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얼마전까지 저두 직장맘이었어요.

글쓴이 주번

등록일 2007-07-31 00:46

조회수 4,636

댓글 8

http://www.suksuk.co.kr/momboard/BEB_003/42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

^^;;

아...어떻게 글을 써야 할까..

대략난감..

 

직장다니다가...그만두고...그만두길 잘했다...까지는 제 경우지만...

애들 잘 돌봐주고 있는...사람이 아니래서...^^;;

 

님의 글을 읽고나니...

제가 직장을 구만두기 바루 직전의 제 모습이 떠올라...

얼마나 고민이 되실지...짐작이 되네요.

저희 친정엄마만 이야기하더래두....왜 그만두냐...애덜 다 컸는데..

젊은 애덜두 직장 얻기 힘든 이때에..왜 그만두냐..이크....

그때마다

'엄마, 난 평생 일해야 돼? 나두 쉬고 싶어. 이쯤이면 나한테두 안식년이 필요해'

라고 속으로 말하곤 또 고민에 빠졌었죠. 사실 엄마 말씀이 틀린건 아니니깐요.

 

저는 저희 아들이 올 해 초등4학년이에요.

초등학교에 들어가면서...그때부터 심각하게 고민이 시작되었던것 같아요.

그전엔 미래를 위해서 저축을 해야 하니깐...아무생각없이

직장을 다닌것 같은데....^^;;(일이 좋아서 다니신 분덜과 저는 차원이 좀 다르지요?^^;;)

 

아이들을 생각하면...저두 자꾸 가슴이 아파오더라구요.

아이들을 돌봐줄 부모님이나 친척이 계셨다면 혹시...좀 낫지않았을까 싶지만...

 

비가 많이 내리던 어느 날이었어요.

저는 직장에 있었는데...

학교에 우산을 안가져간 아이가 생각이 나서..자꾸 걱정이 되더라구요.

아니나 다를까...

아이가 비를 다 맞고 집에 왔다고 하더라구요.

학교에서 집까지는...20여분....ㅠㅠㅠ

아이랑 전화를 끊고 나서 얼마나 목이 메이던쥐..

 

직장을 그만두어야 할때가 온것이리라...

아이들을 위해서 또 그동안 넘 수고한 나를 위해서..

이젠 전업주부로 살아보자!!

하고..... 과감히 회사와 안녕을 고했지요.

 

그만두면 요리학원에 등록해서 요리를 배우리라...

아침 일찍 일어나 남푠님께 아침상을 바치리라...

비가 오면...우산을 들고 학교 정문 앞에서 아이를 기다리리라...

공부는 내가 가르치리라..

대낮에 아이랑 놀면서 활보하리라...(이걸 넘 하고싶었어요.)

 

에궁...

요리.....하루아침에 느는건 아니더라구요.

일주일에 몇번은 반찬가게 들리구요.

청소는 직장 다닐때보담 낫지만.....역쉬..힘드네요.ㅠㅠ

남푠님 아침상은....다행히(?)...남푠이 거부해서...(과민성 대장...)^^

비가 오면 우산을 들고 학교로...........갔습니당..드뎌....

근데 이녀석이 우산을 챙겨갔더라구요. 우쒸...

 

공부는 내가 가르치리라.....

사실...울 아덜은 성적이 들쭉날쭉 그랬어요.

좀 못한편이라고 봐야죠. (앗! 챙피^^;;)

그런데...제가 집에서 문제집만 좀 챙겨줬을뿐인데..

성적이 많이 올랐어요...이번 성적표에...매우 라는 성적을 받아왔더라구요(자랑^^)

 

무엇보다..가장 좋은건...직장맘이라면..늘 부럽던 그거...

대낮에 활보하는거........카아...

두 녀석 델구 문화센터로 도서관으로...공연장으로...공원으로...

이것만큼은 직장 그만두고.....강추(?)입니당.!!!

