종이 벌어졌다고 하네요. 3의 물결의 걱정하는 그의 마음이 읽혀져서 한참을 다시 읽은 부분입니다. 그는 기후의 영향은 별로 주목하지 않고 있구요

 

 

투빈사랑 2016-09-21 00:17:59
저 역시 교체이론이 더 설득력있게 다가오더라구요
인간을 동물이라는 시선으로 본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elove 2016-10-02 12:26:43
많은 학자들이 멸종 원인을 기후변화로 돌리고 있지만 먹이 사슬의 최종단계에 오른 사피엔스가 포식자로서 그 많은 종들을 멸종시켰다고 저자는 주장합니다. 이후 농업혁명도 사피엔스가 주도한 자연파괴의 과정이겠지요.
투빈사랑 2016-09-14 23:12 

바쁘신중에 미션 내주시느라 수고많으셨고 감사해요~~


https://www.youtube.com/embed/z5F6v6vfdb0

유발하라리가  총균쇠저자  제레드 다이아몬드에게 던지는 질문영상입니다.

어린  제자가   선생님께 질문하듯  쑥쓰러움을  보이는 모습이 오히려 좋아보이네요


아직  읽기 전인데  미션을 보니  급  호기심이 발동하네요


저 역시 학교다닐 때  인류 발단 단계를  연결지워서 배웠던것 같아요

외우는데  급급했었지만요^ ^


열심히 읽고  올께요~

남은 명절  즐겁기를요~

kemi 2016-09-19 15:28:56
동영상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감사해요^^ 엄청 샤프하고 재빨리 말할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영상으로 보니 순박한 청년이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6750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미션 일정

[24]
투빈사랑.. 2017/02/27 1,956
6742

 3월 11기 북클럽 개학합니다~~~

[7]
투빈사랑.. 2017/02/20 1,984
6713

 2017년 11기 북클럽 첫 공지

[27]
투빈사랑.. 2017/02/02 3,033
6657

 11기 방학 합니다~~

[3]
투빈사랑.. 2017/01/02 1,719
6646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그리고 강하다- 네번째미션

[2]
투빈사랑.. 2016/12/27 2,094
6641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 세번째 미션

[2]
elove 2016/12/25 2,215
6639

 방학동안 책 읽기에 관한 의논~~

[2]
투빈사랑.. 2016/12/24 1,605
6629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두번째 미션

[8]
지지맘15.. 2016/12/19 1,685
6609

 '생각하는 여자는 위험하다 그리고 강하다' 첫번째미션

[6]
책사랑 2016/12/02 2,607
6600

 올해 마지막으로 읽을 책~~~~~

[3]
투빈사랑.. 2016/11/27 2,337
6593

 '시인동주' 세번째 미션

[10]
지지맘15.. 2016/11/23 2,041
6581

 '시인동주'두번째 미션~~

[10]
책사랑 2016/11/15 2,160
6558

 시인 동주 -- 첫번째 미션

[17]
투빈사랑.. 2016/10/26 1,854
6540

 시인동주 진행방법 공지

[5]
투빈사랑.. 2016/10/13 1,772
6533

 사피엔스 -마지막 미션

투빈사랑.. 2016/10/06 1,931
6531

 다음 책 ???????

[5]
투빈사랑.. 2016/10/05 1,634
6521

 사피엔스 - 세번째 미션

[2]
오리친구.. 2016/09/28 1,427
6511

 사피엔스 두 번째 미션

[10]
kemi 2016/09/19 1,816
6504

 사피엔스-첫번째 미션

[11]
elove 2016/09/13 2,260
6500

 9월에 읽을 첫 책 - 사피엔스 (유발하라리)

[9]
투빈사랑.. 2016/09/08 2,353
6493

 읽고 싶은 책 목록

[5]
투빈사랑.. 2016/09/05 1,351
6488

  11기 다시 시작합니다~~~~~~~

[7]
투빈사랑.. 2016/09/01 1,526
6441

 방학공지~

[2]
투빈사랑.. 2016/07/26 1,525
6434

 종의 기원 - 두번째 미션

[1]
오리친구.. 2016/07/22 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