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공모전

쑥쑥에서 진행한 콘텐츠 공모전에 수상한 게시글을 모았습니다


[할로윈]*맘껏=할로윈 파티 후기

  • 등록일 2007-01-24 16:58
  • 작성자 운영자
  • 조회수 7,991
장장~거의 한달전부터 준비에 들어갔던 할로윈 파티~
함께 모여서 할로윈을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 나름대로의 개인별 미션을 가지고 오늘의 파티를 착오없이 준비해들어갔답니다.
오후 5시30분부터 지홍이네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집결~
 
 
첫번째 사탕받으러 오는 장소가 바로 저희집이었답니다.
기다리는 20분동안 저는 들락날락 하면서 아이들이 언제오나 밖으로 내려다 보기에 바빴구요.
드디어 저쪽~~~담 너머로 아이들이 줄지어 오는 모습이 눈에 띄더라구요.
 
 
 
각자의 멋진 분장모습~~~
공주가 된 서연이, 해리포터가 된 유혁이, 디멘터가 된 경찬이, 장군님이 된 민섭이, 중세 기사가 된 윤걸이, 매직트리하우스의 닌자가 된 지홍이(나름대로 변장에 대한 자부심이 엄청 대단), 그리고 국적불명의 마법사가 된 태민이, 태영이 형제~~~모두 멋집니다.
아이들 아파트 입구부터 큰소리로~
 
"Trick or treat~"
그런데 그냥 사탕을 줄 제가 아니죠.
퀴즈를 세개 맞추고도 신문지를 잘게 자른 속에서 찾은 사탕을 찾게 했답니다.
 
 
 
오늘은 사탕, 초콜릿 엄청 먹고 이썩어도 되는 날이라고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 거의 매일 부모한테 이에 안좋은 음식은 먹지 말아야 한다는 가르침을 받는 우리 아이들.. 오늘만큼은 정말 신났답니다.
우왕~좋겠다. 괜히 제가 부럽네요.
 
각 가정을 돌아다니면서 사탕을 얻으러 다녔는데요.
지홍맘 집에서의 모습입니다.


 
저도 어린시절로 되돌아 가고 싶어요.
 
 
유혁이네~>신호등 건너서~>지홍이네~>민섭이네~>윤걸이네
 
이렇게 파티 장소에 도착했답니다.
미리 이렇게 멋지게 집을 장식한 윤걸맘님~
아이들 오늘 받아온 사탕, 과자를 열심히 먹고 있는 중입니다.
 
※다함께 추는 춤=London Bridge
 
 
어떻게 하는지 열심히 설명해주는 윤걸맘님~
 


자~놀이의 세계로 빠져봅시다.
 
*두번째 스토리텔링방
제가 맡아서 진행했는데 어찌된 일인지.. 사진을 찍어주는 이가 없네요.
태민맘은 태영이만 찍기에 바뿌고..
오알티중에서 A Fright in the night를 함께 읽고 아이들과 유령이 되어보았답니다.
두손 강시처럼 들고 눈 위로 치켜뜨고...다~함께
"으~~~~~~으~~~~"하며서 세번째 연극방으로 이동~~~
 
 

Today's  story is "Fright in the night."

Fight means fear.

Let's be a ghost.

I'll give you a roll of paper.

Wrap your face with this.

Okay. and then grasp a roll of papaer like this with your hands.

 

lift your hand like this.

apples of eyes stare at the shy.

follow me. make in a line.

move into the second room.

say~"AH~~~~"

*&&체력짱대회
 
 
이번할로윈의 특징은 장기자랑은 배제하고(준비하는데 힘드니까.)무조껀 체력을 앞세운 체력짱 대회를 열어보았습니다.
발차기 대회입니다.
7세는 5단계에 걸쳐서 높이차기. 6세는 4단계, 5세는 3단계... 태영이는 차기만 하면 됩니다.
 
체력짱대회-높이차기편
 
 
캬~아이들의 기합소리가 들리지 않나요?
 