 

아직, 아파트 대출금이 남아있긴 해서리....경제적으로 안심은 안되지만..

그래두..나의 인생 어느 쯔음에.......아이들의 어린시절을 전업주부로 살면서...

누리는 이기쁨은.....아마두....비교 할 수 없을거라 생각되네요.

 

직장맘이면서 아이들을 잘 키우시는 분덜 많이 계시답니당.

저희 시어머님두 교육자로서 오래 직장맘이셨어요.(방학이 있어서 훨씬 좋은 케이스지만요.)^^

단지 아이들의 교육문제만으로 직장을 그만두신다면...

글쎄요...사람마다 가치관이 다 틀리니깐...결국..본인이 선택해야 할 문제겠지요.

 

큰 녀석한테 한번은 물어봤습니당. 엄마가 집에 있으니까 좋으냐고?

아이가 그러데요........집에 오면 엄마가 있어서 좋다고....

다시 물어봤죠.

엄마가 맛있는 간식을 매일 만들어 주는것두 아니구....

집에오면 엄마 몰래 컴퓨터 게임했던것두 이젠 못하게 되었는데 그래두 좋아?

응..그래두 좋아. 라고 말하더군요.

 

제가 집에 있으니깐 단점이라면.....자꾸 친구들을 데리고 와서....

최근엔..여자 친구까지 델구 와서..기절할뻔 했답니당.ㅋㅋㅋ

 

아이랑 대화도 많이 하면서 아이 생각을 알 수 있고...

아이의 성장을 더 가까이서 느낄수 있어서 장점도 많아 좋은것 같아요.

그리구 이웃집 아줌마들이랑 정보교환성 (?)수다 떠는 재미도 솔솔합니당.

비오면 누구네 집에서 김치 부침한데더라..모여라~~

 

횡설수설....에궁..

더 고민되게 만든건 아닌지...

아이의 미래가 공부만으론 안되는게 있을것 같아요...세상이 많이 변했잖아요.

대기업들이 상상력이 풍부하고 창의적인 인재를 찾아 다니는것을 봐도...

 

다시한번 왜 직장을 그만둬야 하는지..

아이만 생각하지 말고....본인을 위해서도 생각해봐야 후화되지 않을거라 생각되네요.

 

어쨌든 직장맘님...힘을 내세요!!

오늘도 화이팅팅!!!

 

 


: 고민맘님의 글입니다.
요즘 너무 고민이 되서 글을 올립니다.저희 큰 아이는 아직 초등학생(2학년)인데, 제가 직장을 다니고 있거든요..요즘 직장을 계속 다녀야할지 그만두어야할지 고민입니다. 사실 저는 일하는 것을 무척 좋아하고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많이 되서 아이들 모두 커서 시집장가갈 때까지 최대한 오랫동안 일하고 싶다고 항상 생각해 왔는데요... 요즘은 제가 너무 이기적인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요. 내가 일하면서 느끼는 성취감이나 기쁨보다는 아이들의 미래가 더 중요할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제가 직장 그만두고 옆에 붙어서 하나하나 봐주면 우리 아이들에게도 좋을 것 같고, 아이들도 잘되지(?) 않을까해서요... 둘째는 모든 것을 다 알아서 잘 하고 야무져서 아무 걱정이 없어요. 선생님도 칭찬만 하시고요. 그런데 큰애는 산만하고 모든게 느리고 해서 선생님들도 걱정하시는 것 같애요. 그런데 저는 집안 살림에도 소질이 없고 집에 있는 것이 적성에 안맞는 스타일이어서 집에 있으면 별로 행복할 것 같지는 않아요. 그래도 아이들을 위해서 직장을 그만두고 아이를 봐줘야 할까요? 요즘 아이들에게 미안하다는 생각이 자주 들고 있어요. 또 고학년 되면 교육비도 많이 든다고 하니 제가 직장을 계속 다니는 것이 더 도움이 될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요즘은 고등학생때까지도 엄마가 매니저처럼 옆에 붙어서 문제집 채점도 해주고 학원 데려다 주고... 등등 해줘야한다고 하던데... 혹시 직장 다니시다가 그만두고 애들 잘 챙겨주고 봐줘서 그만두기를 잘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있나요? 아니면 주변에 그런 예가 있으면 좀 알려주세요. 그리고 제가 어떤 선택을 하면 좋을지 조언 부탁드릴께요. 감사합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5
  추천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직장맘^^ 2008-02-22 09:29 

