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영어 한마디

하루에 한마디씩 반복하기, 시간의 기적과 반복의 힘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목이 말라 죽겠어.

조회수 11,312

댓글 9

http://www.suksuk.co.kr/momboard/BED_002/48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쑥쑥닷컴 - 파일 다운로드

파일을 다운로드 합니다.

댓글 남기기

Global warming effect(지구 온난화 현상)에 대한 우려가 높앚는 가운데, 급기야 우리나라에서도 이젠

폭염경보가 발생하면 휴교를 실시한다는 소식이 있죠. 미국은 나라가 워낙 크기 때문에 지역별 자연환경은

물론 기후도 다양합니다. 미국 전역에서 여름방학이 6월 중순이면 시작하여 9월 초에 개학하기 때문에

폭염으로 인해 휴교를 하는 일은 거의 없지만 폭우나 폭설로 인한 휴교는 종종 볼 수 있습니다. 

 

 

Hoyun                  It's terrible. The outdoors P.E. class is cancelled. 

Yuna                That's too bad. I know you were expecting to play a game of soccer.

                      Why did he cancel it?

Hoyun                  Because of the weather.

Yuna                 He is right. You would faint in that heat. 

Hoyun                You're right. Anyway, I'm dying of thirst.

Yuna                     Me, too.

Hoyun                   Summer vacation is just around the corner.

Yuna                     Already? I can't wait.

Hoyun                   Me neither.

 

 

호윤                  에이, 밖에서 체육하는 것이 취소됐어.

유나                  안됐다. 너 축구 게임 기대했잖아. 이유가 뭐야?

호윤                  날씨 때문이지 뭐.

유나                  맞다. 저런 더위에서는 쓰러질 거야.

호윤                  맞아. 어쨌든 목말라 죽을 것 같아.

유나                  나도

호윤                  곧 여름방학이야.

유나                  벌써? 빨리 왔으면 좋겠다.

호윤                  나도 그래.

 

 

 

 

  •  terrible                                      끔찍한

     outdoor                                    바깥의

     cancel                                      취소하다

     faint                                          기절하다

     be dying of [ to + 동사 ]          ~하고 싶어 죽겠다, 무척 ~하고 싶다

     thirst                                         갈증

     around the corner                  가까이에

     I can't wait                                너무 기다려진다

     

     


마이 페이지 > 스크랩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글에 감사 댓글 남겨주세요.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블루마린 2011-05-06 12:17 
외워도 입밖으로 꺼내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꼭 써먹어봐야겠어요. I'm dying of thirst.
alex11 2010-12-07 23:00 
배워갑니다.
아정어매 2010-11-16 15:45 
저도 배워갑니다. 감사합니다.
김가령 2010-04-26 10:52 
잘 담아갑니다.
이지연 2009-09-25 06:04 

오늘도 잘 배우고 갑니다~~~ 목말라 죽겠어~~..

재영맘 2009-09-03 09:23 

문장이 다소 길어서 한번에 외우기는 힘드네요.

아이와 함께 이런 문장을 대화로 나누는 날이 언제가 될려는지...

휘연맘 2009-06-04 15:13 

Me, too~

구은아 2009-05-29 02:27 

6살 아들에겐 아직 어려운 생활영어

엄마가 배워갑니다

루나맘 2009-05-22 18:28 
 여름되면 자주 하는 말인데...생활영어로 유도해주면 좋을 듯 해요

번호 제목 조회
490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아빠랑 놀기

[2]
5,678
489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휴식 시간

[4]
6,585
488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학원 가기

[1]
5,349
487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유치원 / 학교생활 얘기하기

[1]
9,727
486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손 씻기

[7]
8,571
485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 물건 고치기

[1]
9,470
484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방청소 및 책상정리

[6]
8,253
483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엄마의 당부

[3]
6,388
482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혼자 옷 갈아입기

[5]
7,365
481

 [엄마표 생활영어 표현사전]이 닦기

[3]
9,552
480

 [목욕/씻기] 냄새나는 영어, 대화로 해 볼까요?(홍박샘)

[19]
16,124
479

 [인사/기상] 엄마, 다녀왔어요!

[56]
23,663
478

 [인사/기상] 즐거운 하루 보내렴!

[37]
15,340
477

 [외출/외식] 엄마가 머리 묶어 줄게.

[30]
13,450
476

 [인사/기상] 아빠 회사 갔다 올게.

[21]
14,634
475

 [식사/간식] 와서 아침 먹어라.

[35]
14,840
474

 [인사/기상] 일어나세요,잠꾸러기!

[39]
17,660
473

 우리 집에 놀러 올래?

[16]
23,316
472

 친구 좋다는 게 뭐니?

[7]
9,817
471

 목이 말라 죽겠어.

[9]
11,312
립프로그