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공모전

쑥쑥에서 진행한 콘텐츠 공모전에 수상한 게시글을 모았습니다


  
[영어일기]초1,엄마표 영어일기 한달째.....

글쓴이 룰랄라

등록일 2006-08-27 23:53

조회수 2,306

댓글 2

http://www.suksuk.co.kr/momboard/CDX_001/834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엄마표영어로 가다가, 우리 아이처럼 아웃풋이 어려운 아이들을 둔 엄마들은
많이 지치고 힘이 든다.
결국 그 안 나오는 아웃풋도 엄마의 짧은 영어탓이 아닌가 항상 자책하기도 하고....
학원보내기는 싫고, 내가 해주자니 능력도 그렇고, 아이도 따라오는게 좀 그렇고.....
생활영어나 hbhm을 외울 여유도, 능력도 없는 나같은 사람은
그쯤에서 그냥저냥 그러려니.... 하며, 유아영어때의 열정이 서서히 식어가며
어영부영한채로 초등영어를 보내는 것 같다.
요즘 그랬다.
6월경에 아이가 한두달 아프더니 대애~~~충 공부란 것은 딱~ 끊은채 방학을 맞았고
내 머리속에선 영어집중, 한자, 수학, 도서관 등..... 학습계획이 꽉 찼으나
거의 포기......
 
이번 방학에 최고의 뿌듯함이라면
단연 "영어일기"가 아닌가 싶다.
감히 생각지도 못했던, 얼떨결에 시작한 영어일기 덕분에
아이의 영어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
물론 이제 시작한 상태라 여러가지로 허접한 점이 많다.
 
어릴때부터 영어동화나 비디오 많이 접해온 아이지만
한글이든, 영어든 소리내어 읽는거 싫어하고 뺀질대는 아이라
나도 모르게 잔소리도 늘었을테고
그냥 그런 상태로 가며, 초등학교 들어가서는 노는데 바쁜 아이에게
영어 들이대기가 더 힘들었었는데
이번 영어일기를 쓰며
아이가 많은 자신감을 얻게 된 것이 가장 큰 소득이 아닌가 싶다.
 
모든게 다 그렇지만 꾸준함이 제일 큰 힘!!!이고
두번째는 자신감인거 같다.
나는 아직도 신기한 게 아이가 영어일기를 거부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뭐좀 하자하면 맨날 뺀질대서 속 터지곤 했는데
적어도 내 "생각보다"는 잘 따라온다는 것이다. ㅋㅋ
 
 
Today is the last day of this summer vacation.
I want still vacation, but my mom want finish the vacation.
My unfinished homework is 교육방송보기 and 시이버가정학습하기.
I like vacation.
 
엄마아빠 둘 다 영어를 잘 못하는데 이 정도면 난 만족을 한다.
문법적으로 틀린게 있을테고, 나는 항상 그게 걱정이지만
구더기 무서워서 장 못담그지는 않을 것이다. 그냥 가자.
 
처음 쓸때보다 좋아진 것도 많다.
아직도 스펠 모르는 단어들이 거의지만 처음보다 자신감이 많이 붙고, 훨씬 나아졌다.
파닉스의 감도 더 좋아진거 같다.
 
오늘 이 방학마지막날 일기는 인터넷 영어일기사이트를 보고
내 영어노트에다 아이랑 둘이서 말로 글을 정리하여 적은 후
아이의 영어일기장에 적는 방법이었다.
영어가 좔좔 안되는 엄마이다 보니 나에겐 이게 최선이다. ㅠ.ㅠ
그랬더니 이 놈이 내 노트를 보고 적겠다는 거다.
그래서 안된다고 하고, 스스로 입으로 소리내어 글을 정리한 후
쓰도록 하고 막히는 단어만 살짝살짝 보여주었다.
확실히 처음보다 써가는게 많이 늘었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룰랄라 2006-08-29 09:40 
대판님...
저는 첨엔 아주아주 쉬운 영어일기책을 참고하여 시작하였습니다.
지금 이 컨텐츠게시판에서 제 닉네임으로 검색하시면
"초1, 엄마표영어일기 노하우"란 글이 나옵니다.
한 번 읽어보시구요. 대판님의 아이에 맞는 영어일기를 만들어가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지금 서희정님께서 조언들을 해주고 계신데
그 주옥같은 조언들도 빼먹지 말고 차근차근 읽어보세요.
 
 
대판 2006-08-28 23:04 
어느 사이트에서 도움을 받을수 있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