아............ 쇼핑으로 치면 "지름신: 오실뻔 했습니다. ㅠ.ㅠ 주번님 글 읽다가 화~~~~~악 사표를 던지고 싶은 욕구가 마구마구.. ㅎㅎ

 

저두 세살 여섯살 아이 둔 직장맘이거든요. 차라리 아이들 어릴때는 덜했는데 조금씩 크면서 아이들이랑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픈 맘이 간절해요. 특히나 저는 대낮에 활보까지도 안 바라고, 아이 유치원 갔다올때 맞아주고 간식챙겨주고 딱 그거만 할 수 있어도 너무나도 좋을거 같습니다. ㅠ.ㅠ

 

큰애 초등학교 가기까지 2년 정도 남았고, 앞으로 뭐가 최선일지는 계속 생각해야겠지요. 암튼, 주번님 심히 부럽사옵니다... 오늘도 홧팅!! ^^

희서맘 2007-08-02 15:09 

주번님...왜 왜 왜...내 마음을 이토록 흔들고 그러세요....ㅜㅜ

 

제가 제일 하고 싶은 일이 바로...

대낮에 아이랑 놀면서 활보하리라...(이걸 넘 하고싶었어요.)

문화센터로 도서관으로...공연장으로...공원으로...

이것만큼은 직장 그만두고.....강추(?)입니당.!!!

그리고...어린이집에서 오는 아이를 반가이 맞이해 주는거....

 

어떻게 생각하면 별 일 아니터인데...

직장맘에게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지요.....

 

주번님...직장 정리했다는 소식듣고...

어찌나 내 마음도 흔들리던지...........한동안 제 마음이 아니었답니다...

 

좋아하는 녀석들을 보며 얼마나 흐뭇해할지 주번님의 모습이 선~~해서

아주 좋네요.....^^

윤성맘 2008-02-20 13:43:22
희서맘님, 선택은 본인이 하는거잖아요... 지금 내 현실에서 가장 탁월한 선택을 하시는것이 좋아요... 부러워할 것도, 흔들릴 것도 없답니다.
전, 전업주부 엄마들 두고도, 늘 혼자였습니다.
늘 비 맞았구요.
늦둥이 7살 어린 동생 보살피는것이 제 일이었죠..
저희 어머니는...
교회 여전도회장이셔서, 늘 교회행사에 참석하셔야 했구요. 나머진 나름데로 제테크 신경쓰신다고 돌아다니시고, 나머지 시간엔 문화센터에서 여러가지 강의 들으시구요...
가끔식... 3일정도 기도하시러 산에 가셨습니다....
비오는 날 동생마중도 제가 갔습니다....
근데.. 그냥 그렇게 살다보니, 가끔 엄마가 우산가져오길 기다리는 친구들이 부럽기도, 비맞고 뛰어가는 내 자신이 부끄럽기도 했지만, 시간이 점점 흐르니 팔자려니... 생각들고, 아무렇지도 않았습니다...
희서는 남자니까, 특히 더 씩씩하게 자랄 수 있을껍니다.
물론, 기본적으로 엄마가 옆에 있는 것이 좋다고 결정되서 저도 직장생활 안하고 있습니다만... 뭐가 최선일지는 본인만이 아는거죠^^*
주번 2007-08-01 21:41 

에구..하니비님

탁월한 선택했다구 말씀해 주시니 감사합니당. 꾸우뻑~

사실..아직두 잘한거 맞나 헷갈릴때두 있어요...