※체력짱대회-앞구르기편참 굴러도 잘 구르네요.
 
※풍선나르기
편을 나누어서 풍선나르기 게임을 즐겼는데요.
오늘 어린연령 팀이 승리해서 민섭이가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편을 나누어서 나르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답니다.
마음은 앞서는데 풍선이 따라주지 않는다고나 할까요?
 
*마지막으로 숨참기 대회
사진이 없는 관계로 그냥 글로만 남깁니다.
연령대별로 20초동안~5초동안 숨을 참는 사람에게 상품이 주어집니다.
안받은 사람이 없을정도입니다.
사실..처음에 일분하려고 했는데 아이들 숨넘어갈뻔 했습니다.
 
자~그리고 시상식입니다.
주도면밀한 준비정신..
한 아이당 두개의 상이 돌아가도록 미리 출력해서 코팅까정 했답니다.
 
*상장양식은 첨부화일로 올려놓을테니 글자만 수정해서 필요하신 분들은 쓰시길 바랍니다.
 
 
 
받은 상과 선물을 풀어보면서 기뻐하는 우리아이들이 모습.
오늘은 상과 상품의 융단폭격의 날로 정하고 맘껏 먹고 즐길수 있도록 했답니다.
 
받은 선물로 장난을 치고 있는 우리 아이들..
 
 
픽~유혁이..
 
*정리의 시간
 
 
4시간의 파티를 마치고 음식도 맛있게 먹고 마지막으로 이렇게 모여앉아서 오늘의 모임을 정리하고 있답니다.
간단하게 하고 싶은 말을 하고 마치려고 했는데 갑자기 장기자랑 모드로 돌입해서 한참만에 정리를 하고 끝낼수가 있었답니다.
오늘 한것이 그리 많지는 않는데 준비과정동안 만나서 할 시간이 없어서.. 머리도 아프고 괜히 분주했는데 큰 짐하나 내려놓은 듯한 생각이 듭니다.
 
오늘은 할로윈데이죠? 잊지 않고 아이들과 사탕을 주고 받을수 있는 시간을 가지셨음 합니다.
 
위 내용은 컨텐츠 공모전에서 수상하신 유혁마더 (yoohuck)님의 글을 재구성한 내용입니다.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128
[영어놀이]할로윈에 즐기는 놀이 24 15444
안녕하세요. 두번째 놀이 컨텐츠로 인사드립니다. 낼 모레면 할로윈 데이(10월 31일)네요. 외국의 명절이지만, 요즘에는 우리나라에도 많이 알려져 있을 뿐더러 많은 분들이 같이 즐기시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놀이동산에 갔는데 할로윈을 테마로 꾸며져 있더라구요..
127
[할로윈]Ready for Halloween!! 9839
할로윈을 위한 준비 2탄입니다. 사실 그림자료준비할때 엄마가 만들고자했던건 다른건데 규영이가 할로윈리스를 만들고싶다고해서 급선회하였답니다
126
[할로윈]할로윈티슈박스!! 9836
규영이네 유치원에서도 몇일후에 할로윈축제를 한다고해요. 이번달의 프로젝트수업의 주제가 마침 세계에대한 여러가지 다양한 체험인데 세계의 축제와 맞물려 할로윈행사를 하게되나봐요.요즘 부쩍 공주님에대한 관심이 높으셔서 이번
125
[할로윈]3)초간단 박쥐모자 10352
124
[할로윈]2) 손을 이용한 박쥐마스크와 사탕바구니 10613
123
[할로윈]1) 처음으로 즐겨본 할로윈 8727
122
[할로윈]☆해리포터 빗자루 만들기&고스트 사냥&쿠기 만들기 16837
121
[할로윈]☆예쁜 엄마표 할로윈 모자&장식들 11633
120
[할로윈]*맘껏=할로윈 파티 후기 7991
119
[할로윈]☆Jack-o-lantern & 등만들기 10610
118
[할로윈]*여우누이* 그림자극 7133
117
[할로윈]할로윈 장식만들기 14125
storybook 균일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