그치만..확실한건..

지금은 저두 애들도 가장 행복한 때를 맞이 하고 있다는거에요.^^

하니비님은 저와 반대루 전업주부에서 직장을 가지신 경우시군요.

하니비님은 웬지 파워가 넘쳐나서 모든지 다 잘 하실것 같아요.^^

실제루도 우리들이 부러워 할정도로 넘 잘하고 계시구요.

 

호호아줌마님 안녕하세요?

호호아줌마님두 직장 퇴직 문제로 많이 고민하셨겠네요.

맞습니다..어느것을 선택한뒤의 댓가는 본인이 져야 하는것이니만큼

정말 몇번이고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것 같아요.

 

annie님 그간 안뇽하셨어요?^^

아이들이랑 재밌게 잘 지내시는군요.

직장에 관한 문제는 결정하기까지 힘들지...결정하고 나면

참....씨원한것 같아요.

모든 직장맘들이 아이들때문에 아무런 걱정없이 일 할수있는 분위기가 조성되었음...

좋겠어요...

사실...능력되는 파워우먼들이 얼마나 많아요? 그쵸?

아까운분덜 많습니당...

휴가 다녀오셨어요?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반가와요~~

 

꾸뺑이님 반갑습니다.^^

남푠님께서 일 하라구 옆구리 찌르신다구요?ㅎㅎ

저두 아이들이 어느정도 크면 아마두...뭔가 일을 다시 하게 될지두 모르겠어요.

지금은...그냥...푸욱 아이들과 유년시절에 젖어 살고 싶어요.

정말 저두 반가와요~~

 

꾸뻥이 2007-08-01 10:50 

주번님 반가워요^^ -정말로 ㅋㅋㅋ

저희 둘째 엄마는 일 다니지 마요

왜? 학교갔다 집에 오면 엄마가 없으면 너무 쓸쓸하다 나요

애 아빠 왈 당신은 애들은 잘 키우는데 이제 애들도 좀 컸겠다 일 슬슬 생각할때

안 됐나 하면서 요즘 옆구리 찔러요 ㅠㅠㅠ

남자들도 혼자서 경제적인면  챙기는것 보다 같이 하면 편하겠죠

저는 아이들 오면 집에서 즐기면서 보낼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는게 제 몫 인데

제가 일로 해서 나가면 아이들 학원도 안가는데 이 환경조성을 누가 해줄건지 ..........

애 아빤 아이들 이제 스스로 하니 엄마는 엄마 일 해도 된다고 하네요

글쎄요 ????  결혼해서 13년 동안의 주부생활 하다가  막상 일을 해볼까 하는 생각만 가지고

뭔일을 할수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구요

annie 2007-07-31 11:59 

앗 주번님 찌찌뽕...전 애들 아주 어릴때 직장 그만둔 경우에요..지금도 워낙 보너스 빵빵한 회사여서 그만둘 당시 회사동료들한테 이해할 수 없음...이라는 눈초리 왕창 받고 그만뒀죠..

 

울 둘째 임신한 상태에서 큰애가 너무 눈에 아른거려서리...그래요. 솔직히 이뻐죽는 줄 알았어요..울 큰애..

회사에서 일도 안되고 몸은 몸대로 너무 힘들어 쪽 살이 빠지고..그러다 둘째 임신하니 더 몸이 축나고..

 

제가 약간 완벽주의 기질...(남펴니는 심하다네요...증세가..) 이 있어서 육아.직장 둘다는 죽었다 깨어나도 못하겠는데 이쁜 울 큰애 쑥쑥 하루가 다르게 엄마볼 틈도 없이 크는 게 넘 아까웠어요(실은 지금도 그래요..자고나면 애들 크는게 어찌나 아까운지...)

 

그래서 주변의 모든 사람들, 시어머님만 환영하시는 가운데 반대여론 물리치고 그만뒀어요..

 

전 워낙 집안일. 가사 뭐 이런거 빵점이라 그런 취미는 여전히 안 생기더군요...다만 내 집 내맘대로 (내 스탈대로..) 동생들이 보면 나름 멋져..라고 할 만큼 만들어놓을 여유 생기구요(근데 청소는 안해서 드러운..) 가끔 애들 맘내키면 간식, 식사 챙겨먹을 여유 생기고, 읽고픈 책 실컷 읽을 수 있고...등등...그정도에요..

 

남들이 볼때 절대 시집안가고 일 그만 안두고 살 것 같았다는 제가 이렇게 살줄은 저도 몰랐거든요...근데 이게 전 더 좋긴해요...애들이 아직은(초3, 초1) 넘 이뻐서리 맨날 물고 빨고...(물론 극과 극이라 미울땐 넘 밉지만..) 그 재미에 살지요...

 

좀더 애들이 커서 엄마손 필요없어요 하면 ...음...그때가 되면 그때 생각할랍니다...아직은 애들 사주고픈 책 실컷 구경다니고 같이 볼 영화 골라 다운받아놓고 수첩에 어디 언제 놀러가나 스케줄 짜고...뭐 그런 생활이 넘 좋거든요...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제 경우...아시죠? 고민맘님....case by case...절대 애들한테 미안한 맘으로 그만두실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엄마가 행복해야하는 게 정답이니까요..그만두시고 애들이 미워질때도 분명 많을텐데(제 경우.ㅋㅋㅋ) 그때 가서 너희때문에...라는 건 비겁하잖아요..애들 핑계를 대는 건 아니라고 봐요...직장일에 의욕이나 재미가 없어서가 아닌 경우라면 즉, 단지 애들 때문이라면 특히 신중하게..아셨죠?

 

P.S. 저희 시어머님도 오랜동안 교직생활하시다가 퇴직하셨는데 울 남편이가 중학교때 엄마 직장 그만두라고 그렇게 졸랐다잖아요..그래도 꿋꿋이 직장생활 하셨답니다...(본인은 그러고는 저한테 직장 그만두라고..에효..) 근데 제가 봐도 어머님 성격이나 능력, 직장생활 오래하시는 게 더 맞거든요...울 남편이랑 아주버님 번듯?하게 잘 키우셨구요...그러니 괜히 엄마가 없어서..뭐 이런 피해망상은 제발 배제하셔요...

 

별 도움은 안되는 듯하네요...심사숙고하셔서 좋은 결정 내리시길 빌께요..

호호아줌마 2007-07-31 10:25 

원래 둘째들이 더 야무지지요. 생존 경쟁에서 열세를 보완하려는 동물적인 본능이라고 하더군요.

저는 지금까지 쭈~~~욱 한번도 쉬임없이 일을 해왔습니다. 아이들 어릴 때 정말 고민 되더군요.

특히 갑자기 일이 생겨 아이들 식사해결 해주지 못할 때...

항상 김밥을 사다 먹으라고 했지요.

갑자기 비가 올 때.... 마음이 아프지요.

저도 하니비님처럼 사물함에 우산 하나 두고 다니라고 합니다. 그래서 우산값 부지기 수로 들었습니다.

 

우리 아이들도(그리 크진 않습니다. 5학년 3학년) 어렸을 때는 엄마가 집에 있으면 좋겠다고 노래를 했지만, 지금은 엄마가 회사에서 직함을 갖고 일하는 것을 자랑스러워합니다. 아들보다 특히 딸에게 미치는 영향은 아주 강합니다. 그 자부심이란...

 

본인이 결정하셔야 겠지만, 일을 그만두고 아이들과 즐겁게 지낼 자신과 능력(?)이 있는지를 먼저 고려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집안일을 즐기지도 않고 아이들과 잘 놀지도 못하는 성격이라.... 집에 있으면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더 많이 느낄 것 같더군요.

 

무엇을 선택하던 선택하지 않은 것에 대한 댓가는 치루는 법입니다. 어느 것이 더 비용이(금전적 비용이 아니고 본인과 가족이 느끼는 행복감) 더 들지를 생각해서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요.

하니비 2007-07-31 09:11 

제 경우와 반대시네요.

아이들이 어느 정도 컸다고 생각해서 6년전 일을 조금씩 시작하다가 점점 규모(?)가 커졌어요.

둘째 아이가 마음에 걸려 맨날 때려치운다고 하면서...그만두지 못하는 복잡한 사연 우리만이 알지요.ㅎㅎ

 

우산, 정말 마음에 걸려요,그래서 사물함에 우산을 한개 두고 다니라고 해요.갑자기 비오면 쓰고 오라고

스쿨버스를 내려 엄마를 찾는 모습이 눈앞에 아른 거리면서도 뛰어나가지 못하는 심정..우리만이 알지요.

6학년되면서 정말 큰 마음을 먹었거든요,아이의 매니저가 되어주기로...

 

그런데 사람 마음이 참으로 간사해요.^^

1학기말 시험에서 엄청난 대박이 나서....물론 혼자 공부.

그래...너는 너의 길을 가고 나는 나의 길을 간다...이렇게 결론을 내렸지요...

네가 꼭 필요한 순간에 짠~나타나서 교통정리를 해주마...과연?

아이들이 크면 엄마의 관리가 더욱 필요한 것 같아요.우리 애 담임쌤은 고딩뒷바라지 한다고 휴직하셨어요,

그런면에서 주번님의 선택은 탁월하셨다고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324

 하니비님 ..바이올린질문드려요

[9]
동동이 2007/08/07 4,139 0
323

 [kglass님과 함께하는 챕터북 리뷰 및 워크시트 story]21...

운영자 2007/08/07 2,712 0
322

 중학생과 학원

[1]
마라톤 2007/08/03 5,664 0
321

 기특한 아이

[5]
아둘맘 2007/08/03 4,182 5
320

 이번 시험만 끝나면..

[3]
선이 2007/08/02 3,203 0
319

 싫은 과목은?

[1]
앤맘 2007/08/02 2,773 0
318

 쑥쑥이 편리해졌어요~

[3]
은주리 2007/08/01 3,006 0
317

 수학문제집 풀릴때요????

[2]
비비안리.. 2007/08/01 4,547 0
316

 초등 시절 해외연수가 이토록....

[3]
슬비 2007/08/01 5,267 1
315

 로봇틱스 배울 수 있는 곳

[2]
뿌요맘 2007/07/31 2,866 0
314

 하니비님...저도 바이얼린 여쭈어요...

[6]
가을서정.. 2007/07/31 3,526 0
313

 [발표] 리딩타운 USA 후기공모 수상자 발표!

운영자 2007/07/31 3,124 0
312

 사소한 건의사항인데요...

[3]
소심 2007/07/31 2,574 0
311

 저의 고민을 들어주세요~

[1]  답글 3개 ▼
고민맘 2007/07/30 3,331 0

   엄마만한 선생님..

규투맘 2007/07/31 3,049 1

   아........얼마전까지 저두 직장맘이었어요.

[8]
주번 2007/07/31 4,636 5

     고마워요~

[1]
고민맘 2007/07/31 2,178 0
310

 인사 드립니다.

[4]
명훈맘 2007/07/30 2,355 0
309

 늦게 시작한 중1아이 조언부탁드립니다.

[6]
꿈꾸는자.. 2007/07/30 3,293 0
308

 16살에 이미 프로가 된 아이들은?

[9]  답글 1개 ▼
강미선 2007/07/30 4,610 3
307

 하니비님! 바이올린 여쭤요

[5]
블루맘 2007/07/30 3,713 1
306

 하니비님만 보세용 (넘 모잘라서^^;;)

[11]
주번 2007/07/28 4,487 0
305

 아직은 특목고를 생각하기엔 너무 이른가요?

[3]
핑크맘 2007/07/27 4,58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